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리포트]식품안전정보원, 글로벌 식품안전 동향 분석

'2019년 국내외 식품안전정보 동향보고서' 발간

URL복사

정부와 산업체의 수입식품 안전관리, 산업체의 해외 수출 시 수출국 동향 파악에 참고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분석한 자료집이 나왔다.

식품안전정보원(원장 정윤희)은 2019년 국내외 최신 식품안전정보를 수집·분석한 ‘2019년 글로벌 식품안전 동향보고서’를 발간했다.

 

2019년 해외 위해식품정보 1만1458건)의 분석 결과, 생산국 순위는 2018년과 동일하게 중국, 미국, 프랑스, 일본, 캐나다 등의 순이었으며, 상위 10개국의 정보가 해외 위해식품정보의 58%에 해당했다.

 

 

중국산 농산가공식품류 관련 정보(325건)는 2018년 대비 75.7% 증가했으며, 생산국별 식품유형에서 가장 많은 정보 유형으로 나타났다.

 

미국산 견과류의 곰팡이독소 사례 정보(109건), 프랑스산 유가공품의 미생물 오염 사례 정보(123건)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발표됐다.

 

해외 국가에서 식품 안전관리 강화 또는 식품안전 사건·사고 등에 따라 특정 정보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 정부의 뉴질랜드산 신선 사과에 대한 두 차례의 검사 강화로 ‘뉴질랜드산 사과의 2,6-다이아이소프로필나프탈렌(2,6-DIPN)’ 관련 정보는 2018년 2건에서 2019년 21건으로 증가했다.

 

필리핀 식품의약품청의 소비자와 식품 관련 사업자 대상의 미등록 식품에 대한 주의 발표로 ‘필리핀산 가공식품 및 건강식품류 등의 안전관리 미흡’ 정보가 2018년 112건에서 2019년 270건으로 증가했다.

 

‘폴란드산 식육류의 미생물 오염’ 정보는 대부분이 살모넬라 오염에 관한 것이다. 모두 유럽 ‘식품 및 사료 신속경보시스템(RASFF)’를 통해 발표됐으며 2018년 53건에서 2019년 147건으로 증가했다.

 

식품안전정보원 정윤희 원장은 “수출입 식품의 안전관리를 위해서는 해외 국가에서의 식품안전 관리 동향 및 다양한 식품안전 이슈를 신속하게 수집하고 분석하는 역량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를 위한 동 분석 보고서를 앞으로 더욱 심도 있게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식품안전정보원은 국내외 기관·언론매체(29개국 189개, 7개 언어) 사이트에서 수집한 정보를 365일 정부·산업체·소비자에 제공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식품안전정보원 홈페이지(www.foodinfo.or.kr) 지식마당(심층정보 > 정책제도분석)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진화하는 日 외식기업, 코로나 막는 전면 비접촉 서비스 활성화
지난해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외식업계에서는 푸드테크를 도입하는 사례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키오스크는 기본 비접촉 체온측정기, 서빙 로봇으로 고객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한다. 일본 외식기업들 역시 고객들이 안심하고 식당을 방문할 수 있도록 기존 방식을 버리고 비접촉 점포운영을 적극으로 실시하는 중이다. 첨단 기술로 무장하는 일본 초밥 프랜차이즈 평일 초밥을 한 접시에 90엔이라는 저렴한 가게에 판매하는 초밥 ‘하마스시(はま寿司)’는 응대로봇 페퍼를 순차적으로 매장에서 철수 시키고 에어터치(air touch) 기술이 적용된 셀프안내기를 매장에 도입하고 있다. 에어터치 기술은 터치스크린에 직접적으로 손가락을 접촉하지 않고도 움직임을 감지해 작동하는 방식이다. 완전한 비접촉으로 보다 더 코로나 감염으로부터 안전하다. 또한, 자리에 앉아서 주문할 경우에는 테이블의 QR코드를 스캔해 핸드폰으로 주문하면 된다. 쿠라스시(くら寿司)는 회전초밥의 운영 방식에도 변화를 줬다. 고객 앞을 초밥 레일이 반복적으로 지나가는 것이 아닌 직접 주문한 초밥이 직선 레인을 통해 전달된다. 고객은 다른 손님을 거치지 않고 전달된 초밥을 뚜껑을 열어 먹을 수 있다. 스시 쵸우시마루(す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찾아가는 '배민아카데미', 제주 참가자 모집
제주경제통상진흥원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이하 센터)와 (주)우아한형제들은 제주지역 외식업 종사자를 위한 맞춤형 교육 ‘찾아가는 배민아카데미 제주편’을 진행하면서 참가자를 모집한다. 이번 교육은 2월 2일부터 5주간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신청 기간은 11일부터 17일까지 <배민아카데미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모집 인원은 50명에 제주에서 외식업 사업장을 운영한다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교육은 2월 2일부터 3월 2일까지 매주 화요일마다 실시간 온라인(Zoom)으로 이뤄진다. 브랜드 콘셉트 개발·경영·마케팅 등의 전문 강사 강의와 현업에 종사 중인 제주지역 사장님의 현장 사례 등의 내용으로 계획됐다. 교육생들의 강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양방향 소통 방식을 도입했다. 교육 수료자에게는 제주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 연계 혜택과 교육 이후 컨설턴트의 현장 진단, 방문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한다. 특히 현장 컨설팅은 교육 이후 5개월 이내에 각 가게의 문제점에 맞춘 컨설턴트가 직접 사업장에 방문해 이뤄질 예정이다. 센터는 “외식업에 많은 노하우를 가진 배민아카데미의 지역 특성화 교육이 제주 외식업체의 경쟁력 강화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코로나19로 어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진화하는 日 외식기업, 코로나 막는 전면 비접촉 서비스 활성화
지난해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외식업계에서는 푸드테크를 도입하는 사례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키오스크는 기본 비접촉 체온측정기, 서빙 로봇으로 고객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한다. 일본 외식기업들 역시 고객들이 안심하고 식당을 방문할 수 있도록 기존 방식을 버리고 비접촉 점포운영을 적극으로 실시하는 중이다. 첨단 기술로 무장하는 일본 초밥 프랜차이즈 평일 초밥을 한 접시에 90엔이라는 저렴한 가게에 판매하는 초밥 ‘하마스시(はま寿司)’는 응대로봇 페퍼를 순차적으로 매장에서 철수 시키고 에어터치(air touch) 기술이 적용된 셀프안내기를 매장에 도입하고 있다. 에어터치 기술은 터치스크린에 직접적으로 손가락을 접촉하지 않고도 움직임을 감지해 작동하는 방식이다. 완전한 비접촉으로 보다 더 코로나 감염으로부터 안전하다. 또한, 자리에 앉아서 주문할 경우에는 테이블의 QR코드를 스캔해 핸드폰으로 주문하면 된다. 쿠라스시(くら寿司)는 회전초밥의 운영 방식에도 변화를 줬다. 고객 앞을 초밥 레일이 반복적으로 지나가는 것이 아닌 직접 주문한 초밥이 직선 레인을 통해 전달된다. 고객은 다른 손님을 거치지 않고 전달된 초밥을 뚜껑을 열어 먹을 수 있다. 스시 쵸우시마루(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