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 일본, 시장 규모 1조 돌파하며 때 아닌 치킨 열풍

URL복사

코로나19로 외식업체들이 극심한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도 일본의 가라아게(일본식 치킨) 시장은 올해 1,050억엔(약 1조원)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된다. 테이크아웃, 배달 시장이 활성화되며 가라아게 시장 성장을 견인했다. 가라아게 수요 증가는 한국식 치킨 브랜드 성장에도 호조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배달, 테이크아웃에 집중하는 가라아게 전문점

가라아게는 일본의 국민음식으로 불릴 정도로 대중적인 음식이다. 튀김 요리 특성상 집에서 요리하고 뒤처리가 번거로워 외식, 도시락 반찬으로 구매해 소비한다. 최근 몇 년 사이 일본에선 배달과 테이크아웃에 특화된 가라아게 전문점이 증가했다.

 

후쿠오카에서 창업한지 30년 된 ‘유메유메도리(努努鶏)’는 냉장 가라아게 테이크아웃 전문점으로 주문 후 배송까지 2주를 기다릴 정도로 인기 있는 가게다. 일반적인 가라아게 튀김 방식과 달리 고온에 장시간 튀기는 등 차별화된 레시피를 사용해 만든다. 부드럽지 않고 딱딱한 식감의 튀김으로 차가운 상태로도 먹을 수 있다.

 

코로나 이후 식당, 술집에 가기가 어려워지자 직장인들이 집에서 반찬, 안주용으로 먹으며 주문량이 늘었다. 지금까지 테이크아웃을 실시하지 않았던 점포들도 수요에 맞춰 테이크아웃 특별 메뉴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작년 11월에 오픈한 ‘도쿄 가라아게 전문점 아게타테’는 테이크아웃과 배달 전용 브랜드이다. 올해 6월에만 37개 점포를 열었으며, 내년 3월까지 100개 점포 개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라아게에 타르타르소스, 명태 마요네즈 등 다양한 소스를 올린다. 재택 근무하는 직장인을 위한 덮밥 메뉴도 판매 중이다. 가격은 가라아게 5개에 980엔(세금포함)이다.

 

 

가라아게 전문점 ‘가라아게 천재’는 배달 수요가 증가하며 6~7월 기간 동안 24개 점포를 추가로 개설했다. 가라아게와 달걀말이를 함께 제공하는 ‘가라타마’가 대표 메뉴다. 된장, 소금 , 흑간장, 갈릭 토마토소스 맛 등을 선택할 수 있다.

 

일본 외식업계 활력 불어넣은 한국식 치킨

일본 효고현에 위치한 한국식 치킨점 ‘Pegoppa’는 원래 순두부찌개 전문점이었다. 코로나 영향으로 지난 4~5월 영업을 중단하며 업종 변경을 준비했다. 6월에 오픈 후 홀과 테이크아웃 형태를 함께 운영 중이다.

 

‘별에서 온 그대’ 등 한국 드라마의 영향으로 한국식 치킨은 가라아게와 다르다는 인식이 일본 소비자에게 자리 잡고 있다. 치킨에 짭짤한 간장, 양념 치킨이 ‘Pegoppa’ 인기 메뉴다. 한국 식자재전문매장에서 양념을 구입해 일본 고객 입맛에 맞게 맛을 변경한다. 치킨 가격은 1인분에 500엔부터다.

 

 

외식기업 E-MATE는 코로나 이후 매장에 찾아오는 고객이 급감하자 한국식 치킨으로 위기를 극복했다. ‘크리스피 치킨 앤 토마토’라는 브랜드를 만들어 배달 전용으로 매장을 전개했다.

 

