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테크] 바리스타 협동로봇 바리스, 언택트 소비 잡는다

두산로보틱스-라운지랩-한국로봇산업진흥원 협약 체결
뛰어난 기술력과 디자인으로 2020레드닷디자인어워드 수상하기도

로보틱스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키는 리테일테크 스타트업 라운지랩(LOUNGE LAB)이 두산로보틱스,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손을 맞잡는다.

 

이들 3사는 최근 ‘서비스 로봇 활용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바리스타 로봇 서비스 개발'을 위한 협약을 맺고 본격적인 개발에 들어갔다.

 

 

이번 사업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국내 서비스 로봇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18개의 과제를 선정해 사업비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라운지랩이 두산로보틱스,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함께 컨소시움을 구성하여 사용자 참여형 바리스타 로봇을 개발, 활용하게 된다.

 

이번 연구개발을 통해 라운지랩은 새로운 형태의 사용자 참여형 커핑로봇을 신규 공간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라운지랩의 황성재 대표는 “라운지엑스는 국내외에서는 최초로 협동로봇을 활용한 핸드드립 카페를 상용화하여 시장의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로봇과 인공지능 기술을 서비스 현장에 활용하여 인간과 기술의 조화를 바탕으로 카페의 본질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운지랩의 협동 바리스타 로봇 '바리스'는 2020년 레드닷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6월 22일부터 26일까지 4일 간 레드닷디자인위크가 열릴 예정이며 라운지랩의 협동로봇 '바리스'는 2020년 레드닷 이어북의 커버를 장식하게 된다.

 

'라운지랩'(LOUNGE LAB)은 ‘공간을 기술로 증강시킨다’를 기반으로 설립된 리테일테크 스타트기업이다. 현재 로봇과 바리스타 협업 카페 라운지엑스(LOUNGE'X), AI기반의 무인화 스토어인 무인상회(無人商會) 등을 운영 중이다.

지난해 오픈한 강남점을 시작으로, 올해 3월에 대전 소제동 관사촌에 위치한 소제점을 오픈했고, 이번달에는 제주 애월 981파크에 라운지엑스 애월점을 오픈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업계, e스포츠 마케팅에 주력! 1020세대·글로벌 팬심 모두잡기 다서
'농심', '한국야쿠르트', '롯데제과' 등 국내 대표 식품기업들이 앞다퉈 ‘e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그동안 스포츠를 활용한 마케팅은 꾸준히 있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경기가 중단되면서 비교적 영향을 덜 받은 ‘e스포츠’ 쪽으로 관심이 대거 쏠리고 있다. 농심은 지난달 온라인게임 스포츠단 운영을 통해 e 스포츠 분야에 진출한다고 공식화했다. 농심은 e 스포츠팀 '팀 다이나믹스'에 대한 인수 협약을 맺고 2021년 출범예정인 한국프로게임리그에 도전하기로 결정했다. 온라인 게임에 관심이 많은 '1020 세대'를 소비층으로 끌어모으고, 더 나아가 글로벌 시장까지 제품 및 회사 브랜드를 홍보하겠다는 전략이다. ‘리그오브레전드’(LoL)를 활용한 마케팅에 힘주는 이유는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로 대표되는 e스포츠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이를 활용한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LoL을 즐기는 고객층이 대부분 10대~30대 남성을 대상으로 제품 및 회사 브랜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국내 프로게임에 대한 해외의 높은 관심을 고려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수단으로 삼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농심은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