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코로나19 사태에 테이크아웃·배달 주력

URL복사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했던 긴급사태선언이 지난 5월 25일 최종 해제됨에 따라 외식업체들이 영업 재개에 나섰다.

 

 

그동안의 매출 타격을 회복하고자 테이크아웃, 배달을 새로이 도입하는 음식점들이 많아졌다. 홀 영업만으로 매장 운영이 어려워진 레스토랑부터 약 백년된 노포까지 생존을 위해 변화하고 있다.

 

상품 주문하면 단톡방 초대해 레시피 공유

도쿄도 시부야에 위치한 이탈리아 레스토랑 ‘우라니와하코니와(ura庭8528)’는 코로나로 고객이 내점하기 어려워지자 가게 인기 메뉴인 생 파스타를 테이크아웃과 온라인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생 파스타 면을 2,800엔(3인분, 약 31,560원)에 판매하며, 소스 및 기타 재료는 따로 제공하지 않는다. 상품과 함께 ‘우라니와하코니와’ 파스타 레시피를 공유하는 SNS 단톡방 초대에 필요한 QR코드를 제공한다. 스마트폰 등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단톡방을 통해 소스 및 파스타 조리 방법을 볼 수 있다.

 

코로나시대 테이크아웃, 배달 도입은 필수

1928년 창업한 쿄토의 가이세키 요리(일본의 연회용 코스 요리)전문점 혼케 탄쿠마(本家たん熊 本店)는 5월 중순 인스타그램을 활용해 테이크아웃 및 배달 접수를 시작했다. 인스타그램은 4월부터 앱에 노출된 음식점에서 주문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편한 바 있다.

 

 

인스타그램 주문 기능을 도입하고 나서 젊은 층이 이용이 늘어났다. 기존 단골인 50~60대 손님들도 매장을 찾아오는 것이 힘들어지자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경우가 생겨나고 있다. 혼케 탄쿠마의 경우 코로나 이후 배달 및 테이크아웃 매출이 30% 성장했다.

 

 

쿄토부 기즈가와시의 레스토랑 ‘리스토란테 나카모토(リストランテナカモト)’는 손님 발걸음이 뚝 끊기자 3월부터 테이크아웃 서비스를 개시했다. 라면 조리에 필요한 면과 재료, 수프, 오일 등을 개별 포장해 제공한다. 인터넷몰을 통한 주문도 가능하다. 숙성 간장라면의 경우 이노우에 본점의 간장을 혼합해 감칠맛 나는 국물 맛을 냈으며, 라면 위에 올려 먹는 특제 구운돼지가 함께 들어있다.

 

 

후쿠오카에서 창업한지 30년 된 ‘유메유메도리(努努鶏)’는 온라인 판매에 주력하는 가라아게 전문점으로 현재 주문 후 배송까지 2주를 기다려야 할 정도로 인기다. 코로나 이후 식당, 술집에 가기가 어려워지자 직장인들이 집에서 반찬, 안주용으로 먹으며 주문량이 늘었다.

 

구루나비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감염 확대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지난 5월 테이크아웃 이용률이 약 40% 증가(4월 대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향후 이용 의향에 대해서도 32.4%가 ‘늘어날 것 같다’라고 응답해 수요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테이크아웃 이용 시 평균 예산은 점심 913.9엔(약 10,293원), 저녁 1404.7엔(약 15,829원)으로 전월대비 5월의 테이크아웃 소비 비용이 증가했다. 외식 횟수를 줄인 만큼 테이크아웃, 배달로 외식 소비가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생존 전략으로 테이크아웃, 배달 판매를 도입하는 음식점들이 갈수록 늘고 있다.

 

자료참조.Kati 농식품수출정보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비건 식품, 농심이 만든다면?
농심이 대체육 시장에 뛰어든다. 농심그룹은 2021년부터 비건 식품 브랜드 ‘베지가든(Veggie Garden)’ 사업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베지가든은 농심 연구소와 농심그룹 계열사인 태경농산이 개발한 식물성 대체육 제조기술을 간편식품에 접목한 브랜드다. 태경농산은 농심그룹의 계열사로 농수산식품 가공 전문 회사다. 주로 라면 스프에 사용되는 원재료 개발을 맡아왔다. 그간 농심 라면의 별첨 스프에 사용하는 대두단백 등을 제조했다. 농심 대체육 기술 간편식품에 접목 베지가든 브랜드 18개 제품 선보인다 베지가든은 식물성 대체육과 조리냉동식품, 즉석 편의식, 소스, 양념, 식물성 치즈 등 총 18개 제품으로 구성됐다. 1월중 대형마트와 온라인쇼핑몰을 중심으로 판매채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가장 대표적인 제품은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는 식물성 다짐육과 패티다. 떡갈비, 너비아니와 같이 한국식 메뉴를 접목한 조리 냉동식품도 있다. 특히 식물성 치즈는 농심이 국내 최초로 개발, 이달 중 대형마트와 온라인쇼핑몰 입점이 확정되는 등 온·오프판매채널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대체육 시장이 세계적인 관심과 더불어 큰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