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코로나19로 새롭게 바뀐 일본의 주류 문화

URL복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영향으로 주류업계의 판매량이 급감하며 침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소비자들이 외출을 하지 않으며 술자리 문화에도 변화가 생겼다. 일본 주류업계에서는 변화된 환경과 소비자 성향에 맞춰 판매 전략 재편에 나섰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며 주류 주 판매처인 음식점의 영업 중단 기간이 길어지자 매출 감소로 이어졌다. 일본 4대 주류회사의  올해 4월 맥주 판매량 합계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감소했다. 회사 별로는 기린맥주 13%, 산토리 맥주 24%, 삿포로맥주 21%, 아사히맥주가 34% 줄었다.

 

반면 외출을 자제하며 홈술 소비는 증가했다. 일본 총무성에 따르면 4월 가정 내 술 소비는 전년 동기 대비 21% 늘었다.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발포주(맥아 비율이 67% 미만), 제3의 맥주(기존과 다른 원료와 제법으로 발효시킨 유사 맥주), 츄하이(소주에 탄산과 과즙을 첨가한 주류)가 혼술족의 선택을 받았다.

 

새로운 장르 '제3의 맥주'

국내에도 하이트 진로의 필라이트, 오비맥주의 필굿 등 발포주는 익숙하나 제3의 맥주는 생소한 개념이다. 일본에서 본격적으로 제3의 맥주가 인기를 끌기 시작한 건 2018년 기린 맥주에서 출시한 ‘본기린’이 히트를 치면서부터다.

 

 

발포주에 다른 알코올 음료를 첨가하거나 맥아 이외의 곡물(콩 등)의 원료로 발효시켜 제3의 맥주를 만든다. 주세가 낮아 맥주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코로나 사태 속에서 지출 금액을 줄이려는 소비 심리와 새로운 맛을 원하는 니즈를 모두 공략했다.

 

‘본 기린’은 맥아, 홉, 보리 이외에 옥수수, 설탕을 원료로 사용했으며, 알코올 도수는 6%이다. 기린 맥주 전통의 장기 저온 숙성법을 사용해 잡미를 잡았다. 또한, 상쾌한 향이 특징인 독일산 홉을 사용해 감칠맛을 더했다.

 

아사히가 개발한 제3의 맥주 ‘극상’은 100% 보리만 사용해 시원한 목 넘김이 특징인 라거 맥주다. 알코올 도수도 5%로 낮아 여름에 가볍게 마시기 좋다. 이외에도 삿포로의 ‘보리와 홉’, 산토리의 ‘금 보리(Rich Malt)’ 등 다수의 제품이 출시됐다.

 

랜선 회식 개최하는 서비스 등장

코로나로 인해 등장한 음주문화가 바로 ‘랜선 회식’이다. 친구, 회사 동료들과 대면 교류가 어려워지자 온라인을 통해 소통하기 시작한 것이다. 일본에서는 타쿠노무(Tacnom)라는 온라인 회식 전용 웹사이트가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회식 주최자가 타쿠노무 사이트에 접속해 회식룸을 만들고 함께 할 이들에게 URL 링크를 공유하면 된다. 최대 12명까지 랜선 회식에 참여할 수 있으며, 배달 음식 주문도 가능하다. 서비스를 개시하고 2달 동안 240만명이 타쿠노무를 이용해 랜선 회식을 열었다.

 

 

아사히는 이러한 변화에 맞춰 지난 4월 가상 음주파티라는 컨셉으로 랜선 회식을 개최했다. 연예인 4명이 주도한 이번 이벤트에는 약 650명의 참석해 회식을 즐겼다.

 

 

크래프트 맥주 브랜드인 요나요나도 ‘집에서 더 맛있게 술을 즐기는 방법’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술자리를 열기도 했다.

 

랜선 회식 문화는 부담감없이 음주를 즐길 수 있고, 비용도 일반 회식보다 저렴해 포스트 코로나시대에도 지속할 트렌드로 예상된다. 특히 집단주의 문화가 약화된 상황에서 안주, 술을 개인의 취향대로 고를 수 있는 장점이 젊은층에 크게 어필하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유명 프랜차이즈 족발 가맹점서 쥐 나와...본사 홈페이지 마비
전국에 수백 개의 가맹점 보유한 유명 족발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이 배달한 족발에서 살아있는 쥐가 나와 소비자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일 MBC '뉴스데스크'는 서울 모처에서 직장인들이 야근을 하며 배달로 시킨 족발집 반찬 용기에서 살아있는 쥐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제보자는 동료 직원들과 평소 배달로 자주 시켜 먹던 프랜차이즈 족발집에서 야식을 주문했다. 밀봉된 플라스틱 반찬 용기를 열어 부추 무침을 섞는 과정에서 쥐 한 마리가 튀어 나왔다. 가게 측은 배달원을 통해 음식물을 회수하려다 제보자의 항의에 100만원 보상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제보자는 보상금을 거절하고 본사에 조치를 요구했으나 본사 측은 가맹점과 합의하라는 입장만을 내놨다. MBC 취재진이 해당 이유를 알고자 가맹점을 찾아가 종업원과 이야기하던 도중 주방에서 쥐 한 마리가 지나갔다며 해당 장면을 보도했다. 식약처는 제보자의 신고를 접수하고 관할 구청을 통해 지난 11월 30일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해당 가맹점에서 잘못을 인정해 위생관리 책임을 물어 과태료 50만원 부과 조치를 내렸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2일 족발 쥐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2위까지 오르며 빠르게 퍼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