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호주의 다채로운 맛 탐방, 4월의 글로벌 미식 트렌드-2

일본, 교토에서 만나는 노르딕 퀴진

 

덴마크의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 <노마>가 ‘에이스 호텔 교토’에서 10주간의 가을 팝업을 연다. 작년, 교토를 방문해 채집, 발효, 농사로 얻은 일본 식재료를 경험하며 봄 레지던시를 운영했던 르네 레드제피 셰프와 노마 팀은 그 경험을 토대로 이번에는 가을 식재료에 초점을 맞춰 팝업을 진행한다.

 

 

앞서 르네 레드제피 셰프는 2024년 겨울 <노마>의 영업을 종료할 것이며, 2025년부터 <노마 3.0>이라는 이름의 미식 연구를 위한 테스트 키친을 운영할 것이라 선언한 바 있다.

이번 팝업은 기존의 <노마>가 선보여왔던 미식을 가까운 일본에서 경험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10월 8일부터 12월 18일까지 진행되는 노마 패키지 프로모션 예약은 한국 기준 5월 14일 오후 8시에 시작될 예정이다.


호주, 멜버른 최초의 루프톱 브루어리 & 바

 

탁 트인 루프톱이 마련된 멜버른 최초의 브루어리 & 바가 3월 중순 오픈했다. 총 3층 규모의 <브루매니티 Brewmanity>는 층마다 다른 맥주 경험을 선사한다.

1층 인더스트리얼 스타일의 홀에서는 맥주 양조 과정을 구경할 수 있으며, 2층에선 바 혹은 널찍한 테라스에 앉아 맥주를 즐길 수 있다.

 

무엇보다 멜버른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옥상은 이곳의 하이라이트다. 자연 발효 방식으로 만든 맥주 34종은 모두 팀 밀러 헤드 브루어가 직접 만든다. 헤이지 IPA, 벨기에 트리플, 스모크 다크 라지 등 종류가 다양하다. 이외에도 현지 인디 와인, 증류주, 칵테일이 준비됐으며, 바 스낵 메뉴 같은 간단한 먹거리도 제공된다.


싱가포르, 고기 없는 쇼진 오마카세

 

지난 1월 말, 싱가포르의 번화가인 탄종파에 일본 사찰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오마카세 레스토랑이 등장했다. 채식 퓨전 레스토랑 <주아 바이 도조>의 황옌쿤 오너 셰프가 일본 불교 승려들이 식물성 재료만으로 만든 ‘쇼진 요리’에서 영감을 받아 식물성 오마카세 레스토랑 <키 수 쇼진 오마카세>를 새롭게 오픈했다.

 

 

셰프는 일식과 프렌치 레시피를 응용하여 고기와 생선을 배제한 채식 중심의 요리를 선보인다. 트러플과 견과류를 곱게 갈아 만든 파테, 돈부리(댑싸리 열매)를 올린 토스트, 노루궁뎅이버섯으로 속을 채운 룰라드 등이 있다.


태국, 루이비통의 첫 동남아 레스토랑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동남아시아에 첫 다이닝 플레이스를 오픈했다. 지난 2월 태국에 오픈한 <가간 앳 루이비통 Gaggan at Louis Vuittion>이 그 주인공.

 

가간 아난드 셰프는 제철 재료를 사용해 5가지 ‘S(단맛, 신맛, 짠맛, 매운맛, 놀라움)’를 담은 코스를 선보인다. 콜드커리 같은 그의 시그너처 메뉴는 물론, 접시를 들고 핥아 먹는 ‘릭 잇 업 Lick It Up’ 등 실험적인 메뉴도 만날 수 있다. 런치는 8코스, 디너는 17코스다.


