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올여름, ‘이열치열’ 매운맛 인기

최근 일본에서 매운 요리를 주 1회 이상 먹는 사람이 15%, 한 달에 한 번 이상 먹는 사람이 55.8%로 과반수가 넘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주식회사 구루나비에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40대 일본 남성이 55%, 20대 여성이 48.3%로 매운 음식을 즐겨 찾는다고 조사됐다.

선호 이유에 대한 답변은 "식욕이 증가하기 때문"이 가장 많았다. 일본의 경우 좀처럼 집에서 매운 맛을 재현하기 어려워 주로 외식으로 즐기고 있고 답한 사람이 60% 이상을 차지했다.

 

30년간 한국과 일본에서 외식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는 알지엠컨설팅 강태봉 대표는 “일본 또한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여름을 나야한다. 최근 스트레스 해소 욕구로 매운맛을 찾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경기가 불황이고 삶이 고통스러울수록 매운맛에 대한 선호가 강해지며 고통을 고통으로 이겨내는 이열치열의 원리인 셈이다.”라며 또한 “예년보다 더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현지서 ‘매운 요리’가 큰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매운맛 트렌드’ 日 식품시장 확대 추세

일본 매체 닛케이트렌디에 따르면 현지에선 '게키카라(激辛: 몹시 매운)' 식품이 인기를 끌며 식품업계에서도 매운맛 바람이 불고 있다.

현지 ‘게키카라면’ 가게는 이 같은 인기를 보여주는 한 예다. 이 라면 가게에선 길게 줄을 늘어 선 사람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2003년 발매된 ‘폭군 하바네로’는 1994년 세계에서 가장 매운 고추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하바네로를 사용한 포테이토 스낵이다. 발매 첫 해에 약 3000만개를 출하하는 폭발적인 히트 상품이 되었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기존 고춧가루 외 다양성과 새로운 매운맛을 찾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이다.

실례로 ‘마라(麻辣), 해리사, 와사비, 산초’ 등 고추 이외의 매운 향신료나 조미료에 대한 관심과 니즈가 높아지고 있다.

산초를 첨가한 식품은 외식업체 메뉴까지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 얼얼한 매운맛의 마파두부 양념을 비롯해 매운 카레, 라멘, 과자까지 출시되었다. 규동(소고기덮밥) 체인점 ‘스키야’에서도 얼얼한 매운맛의 규동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국의 매운 맛 확산세

일본에선 ‘한국 음식=매운 음식’이란 인식이 강하다. 일본의 와사비는 코로 강하게 느껴지는 매운맛인데, 한국 음식의 매운맛은 머리에 땀이 나고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중독성 강한 매운맛으로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젊은 일본인들에게 특히나 인기다.

 

핫페퍼구르메 외식종합연구소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일본인이 좋아하는 매운 요리로는 1위 카레에 이어 2위 마파두부, 3위 탄탄면 순으로 나타났다.

 

 

한식 요리인 김치전골(4위), 김치돼지볶음(6위), 순두부찌개(9위)도 TOP 10안에 들었다. ‘언제 매운 음식을 먹고 싶습니까?’라는 질문에는 ‘자극이 필요할 때’, ‘식욕이 없을 때’ ‘기운을 내고 싶을 때’라고 응답했다.

 

매운맛 트렌드가 이어지면서 한국식품, 특히 ‘불닭볶음면’ 등 매운 라면 소비가 일본의 젊은 여성층을 중심으로 중가하고 있다.

 

 

불닭볶음면 수출이 본격화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삼양라면의 일본 수출은 연평균 138% 성장했다. 주요 수출 품목도 2016년에는 감자라면, 김치라면 등이었지만 2017년부터 불닭볶음면, 치즈불닭볶음면, 까르보불닭볶음면 등 불닭 브랜드 제품으로 확장됐다.

 

