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맛] 맵파민 샘솟는 화끈한 매운맛 메뉴가 뜬다

소비자들의 매운 음식 선호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프리미엄 분식 프랜차이즈 ‘스쿨푸드’가 지난 3월 출시한 틈새소스와 협업한 틈새시리즈 2종이 출시 이후부터 5월 14일까지 꾸준히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고 전했다.

 

2020년 불닭소스와 협업한 불닭시리즈에 이어 틈새소스와 협업한 틈새시리즈까지 높은 판매량을 보이며 강하고 매운맛을 통해 맵파민을 느끼려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인스타그램에서도 매운맛, 매운 맛집을 비롯해 맵스타그램, 맵부심, 맵찔이 등 매운맛과 관련한 키워드가 태그 된 게시물이 40만개가 넘는 등 매운 음식 관련 콘텐츠가 활발하게 공유되고 있다. 이처럼 매운맛이 인기를 끌자 식품 및 외식업계에서도 핫소스를 활용한 매운맛 제품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매운 메뉴로 맵부심 넘치는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매운 라면의 대표주자인 틈새라면의 매운맛을 담아낸 틈새소스와 협업 제품인 스쿨푸드의 틈새시리즈 2종은 스쿨푸드의 인기 메뉴인 ‘모짜렐라 스팸계란마리’와 ‘매운 까르보나라 파스타 떡볶이’를 베이스로 만들었다. 짭조름하고 담백한 ‘모짜렐라 스팸계란마리’와 크림의 고소함과 떡볶이 양념의 매콤함이 완벽하게 어우러진 스쿨푸드의 로제소스로 만든 ‘매운 까르보나라 파스타 떡볶이’에 현재 핫소스 중 매운맛 순위 1위를 차지한 틈새소스로 매콤한 맛을 더했다.

 

지난 3월 출시 이후 스쿨푸드의 틈새시리즈 2종은 매운 음식을 찾는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틈새시리즈의 기반이 되는 모짜렐라 스팸계란마리와 매운 까르보나라 파스타 떡볶이는 스쿨푸드의 마리와 떡볶이 중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메뉴로, 틈새시리즈는 오리지널 메뉴의 소비자들까지 흡수하며 꾸준한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인기에 힙입어 스쿨푸드는 당초 기획했던 틈새시리즈의 판매 기간을 연장해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스쿨푸드의 매운맛을 선보일 예정이다.

 

 

KFC는 매운 라면 유행의 원조격인 불닭볶음면의 불닭소스를 곁들인 ‘칠리 슈퍼박스’ 2종을 출시했다.

KFC의 특제 파이어 칠리소스로 매운맛을 낸 ‘칠리 징거 통다리’와 ‘칠리 모짜 징거 통다리’에 한국인들의 입맛에 딱 맞는 불닭소스로 한층 깊고 진한 매운맛을 즐길 수 있다. 버거 외에도 핫크리스피 통다리, 에그타르트, 프렌치프라이 등 다양한 사이드메뉴도 포함되어 버거만으로 아쉬운 소비자라면 칠리 슈퍼박스 2종으로 든든하게 매콤함을 맛볼 수 있다.

 

 

BHC는 알싸하고 고소한 맛의 바삭하게 튀긴 통마늘칩과 고추기름, 발효콩을 배합해 만든 특제 양념소스로 버무린 ‘쏘마치 치킨’을 출시했다. 쏘마치 치킨은 불향과 흑후추의 알싸함이 담긴 특제소스로 기존의 양념치킨에서 느낄 수 없었던 후라이드의 바삭한 식감과 깊고 묵직한 느낌을 살렸다. 달콤한 맛의 양념치킨과는 색다른 느낌의 매콤함과 알싸함을 느끼고 싶은 소비자라면 쏘마치 치킨이 제격이다.

