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주식회사 해외유통망 진출 지원사업 올해 거래액 지난해보다 2배↑

11월, 일본과 홍콩 현지 6개 지점에서 도내 중소기업 우수상품전 기획행사 개최

 

경기도와 경기도주식회사가 중소기업의 수출 판로 개척을 위해 지원하고 있는 ‘2023 중소기업 해외유통망 진출 지원사업’의 올해 거래액이 10월 31일 기준 53억 6천만 원을 기록해, 지난해 전체 거래액 26억 5천만 원의 두 배를 넘어섰다. 경기도와 경기도주식회사는 올해 지난해 110개보다 34개가 증가한 144개 기업을 지원 중이다.

 

지원 내용을 상세히 살펴보면 수출매칭 지원을 통해 미국과 일본, 중국, 필리핀, 파라과이, 독일, 베트남 싱가폴 등에서 도내 중소기업 물품 약 47억 6천만 원의 거래가 진행됐다. 또 B2C(Business to Consumer) 해외역직구 온라인몰을 통해 미국 아마존과 일본·싱가폴 큐텐 등에서 6억원의 거래액을 기록하고 있다.

 

중소기업 해외유통망 진출 지원사업은 해외시장 진출을 원하는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상품발굴부터 유통판로 개척을 위한 인증과 필요 서류 구비, 통번역을 통한 수입사 협상, 물류비 지원 등 수출 관련 모든 부분에서 업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승록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 권한대행(상임이사) “내년에도 도내 중소기업들의 우수한 제품을 전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단순 지원에서 벗어나 중소기업의 수출 기초 체력을 다질 수 있도록 지원사업을 설계하고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연말까지 보다 많은 도내 중소기업의 매출 신장과 성장을 위해 오프라인 행사도 준비하고 있다. 일본 도쿄 치바현 24시 마트에서는 다음 달 6일까지 3주간 도내 기업들의 우수상품전 판매 행사가 진행된다. 홍콩에서도 오는 13일까지 홍콩 내 HKTVMALL(홍콩티비몰) 6개 지점에서 우수상품전 기획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카페 만월경, 무인카페 최초 ‘신규 디저트머신’ 도입
무인 카페 프랜차이즈 '만월경'이 무인 매장 환경에 최적화된 성능을 갖춘 ‘신규 디저트머신’을 도입했다. 만월경이 새로 도입한 디저트머신의 핵심 기능은 커피머신에서 디저트까지 최대 5개 품목을 장바구니에 담아 한 번에 결제한 후 제품을 받아볼 수 있다는 점이다. 커피랑 디저트 같이 주문하세요 “좁은 공간에 쏙!” 사이즈는 작게, 품목은 36종 알찬 구성 유지 기존에는 디저트머신의 한계로 인해 커피머신에서 커피를 구매한 후 디저트머신에서 한 번 결제할 때마다 하나의 제품을 따로 받아야만 했다. 예컨대 커피머신에서 아메리카노 등 음료를 구매한 후 디저트머신으로 자리를 옮겨 마카롱 하나, 르뱅쿠키 하나씩 따로 결제해서 받는 식이다. 앞으로는 커피와 디저트를 함께 주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커피머신에서 뜨거운 물 또는 우유를 결제한 후 디저트머신에서 티백, 약과 파우더 등을 따로 구매해 섞어야 하는 번거로움도 사라진다. 또한, 신규 디저트머신은 가로 크기를 기존보다 약 35cm 줄이면서도 총 36종의 디저트 품목을 진열할 수 있게 설계됐다. 이로써 만월경은 더 작은 매장을 효율적으로 활용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A/S의 경우, 외주 업체에 맡겼던 기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과정 오는 17일(수)~19(금) 3일간 진행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진행하는 전수창업 교육이 오는 1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3일간 진행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과정 오는 17일(수)~19(금) 3일간 진행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진행하는 전수창업 교육이 오는 1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3일간 진행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