삼양 재팬은 유통 현지화를 추진하면서 판매 채널을 편의점, 대형마트 등으로 확대하고 일본 현지 수요를 고려해 용기면의 라인업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관계자는 "일본시장에서 매운맛 트렌드가 계속 확대되는 추세"라며 "일본 특성에 맞게 간편 및 편의 상품을 중심으로 새로운 상품을 선보인다면 한국산 매운 맛 제품의 인기가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글로벌 벤치마킹] 中서 네슬레, 스타벅스보다 잘나가는 커피 ‘산뚠반’
중국의 상반기 초대형 온라인 행사인 ‘618 쇼핑축제’에서 글로벌 커피브랜드 네슬레, 스타벅스를 제친 브랜드가 있다. 바로 2015년 설립한 중국브랜드 ‘산뚠반(saturnbird)’이 ‘타서 마시는 음료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산뚠반은 지난해 하반기 알리바바가 개최하는 ‘11.11’ 쇼핑 축제에서도 커피 품목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작은 커피컵 모양의 용기에 숫자로 로스팅 레벨을 표시해 직관적이고 깔끔한 디자인으로 중국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스페셜티 커피의 일상화를 추구하다 산뚠반은 설립 초기부터 스페셜티 커피의 일상화를 만드는 브랜드를 추구해왔다. 스페셜티 커피 협회(SCA)에 가입돼 있으며, 산뚠반의 모든 커피는 큐그레이더(생두와 원두의 맛, 특성 등을 감별해 커피의 등급을 결정하는 직업)의 엄선을 통해 품질을 유지한다. 생활수준이 올라감에 따라 생겨난 프리미엄 커피 시장을 알맞게 공략했다. 숫자 1~6으로 커피 맛을 표기한 것은 산뚠반의 상징이다. 숫자가 작을수록 신맛이 강한 제품으로, 커피 맛을 잘 모르거나 브랜드를 처음 접한 이들도 쉽게 취향에 따라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돕는다. 프리미엄 커피 브랜드지만 고급스러움 보다는 보다 친숙하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정책이슈]정부, 비어있는 옥외광고판 활용, 지역 중기 소상공인 홍보
정부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옥외광고제작비와 매체비 총 71.6억 원을 지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용 부담 등으로 인해 옥외광고를 하지 못했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판로를 확대하고 위축된 옥외광고 사업자의 경영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시행하게 되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먼저, 중소기업이 광고가 게재되어 있지 않은 옥외간판 이용을 원할 경우 「광고미게첨 옥외간판 활용 광고지원 사업」을 통해 1회(최장 3개월) 최대 3,000만원 한도 내에서 광고비를 지원한다. 행안부는 지원 사업에 앞서 전국 옥외광고 매체를 대상으로 광고미게첨 상태인 상업광고물을 등록받고, 이후 이용을 원하는 중소기업의 신청을 받아 지역 등을 매칭하여 지원금과 지원기간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사업을 원하는 중소기업은 한국옥외광고센터 누리집(www.ooh.or.kr/media) 에서 세부사항을 확인하고 8월 20일부터 9월 1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광고주(중소기업)는 시・군・구의 안내에 따라 광고지원을 신청하고, 심사를 통해 선정된 광고주는 해당 시・군・구를 통해 옥외광고 제작 및 매체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행안부는 이번 「옥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소자본 배달, 1인창업 ‘족발&보쌈’ 비법 전수 신청 모집
외식 컨설팅 전문기업인 ㈜알지엠컨설팅이 소자본, 1인창업에 특화된 ‘족발&보쌈’ 전수 교육을 오는 8월 24일(월) 실시한다. 현재 외식 창업 시장의 핵심 키워드는 ‘배달’, ‘1인 창업’이다. 대표적인 야식 메뉴인 ‘족발’과 ‘보쌈’은 전 연령층에서 호불호가 없고 배달 시장을 함께 공략할 수 있어 주목받는 소자본 1인창업 아이템이다. 무엇보다 족발·보쌈 기술은 한번 배워놓으면 어려울 때 평생 써먹을 수 있는 나만의 기술, 무기가 될 수 있다. ‘족발&보쌈’ 전문가 과정은 식당창업 레시피 전문 교육으로 현장에서 직접 실습하여 제작한 요리를 시식하고, 외식창업 전문가단이 맛을 평가해 합격한 검증된 레시피를 전수하고 있다. 교육은 외식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게 실습 위주로 진행되며, 한식 전문가가 보유한 족발, 보쌈에 관한 조리비법을 전수받을 수 있다. 이번 ‘족발&보쌈’ 교육은 32년간 한식조리사로 경력을 쌓아온 강대한 쉐프가 오랜 연구 끝에 개발한 특별한 족발 육장 레시피를 교육생들에게 전수한다. 족발 삶는 법부터 각 메뉴에 따라 들어가는 양념 제조법을 상세히 배울 수 있으며, g단위 대용량 레시피로 진행되어 교육장에서 배운 그대로를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조연에서 주연으로! 일본 멈추지 않은 레몬 붐
올해 초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로 ‘레몬’이 꼽힌바 있다. 하반기로 접어든 지금 일본 현지 레몬 붐이 멈출지 모르고 있다. 레몬사와, 에이드, 탄산수 등 주로 음료와 주류에 들어가 조연 역할을 하던 것에서 그치지 않고 라면, 카레 등 요리로 등장하며 주연으로 등극했다. 일본 외식업계에 불고 있는 ‘옐로우 푸드’ 바람 일본에서 레몬은 건강 지향 트렌드, 새롭고 독특한 음식을 찾는 ‘인스타그래머블’과 맞물리며 2017년부터 꾸준히 인기를 유지했다. 당시는 레몬사와, 하이볼 위주로 인기가 있었다면 올해 들어서는 레몬을 요리의 메인 재료로 사용한 ‘옐로우푸드’가 증가했다. 2018년 9월 도쿄 시부야역 근처에 문을 연 1평 남짓의 작은 가게 ‘레몬라이스 도쿄’는 레몬을 넣어 만든 카레라이스를 판매하는 곳이다. 매장에서는 테이크아웃으로만 레몬라이스를 판매하며, 시부야 명소로 등극해 오후가 되면 금세 매진될 정도로 찾는 이들이 많다. 레몬즙을 첨가해 만든 밥에 인도 남부 가정 요리에서 모티브를 얻은 치킨 카레 향신료와 각종 야채를 섞어 먹는다. 화학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으며, 레몬, 야채를 전부 수작업으로 썰고 있다. 밀키트로 제작해 온라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