상반기 소셜 빅데이터 식품산업 3대 키워드는?

농식품부·KREI, 1-5월 주요 포털 다빈도 키워드 조사결과 발표

 

주요 포털 식품산업 관련 뉴스 중 주요 주제어(키워드)는 '건강기능식품', '가정간편식', '푸드테크' 로 분석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이 소셜 빅데이터를 이용해 올해 1-5월 네이버 등 주요 포털에 게재된 식품산업 관련 뉴스 중 월평균 1000회 이상의 다빈도 키워드를 조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기능성식품이 월평균 2803회로 가장 많았고, 가정간편식(2518회), 푸드테크(1356회) 순이었다. 1-5월 언급빈도도 기능성식품이 1만4016회로 가장 많고 가정간편식(1만 2590회), 푸드테크(6778회)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건강·간편성을 중시하는 소비트렌드 변화에 따라 '건강기능식품' 및 '가정간편식'에 대한 언급은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4차산업혁명위원회 주관 '제5차 규제·제도 혁신 끝장토론'을 통해, 현재 건강기능식품에만 표시할 수 있는 기능성을 정체·캡슐 등이 아닌 일반식품에도 표시할 수 있어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가정간편식 소비자층이 1인가구 뿐만 아니라 자녀를 둔 주부 및 중·장년층으로 확대되고 있다. 이 같은 영향으로 식품업체들도 안주류·밀키트 등 다양한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가정간편식'에 대한 언급은 전년 동기 대비 47.8% 증가했다.

 

4차 산업혁명 등의 기술 발전으로 기술기반 창업 및 일자리 창출 등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푸드테크'에 대해서도 언급이 늘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연관어를 분석한 결과, '건강기능식품', '가정간편식'은 제품 이용을 위한 목적·형태나 효과·효능과, '푸드테크'는 관련 기술과 정부 정책에 대한 관심을 반영했다.

 

 

'건강기능식품'은 어린이나 부모님 등 가족의 건강을 챙기는 선물용으로 주로 이용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다이어트·체중, 디톡스, 면역력 등 효능·효과에 대한 언급과 홍삼·비타민 등 제품 종류에 대한 언급이 많이 나타났다.

 

'가정간편식'의 경우, 이용목적에 따라 집밥, 혼밥, 반찬, 안주 등이나 영양, 맛, 가격, 브랜드 등 구매를 결정하는 요인에 대한 언급이 많았다. 밀키트, 쿠킹박스, 심플리쿡, 홈쿡 등 조리를 간편하게 하는 제품에 대한 국민적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푸드테크'는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로봇, 블록체인 등 기술분야에 대한 언급이 많았다.

 

인터넷, 플랫폼, 정보 등 정보기술(IT) 산업과 연계한 성장, 개발, 연구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된 농식품부, 과기부, 식약처 등 정부부처의 정책지원에 대한 언급도 많았다.

 



배너
[이슈&이슈]돼지갈비 무한리필 ‘섞으면 몰라’, 목전지 표시 누락 매장 적발
최근 ‘명륜진사갈비’를 비롯한 저가형 무한리필 돼지갈비 프랜차이즈업체 일부 대리점에서 값싼 돼지목전지를 섞어 판매한 사실이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돼지갈비에 목전지를 섞어 판매하거나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을 넘기는 등 관련 법을 위반한 돼지갈비 무한리필 업소 16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에 본사를 둔 명륜진사갈비의 경우 전국 400여개의 가맹점 중 10곳이 식품 등에 표시광고에 대한 법률 제27조에 의해 ‘거짓·과장 광고’로 적발됐다. 명륜진사갈비에서 판매하는 돼지갈비는 돼지갈비 30%, 돼지 목전지(목살+앞다리살) 70%로 이뤄져 있다. 명륜진사갈비는 매장에 목전지와 돼지갈비를 섞어 판매하며 갈비만 원할 경우 따로 요청해달라는 문구를 부착하고 있다. 적발된 매장에서는 이에 대한 안내표시를 누락했다. 조사결과 ▲소비자를 기만한 표시·광고행위를 한 3곳 ▲영업자준수사항 규정을 위반한 6곳 ▲표시기준을 위반한 1곳 ▲조리장 내 환풍시설 위생이 불량한 1곳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5곳 등 총 16곳을 적발했다. 돼지목전지는 돼지 목살과 앞다릿살이 붙어 있는 부위를 일컫는데 돼지갈비보다 1㎏당 2000∼3000원 저렴하다. 목전지는 양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


한식과 문화의 만남,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오는 16과 17일 이틀간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함께 ‘2019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 토론회는 그동안 외식, 조리, 영양 등 산업적·자연과학적 위주로 이루어진 한식 관련 연구에서 벗어나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16일에는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3가지’라는 주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에서는 정혜경 호서대 교수가 조선시대 사회계층별 음식문화의 특징을 소개하고, 박채린 세계김치연구소 문화융합사업단장이 미국 장교인 ‘조지 포크’가 경험한 19세기 조선의 음식문화’를 발표한다. 조지 포크는 1884년 전라 관찰사가 대접한 한식을 글과 그림으로 세밀하게 남겨, 그동안 원형을 알 수 없었던 전주지역 한식 상차림의 원형을 확인할 수 있게 만들었다. ‘한식, 세계와 통하다’에서는 70권이 넘는 음식 관련 책을 저술하고, 세계적인 요리 책 상을 받은 음식 칼럼리스트이자 방송인인 말레나 스필러(Marlena Spieler)가 ‘유럽 음식문화권에서 한식문화의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