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UP]한국적인 비건 음식 선보일 청년키움식당 오픈 화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주관하고 배달전문 공유주방플랫폼 ‘이유있는주방’이 시행하는 ‘2020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의 첫 청년팀 매장이 30일 오픈했다.

‘2020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은 외식창업을 희망하는 청년 창업가들에게 창업기회를 제공한다. 외식업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교육을 실시하여 실제 ‘청년키움식당’에서 매장을 운영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첫번째 선정된 청년팀은 한국적인 비건 음식을 소개하는 ‘제로비건’이다. 채식 해장국이 대표 메뉴이며 특색 있는 맛과 컨셉을 전할 예정이다.

청년키움식당 종로점은 예비 청년사업가 김보배, 임은정씨가 운영하며, 트윈트리 타워에서 진행된다.

 

 

제로비건은 “채식으로도 충분히 맛있는 한식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채식하시는 분들이 어디에서든 마음 놓고 식사를 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 지는 날이 올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있는주방에서는 외식업, 마케팅, 회계 등 창업에 필요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운영진들이 청년 창업가들의 메뉴 선정부터 매장운영, 마케팅, 세무 및 인사관리 등 전반적인 교육컨설팅을 지원한다.

 

정준수 대표는 “공유주방 운영 사업자로서 차별화된 사업전략으로 청년 창업가들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며 “독특한 아이디어로 첫 발을 내딛은 제로비건팀을 응원하며, 완성도 있는 창업가로 탄탄하게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청년팀은 사업종료 이후에도 계속적으로 관리를 받을 수 있으며, 우수팀의 경우 공유주방인 이유있는주방 내 입점 기회를 제공받아 지속적으로 창업을 해 나갈 수도 있다.

 

이유있는주방은 1층 오픈키친으로 매장을 구성해 접근성과 청결을 강조한 공유주방 플랫폼으로써, 조리에 필요한 설비를 모두 갖추고 있는 배달 중심 공유주방으로 창업자들의 부담을 줄이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