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올 여름 도쿄에서 뜨고 있는 이색 스위츠

일본의 최대 번화가인 도쿄는 ‘스위트 도쿄’라 불리 정도로 각양각색의 디저트 전문점이 모여 있는 도시다.

 

 

여름이 다가오며 최근 도쿄에서 뜨고 있는 이색 디저트가 있다. 독특한 비주얼과 맛으로 코로나19 이후에도 주목받고 있는 디저트 전문점을 소개한다.

 

아이스크림에 취한다! 사케아이스

도쿄 아사쿠사에는 술로 아이스크림을 만든 이색적인 매장이 등장했다. 지난 3월 문을 연 사케아이스(SAKEICE)는 일본 전통주인 사케를 이용한 아이스크림으로 출시하자마자 주목을 받았다.

 

 

술지게미가 아닌 사케를 원료로 충분히 사용해 알코올 도수 4%에 달하는 진정한 어른들의 아이스크림이다. 아이스크림에 사용하는 술은 오리지널 사케, 이바라키현 이소쿠라 양조장의 ‘이니사토 가라구치’, 홋카이도 아사키하와 지역의 ‘오토코야마(男山)’ 3종류다.

 

 

오리지널 사케로 만든 니혼슈아이스는 매장에서 가장 판매량이 높은 상품이다. 지역의 유명 사케를 이용한 두 제품은 산뜻한 향이 특징으로 술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다. 사케아이스 모두 동일하게 500엔(약 5,400원)에 판매한다.

 

 

도수가 높지 않아 가볍게 술을 마시길 원하는 20~30대 직장인들에게 새로운 문화로 어필하고 있다. 파란색 종이컵에 스쿱으로 뜬 동그란 모양의 귀여운 비주얼로 젊은 여성들에게도 인기가 좋다. 논알코올 제품 라인으로는 딸기, 바닐라, 유자, 말차가 준비돼 있다.

 

녹차의 새로운 매력을 끌어낸 ‘OCHABA(오차바)’

도쿄 신주쿠 1호점에 이어 아사쿠사에 새롭게 매장을 연 오차바(OCHABA)는 일본 전통 녹차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했다. 주로 차로 우려 마시는 녹차를 젊은 세대의 취향에 맞게 크레페로 탈바꿈시켜 높은 인기를 올리고 있다.

 

 

70년 전통의 차 회사 ‘마루젠세이차(丸善製茶)’와 계약을 맺고 고품질의 시즈오카현산 찻잎을 재료로 사용한다. 녹차 잎을 아이스크림 혼합해 쫀득쫀득한 크레페 반죽을 만든다. 여기에 이탈리아산 크림치즈 마스카르포네와 생크림을 얹어 완성시킨다.

 

 

오차바에선 티라미스, 흑당, 딸기 다이후쿠(찹쌀떡), 미라타시 당고(설탕과 간장 섞어 만든 경단) 4가지 맛의 크레페가 준비돼 있다. 사진으로 찍어도 예쁘고, 한손에 들고 먹기 간편해 날씨가 더워지며 인기가 빠르게 상승 중이다.

 

겹겹이 쌓아올린 콩가루 파르페 ‘KISSHOKARYO(키쇼카료)’

키쇼카로는 우리에겐 다소 생소한 콩가루 디저트 전문점이다. 1934년 케이카도우(키쇼카료의 전신)라는 이름으로 콩을 이용한 과자, 떡 등 다양한 식품을 제조·판매해왔다. 콩 원산지에 따라 특징을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껍질을 벗기지 않고 저온숙성 후 사용한다.

 

 

키쇼카로는 창업 후 16대째에 접어들며 콩가루에 초점을 두고 연구한 끝에 2015년 탄생했다. ‘재료 자체의 진정한 맛을 전한다.’는 가치아래 콩가루로 만든 다양한 디저트를 선보이고 있다.

 

 

유리잔에 과일, 아이스크림을 겹겹이 쌓아올리고 위에 콩가루로 올려 파르페를 마무리한다. 키쇼사로에선 총 4가지의 콩가루를 사용한다. 일본의 명품 콩으로 유명한 미야기현의 미야기시로메, 야가타현의 비전콩(청두), 차대두, 검은콩을 활용해 고소한 맛, 단맛부터 혀의 닿는 감촉까지 신경 썼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업계, e스포츠 마케팅에 주력! 1020세대·글로벌 팬심 모두잡기 다서
'농심', '한국야쿠르트', '롯데제과' 등 국내 대표 식품기업들이 앞다퉈 ‘e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그동안 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은 꾸준히 있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경기가 중단되면서 비교적 영향을 덜 받은 ‘e스포츠’ 쪽으로 관심이 대거 쏠리고 있다. 농심은 지난달 온라인게임 스포츠단 운영을 통해 e 스포츠 분야에 진출한다고 공식화했다. 농심은 e 스포츠팀 '팀 다이나믹스'에 대한 인수 협약을 맺고 2021년 출범예정인 한국프로게임리그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온라인 게임에 관심이 많은 '1020 세대'를 소비층으로 끌어모으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장까지 제품 및 회사 브랜드를 홍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리그오브레전드’(LoL)를 활용한 마케팅에 힘주는 이유는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로 대표되는 e스포츠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이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LoL을 즐기는 고객층이 대부분 10대~30대 남성을 대상으로 제품 및 회사 브랜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프로게임에 대한 해외의 높은 관심을 고려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농심은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