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맛]‘단짠’이어 ‘맵단’ 뜨는 이유

단맛과 짠맛의 조화 '단짠'과 특유의 중독성으로 업계를 뒤흔들었던 매운맛 '마라' 열풍에 이어 최근엔 매콤 달달한 맛의 음식 배달 주문량이 크게 늘고 있다.

2월부터 3월까지 한 달간 G마켓에서 ‘매운맛’ 식품 판매량은 전년동기 대비 125% 늘었으며,배달앱 ‘요기요’는 지난 2월 ‘매운’이란 단어가 들어간 메뉴를 주문한 건수는 전년 동기보다 77% 증가했고, 달콤한 디저트 주문량도 같은 기간 255% 증가했다고 전했다.

 

맵고 단 맛 조화 이룬 ‘맵단’ 메뉴 인기

업계에서는 매운맛을 넘어 달콤한 맛까지 함께 조합된 ‘맵단 메뉴’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맵단’이라는 키워드가 최근 부각되는 이유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바깥 활동 제약의 스트레스를 자극적인 ‘맵단’(매운맛과 단맛) 음식으로 해소하려는 소비자가 많아진 결과.”라고 전했다.

 

‘피자알볼로’는 지난 9월 매콤한 고추장 불고기와 풍부한 숯불 향의 간장불고기를 한 판에 담은 ‘전주불백피자’를 선보였다.

전주불백피자는 매콤한 고추장과 달콤한 간장 두 가지 맛을 동시에 맛 볼 수 있는 메뉴로 스모키 함을 더해 풍미를 살린 메뉴다. 대표적인 맵단 메뉴로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러한 호응에 힘입어 지난 1월 전주불백피자, 목동피자, 부산피자를 한 판에 맛 볼 수 있는 ‘팔도피자’를 출시했다.

한편, 피자알볼로는 진도산 친환경 흑미를 사용하고 3도 저온에서 72시간 숙성시켜 도우를 제조하고 있다. 개량제를 첨가하거나 고온에서 강제 발효시키지 않기 때문에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하며 일반 밀가루 도우에 비해 편안한 소화감이 장점이다.

 

‘KFC’는 최근 ‘갓양념블랙라벨치킨’을 출시했다.

갓양념블랙라벨치킨은 닭다리살만 사용한 프리미엄 순살 치킨 ‘블랙라벨치킨’에 매콤달콤한 ‘갓양념’을 적용한 제품으로, KFC만의 양념 순살치킨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출시됐다.

 

 

담백하고 부드러운 순살과 매콤달콤한 맛의 양념을 동시에 맛볼 수 있어 남녀노소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기본에 충실한 맛’이 이번 메뉴의 큰 특징이다.

 

‘CU’의 ‘꼬꼬덮밥’은 출시 2일 만에 즉석덮밥 카테고리 매출, 판매량 기준 1위를 모두 차지했다.

꼬꼬덮밥은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개그맨 이경규가 개발한 메뉴를 상품화해 CU가 단독 출시한 제품이다.

 

 

마라맛과 간장맛 두 가지 맛으로 출시됐으며, 매콤달달한 특제 마라마요 소스와 고소하고 바삭한 양파 후레이크로 소비자의 입맛을 잡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특유의 중독성으로 업계를 뒤흔들었던 매운 맛 열풍을 넘어, 올해는 달콤한 맛까지 함께 조합된 ‘맵단 메뉴’가 외식업계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전문가 칼럼]게르만 민족의 예정된 배신? 드디어 시작된 배달앱 독과점의 부작용
불과 4개월 전, 배달의 민족이 독일의 딜리버리 히어로에 인수됐다. 해당 인수로 딜리버리 히어로가 우리나라의 배달앱 시장을 3등분 하던 배달의 민족(55.7%), 요기요(33.5%), 배달통(10.8%)를 모두 가지게 됐다. 때문에 이제 우리는 ‘배달의 민족’이 아니라 ‘게르만의 민족’이라는 비판이 여론을 휩쓸었다. 100% 독과점에 대한 우려들도 쏟아졌다. 필자도 해당 인수에 대한 우려를 지난 1월 칼럼을 통해 피력한 바 있다. 그 중 하나가 배달 수수료에 대한 우려였다. 독점적인 지위를 이용해 배달의 민족이 배달비용이나 수수료 등을 인상하면 하루하루 힘들게 살아가는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에게 큰 타격이 올 것이라는 내용이 골자였다. 당시 배민 측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인수 합병 후 2년 간은 배달 수수료 인상이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에 대해 식품외식업계 관계자들은 ‘얼마든지 번복이 가능하며 2년 후에는 어찌 될지 모른다는 이야기 아닌가?’라는 의심을 보였다. 그리고 그 의심은 생각보다 너무 빠르게 현실로 다가왔다. 배달의 민족의 새로운 정책 ‘오픈서비스’ 배달의 민족은 지난 4월 1일 수수료 중심의 새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전통주 경쟁력 높인다! 양조장 역량 강화 상담(컨설팅)사업 시작
농림축산식품부는 전통주의 품질 개선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현장 애로를 해결하는 ‘전통주 양조장 역량 강화 상담(컨설팅)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이 사업은 우리 전통주 업체가 주세의 종량세 전환, 혼술·홈술(혼자 또는 집에서 마시는 술)과 같은 주류 소비 문화 변화에 적절히 대응하고 품질을 고급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번에 추진하는 상담(컨설팅) 사업은 전문가가 현장을 방문하여 진단하는 ‘현장심층상담(컨설팅)’과 유선 또는 온라인을 통해 간단한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일반상담(컨설팅)’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현장심층상담(컨설팅)’은 ▲양조기술·품질개선 ▲위생·품질인증 ▲홍보·마케팅 등 중 업체별 희망에 따라 최대 2개 분야에 대해 약 6개월간 진행된다. '현장심층상담(컨설팅)'에 참여를 원하는 양조장은 4월 6일(월)부터 24일(금)까지 사업신청서를 작성하여 신청하면, 추후 성장잠재력, 사업의지 등을 고려하여 최종 10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양조장은 전문가 상담(컨설팅)을 진행하며 샘플 제작 등 실행비용에 대해 업체당 최대 3백만 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양조장 창업 또는 운영과 관련한 간단한 애로사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