 

라면업계에서도 매운맛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하림은 고급스러운 퀄리티를 자랑하는 장인라면의 신제품 ‘장인라면 맵싸한맛’을 출시하며 매운 라면 경쟁에 뛰어들었다. 장인라면 맵싸한맛은 세계 각국의 매운 고추 100가지 중 라면에 가장 적합한 4가지 고추를 적절하게 배합해 8,000 스코빌의 맵싸함을 구현했다. 팔도는 마라 소스를 활용한 ‘마라왕 비빔면’으로 새로운 매운맛 트렌드를 제시했다.

 

업계 관계자는 “작년부터 시작된 매운맛 트렌드가 분야를 가리지 않고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며 “여러 식품 및 외식업계에서 기존 제품을 활용한 핫소스와 협업한 메뉴부터 브랜드의 독자적인 레시피로 만든 메뉴까지 다양한 종류의 메뉴 출시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한동안 계속해서 매운맛 메뉴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던킨, 전통 음료 재해석한 ‘비락식혜 살얼음 쿨라타’ 출시
SPC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전통 음료인 식혜를 활용한 ‘비락식혜 살얼음 쿨라타’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1993년 출시 이후 오랜 기간 사랑받은 팔도의 장수 음료 ‘비락식혜’와 협업해 탄생했다. 밥알이 씹히는 정통 식혜를 던킨의 대표 여름 음료인 쿨라타로 재해석해 더욱 시원하게 즐길 수 있다. ‘비락식혜 살얼음 쿨라타’는 식혜와 얼음을 함께 갈아 만든 음료로, 식혜 본연의 구수하고 달콤한 맛을 그대로 살렸다. 정통 식혜와 동일하게 밥알을 넣어 포만감을 더했으며, 음료 위에 살얼음을 띄워 얼음이 부서지는 식감과 함께 마시는 순간 가슴 속까지 시원해지는 기분을 선사한다. 이번 협업은 던킨과 ‘비락식혜’의 두 번째 만남이다. 던킨은 지난 2018년에도 ‘비락식혜’와 손잡고 ‘비락식혜 크러쉬’를 출시해 ‘할매니얼(할머니+밀레니얼)’ 열풍을 주도한 바 있다. 이어 올해는 다양한 디저트를 얼려먹는 ‘얼먹(얼려 먹는)’ 트렌드가 유행하는 추세를 반영, 살얼음을 띄운 ‘비락식혜 살얼음 쿨라타’를 선보이며 트렌디한 디저트를 즐기고자 하는 젊은 소비자들의 입맛 겨냥에 나섰다. 비알코리아 던킨 관계자는 “우리나라 전통 음료인 식혜를 던킨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트렌디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 상품화 기술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히츠마부시)전문점의 기술을 전수받을 수 있는 교육과정이 오는 6월 27일(목)에 열린다. 최고급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장어’요리. 최근 줄서는 맛집 등 유명 방송프로그램에 일본식 장어덮밥 전문점이 소개되면서 고급 스테미너 음식인 ‘히츠마부시’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대중에게 인지도가 높아진 장어요리지만, 국내에서 정통 장어덮밥을 즐길 수 있는 곳은 그리 많지 않다. 여름나기 음식으로 한국에 삼계탕이 있다면 일본에는 ‘히츠마부시’(ひつまぶし)가 있다. ‘히츠’는 나무그릇, ‘마부’는 섞는다라는 의미로, 말 그대로 나무 그릇에 간장을 베이스로 한 달짝지근한 소스(타래)로 조리한 장어를 따뜻한 밥 위에 먹음직스럽게 올려진다. 히츠마부시는 한 그릇으로 3가지 다른 맛으로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자 특징이다. 나고야 3대 명물인 장어타래 레시피 전 과정 공개 서울과 부산 유명 장어덮밥전문점 노하우 전수 “굽기가 첫 번째 관건이다. 또 깊은 풍미와 맛을 결정짓는 장어타래를 입혀내 윤기와 색감이 어우러져야 진정한 히츠마부시가 탄생한다. 쫄깃한 첫입에 이어지는 부드러운 식감을 극대화하는 조리 방법을 전수, 최고에 가까운 장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