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푸드 투자전문가 한자리에 모인다

 

2019 퓨처 푸드테크 코리아(2019 Future Food-Tech Korea, FFTK 2019)가 7월 11일 서울 을지로 페럼타워에서 개최된다.

이번 컨퍼런스는 ‘미래 식품시장을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을 주제로 미래 식품시장을 위한 새로운 투자방향 및 지속가능한 미래식품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최근 국내에서도 식물성 대체육과 식물로 만든 계란 등의 미래식품과 식품혁신에 관심이 많은 만큼 주목할 만한 주제다.

 

기조강연은 실리콘밸리 푸드테크 투자 전문기업 피프티 이어스(fifty years) 의 창업자 세스 배넌 대표가 맡아 식품문제 이슈 해결을 위한 글로벌 투자 트렌드와 식품시장 변화 방향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이어 세션1에서는 ‘식품업계,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미래성장동력 만들다’라는 주제로 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플랫폼센터장이 ‘글로벌 식품시장 오픈 이노베이션’에 대해 강연하고, 신디 오우 듀폰 뉴트리션&바이오사이이언스 규제 및 제품관리 아시아태평양 총괄본부장이 ‘미래 식품시장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주제로 강연한다.

 

세션2에서는 ‘푸드테크가 미래다’라는 주제로 국내 푸드테크 스타트업의 강연이 이어진다.

지능형 축산 유통 플랫폼 ‘미트박스’의 김기봉 글로벌네트웍스 대표이사와 빅데이터 기반 간식 큐레이션 서비스 ‘스낵포’의 이웅희 창업자겸 대표가 강연한다.

 

패널토론에서는 윤효정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플랫폼센터장이 좌장을 맡아 강연자들과 ‘지속가능한 미래식품을 위한 혁신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청중의 질의에 답할 예정이다.

 

컨퍼런스 프로그램기획 및 강연자 구성을 주관한 ㈜에이커스 위정연 대표는 “실리콘밸리, 이스라엘 등 글로벌 시장에서는 푸드가 새로운 테크 산업군으로 미래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이번 컨퍼런스에서 푸드테크 혁신시대에 글로벌 푸드 투자전문가를 모시고 국내 식품시장 오픈 이노베이션의 계기를 마련하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이슈&이슈]음식점서 생맥주 배달 합법화...업계 활력 불어넣을까
개정된 주세법이 시행됨에 따라 9일부터 치킨·족발 등 배달업을 하는 음식점에서 생맥주를 별도 용기에 담아 판매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그동안 정부는 음식점에서 음식과 함께 캔맥주나 병맥주, 소주 등 소량의 주류를 배달하는 것만 허용해 왔다. 생맥주를 페트병 등에 담아 배달하는 행위는 ‘주류의 가공 및 조작’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금지시켜왔다. 해당 조항(주세법 제15조 제2항)을 어길 시 주류판매업 면허 취소사유에 해당된다. 하지만 생맥주만 배달이 불가하다는 점에서 형평성이 떨어지고 업계 현실을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돼왔다. 이미 다수의 음식점에서 생맥주를 페트병에 다시 담아 배달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법규정으로 오히려 시장의 혼란만 가중 시켜왔다. 특히 2013년에 3347억원 규모였던 배달앱 시장이 작년 약 3조원 규모로 급성장하며 주류 배달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높아진 것도 개정에 큰 역할을 했다. 2013년 87만명이었던 배달앱 이용자 수는 지난해 2500만명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은 ‘주세법 기본통칙’의 종전 해석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최종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생맥주를 주문 전에 미리 페트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