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청년 창업의 산실 로컬크리에이터 '트리거아카데미캠프' 성료

 

(재)영덕문화관광재단은 문화특화지역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로컬크리에이터 양성과정 '트리거아카데미캠프'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이 교육 과정은 트리거(문화기획자), 메이커(창업자)로 나눠 지난 8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됐다.

 

석 달간 참여자들은 실전 문화창업 워크숍, 기본/심화교육 등 크리에이티브 분야에 필요한 기술과 지식을 학습했다. 또 문화산업 전문가들의 맞춤형 1:1멘토링과 강의를 통해 실무 노하우를 습득하는 동시에 네트워킹의 기회도 가졌다. 이 과정을 통해 트리거팀은 영덕에 걸맞는 창의적인 프로젝트를 기획, 실행하며 로컬크리에이터로서 성장할 발판을 만들었고 메이커팀은 실제 창업 과정의 어려움을 극복할 힘을 얻었다.

 

마지막 성과공유회는 영덕읍의 오보리 작은 해변에서 열렸는데 청년들의 아카데미인 만큼 신나는 파티 형식으로 치러졌다. 지역 선배의 도움으로 오보항을 대관해서‘환경과 쉼’이란 주제로 팀 프로젝트를 수행하여 실전 경험도 쌓았다.

 

연이어 영해면 만세시장스트릿아트페스타에도 참여, 밤도깨비스탠딩파티를 이끌었고

수제 막걸리와 이색 주류, 베이커리, 수제 향수와 조향 체험까지 자신만의 창업 아이템으로 개성 넘치는 콘셉트숍을 운영하며 영덕군민들의 응원을 받았다.

 

본 '트리거아카데미캠프'는 인구소멸 지역 영덕에 청년을 정주시켜 로컬 크리에이터로 양성, 지역 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를 기르는데 목표를 두고 진행되었는데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었다고 평가된다. 특히 교육 참여자들의 호응이 높았고 각종 매체와 온라인 플랫폼에 소개돼 많은 관심을 받았다.

 

영덕문화관광재단 담당자는“트리거아카데미캠프를 통해 참여자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지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웠다”며“앞으로도 이와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로컬 크리에이터를 발굴, 육성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과정 오는 17일(수)~19(금) 3일간 진행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진행하는 전수창업 교육이 오는 1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3일간 진행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과정 오는 17일(수)~19(금) 3일간 진행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진행하는 전수창업 교육이 오는 1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3일간 진행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