삿포로 맥주만을 위한 특별한 잔

 

일본의디자인 스튜디오 넨도 Nendo가 삿포로 맥주의 맛과 향을 끌어올리는 특별한 맥주잔을 제작했다. ‘더 퍼펙트 3 웨이 글라스 The Perfect 3 Way Glass’라는 이름의 이 제품은 잔의 앞쪽과 뒤쪽은 직선을 이루고, 왼쪽은 안쪽으로, 오른쪽은 바깥쪽으로 곡선을 그리는 비대칭 실루엣이 특징이다.

 

 

관계자는 “맥주가 입 뒤쪽으로 흘러내릴 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이를 통해 맥주를 3가지 방법으로 마실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판매 시기는 미정.


남호주의 다채로운 맛 탐방

 

RAA 트래블이 주최하는 ‘테이스팅 오스트레일리아’는 호주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식도락 축제 중 하나다.

사람, 농산물, 지역 커뮤니티의 협업이 핵심 테마이며, 매년 가을 호기심을 자극하는 색다른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을 초대한다.

 

행사는 와인, 맥주, 증류주 테이스팅 클래스와 더불어 남호주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독특한 먹거리들을 통해 다채로운 미식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축제는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된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전수창업] '메밀막국수·물막국수' 메뉴개발 과정 주목
메밀막국수 제면부터 비법 양념장까지, 장사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막국수 전수교육>이 오는 5월 30일(목)에 진행된다. ‘막국수는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외식아이템이다. 건강식을 선호하는 추세에 따라 막국수에 대한 인기는 높아졌다. 메밀을 재료로 한 막국수와 소바(일본식 메밀국수)전문점 창업도 늘고 있다. 소자본창업이 가능하고, 운영에 관한 리스크가 적고 먹는 속도가 빨라 테이블 회전률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오는 30일, 살얼음육수부터 메밀반죽 비법양념장까지 장사에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막국수 레시피 전수 이번 ‘메밀막국수 비법전수’ 진행을 맡은 알지엠푸드아카데미 ‘김종우 원장’은 유명 외식브랜드 메뉴컨설팅, 30년간 국내뿐 아니라 일본, 중국, 동남아 등 대형호텔의 총주방장으로 근무, 레시피 개발 및 상품화에 정통한 전문가다. 이번 전수교육에서는 ▲메밀가루를 사용한 면 반죽▲막국수의 맛을 결정짓는 ‘육수’▲막국수 양념장▲막국수 고명 ▲상차림 등 전 조리 과정과 막국수 브랜드 운영 노하우를 전한다. 김종우 원장은 “봉평메밀막국수는 엄선한 과일, 야채 등 식재료를 사용해 수제로 만든 비법 양념장과 국산 메밀가루로 만든 면 반죽이 핵심이다. 국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전류 통해 '짠맛' 더해주는 숟가락 등장 화제
소금을 적게 넣은 저염식도 일반식과 같은 짠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숟가락이 등장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주류 업체인 기린홀딩스가 지난 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체에 영향이 없는 미세한 전류를 활용해 짠맛을 증폭하는 이른바 '전자 소금 숟가락'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린홀딩스가 지난 2019년부터 일본 명문대인 메이지대학과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를 기초로 개발한 이 숟가락은 전류의 세기로 짠맛의 강도를 조절할 수 있는 제품이다. 식품이나 타액에 포함된 나트륨 이온을 혀에 있는 미각의 수용체에 모아 짠맛을 강하게 느끼게 하는 원리다. 숟가락 손잡이 부분에는 배터리가 들어가며 전류 세기는 4단계로 조절할 수 있으며, 이 숟가락을 사용하면 평소보다 30%가량 소금을 줄인 간으로도 사용자가 만족감을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용자가 숟가락을 사용하는 순간 인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미세 전류가 입으로 전달돼 짠맛의 근원인 나트륨 이온을 강화해주는 것이 핵심기술이다. 이 숟가락을 입에 대는 순간 짠맛이 1.5배 강화되는 만큼 저염식을 하는 사람들도 음식을 맛있게 섭취할 수 있다고. 기린홀딩스는 우선 전용사이트를 통해 이 숟가락을 200개만 추첨 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