매출 부진을 겪는 식당에 메뉴를 제공하거나 고스트 레스토랑 형태로 출점한다. 지난달에는 도쿄 우에노 지역에 ‘치킨 앤 토마토 다이닝’이라는 별도의 매장을 오픈하며 성공적으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글로벌 식품Biz]베트남 배달앱 1위 ‘그랩’, 전통시장 장보기 가능해졌다
베트남 배달앱 시장 점유율 1위 기업 ‘그랩푸드(Grabfood)’가 작년 말부터 전통시장 장보기를 지원하는 서비스 를 추가 도입하고 베타테스트에 들어갔다. 장보기 카테고리인 ‘그랩마트’ 내에 전통시장 상인이 온라인 상점을 개설해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랩푸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통시장을 찾는 손님들이 급격히 줄어들며 어려움을 호소하는 상인들과 상생을 이루고자 서비스를 신설했다. 전통시장 자체적으로 디지털 전환을 이루기에는 경험이나 기술적인 어려움이 크다. 정보조사기업 닐슨에 의하면 베트남에는 약 140만개의 소규모 식료품점과 더불어 9천여개의 전통시장이 있다. 전체 유통채널 규모 중 85%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한다. 전통 유통채널의 연간 매출액은 100억 달러(약 11조원)에 달한다. 현재 그랩마트 서비스를 이용 가능한 지역은 호치민, 하노이, 다낭 3개 지역이다. 전통시장 장보기가 가능해지며 작년 12월 그랩마트의 일평균 주문량은 전월 대비 2배가량 증가하는 긍정적인 성과를 거뒀다. 위 3개 도시위 위치한 100개의 전통 유통채널과 연계하여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2021년 말까지 참여하는 소규모, 전통시장 상인 수를 10배 이상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파일럿 예능 '일단 시켜!' 신동엽, 배달음식 1도 모르는 배린이
연예계 대표 미식가로 소문난 MC 신동엽이 의외로 배달 음식에 대해서는 1도 모르는 ‘배린이’임을 고백하며 ‘배달고파? 일단 시켜!’를 통해 배달 음식의 신세계를 접한 소감을 밝혔다. 1월16일 토요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되는 MBC 파일럿 예능 ‘배달고파? 일단 시켜!’ 측은 첫 방송을 앞두고 배달 음식의 신세계를 접한 MC 신동엽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어렸을 때 자장면을 배달시켜 먹은 것 빼고는 배달을 시켜 먹어본 적이 없다”는 그는 “’일단 시켜!’를 통해 음식을 배달시켜 먹는 것 자체가 이제껏 진행해 왔던 다른 맛집 프로그램들과 확실하게 차별화된 매력”이라며 ‘일단 시켜!’를 적극 추천했다. 그간 미식 프로그램을 다년간 진행해온 것은 물론 직접 요리하는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며 음식과 맛에 있어 남다른 심미안을 자랑해왔던 신동엽이지만 배달 음식에 있어서는 의외로 초보였던 셈. 하지만 그간 쌓아온 음식에 대한 안목은 배달 음식에 있어서도 역시나 다르지 않았고, 배달 맛집 찾기에 나서자 남다른 촉이 발휘됐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지역의 숨은 배달 맛집을 찾아 나선 신동엽은 “동네마다 배달을 시키기는 하지만 다른 동네에 있는 사람들도 ‘아, 그 동네에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현장 리포트]“소풍가듯 즐거운 마음으로 오는 손님 오는 날 기다려” 마츠이 오너셰프
작년 11월 코로나로 창업시작이 얼어붙은 상황에서 도쿄에 프랑스 전통요리를 선보이는 비스트로 ‘피크닉 도쿄(Picnic Tokyo)’가 문을 열었다. 교토에서 카페를 운영하던 마츠이 유키 오너셰프는 2년 전 도쿄올림픽 개최에 맞춰 도쿄 진출을 준비해왔다. 코로나로 올림픽 개최가 불투명해지자 그저 앉아서 기다릴 수만 없었다. 의상 디자이너에서 요리사로 변신한 마츠이 오너셰프 마츠이 오너셰프는 식당을 운영하기 이전에 의상디자인 학교를 졸업하고 잡지, 영화사에서 다자이너로 근무했다. 학창시절 학비를 벌기위해 아르바이트로 프랑스 식당, 초밥점 등 다양한 식당을 거치며 경험을 쌓았다. “학비와 생활비를 마련하고자 시작했던 음식점 일에 흥미를 느껴 취직하고서도 꾸준히 요리를 연마했다. 프랑스에 일을 위해 머물렀을 때도 출장요리사로 틈틈이 시간을 썼다. 이후 지인으로부터 식당을 도와 달라는 요청을 받아 회사를 그만두고 쿄토로 이주했다.” 지인과 함께 기간 한정 팝업스토어를 운영한 마츠이 셰프는 자신의 창작 요리를 손님들이 맛있게 보는 모습을 보고 외식업에 매력에 빠져 창업을 결심한다. 요리 말고 상권, 입지, 마케팅 등 외식업 경영은 알지 못해 시행착오를 많이 겪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