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빌딩에 입점한 ‘도시락 포장마차’, 屋台 DELI

일본 도심 속 대형 오피스빌딩이나 공공 관청에서 여러 점포가 마치 포장마차처럼 나란히 이어져 도시락을 판매하는 푸트코트형 도시락 판매점이 직장인들에게 인기다.

점심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푸짐하게 구성된 도시락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어 갈수록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점심시간 집중판매로 운영 효율성 높여

포장마차(屋台) DELI는 40~50층의 대형 오피스 빌딩에서 15~50평 부지에서 영업을 하며 적게는 3개에서 10개 정도의 도시락 판매 점포가 들어와 운영한다.

 

이곳은 직접 현장에서 요리를 하는 것이 아니고 각자 본인의 점포에서 제조한 도시락을 가져와 직장인이 몰리는 11~14시까지만 영업을 한다. 점심 피크시간만 집중적으로 운영해 매출 편차가 적다. 또한, 오피스건물 내 매장은 찾아오는 고객 수가 거의 일정하기 때문에 안정된 예측하에 인력, 식재료 등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이점이 크다.

 

현재 포장마차(屋台) DELI는 도쿄를 중심으로 38개 점포를 전개하고 있다. 3000~1만 명 규모의 빌딩이며 인근 음식점의 가격이 1000엔 정도인 곳을 중심에 집중적으로 입점한다. 포장마차(屋台) DELI의 도시락은 대부분 400~500엔 선으로 부담없는 가격에 점심을 해결하려는 직장인 고객이 몰린다.

 

점심시간 2040 법칙을 잡는 도시락

오전에 바쁘게 일을 하던 직장인에게 점심시간 잠깐의 휴식은 소중한 존재다. 하지만 오피스가는 식사 시간이 되면 한 번에 식당으로 많은 손님이 몰리며 기다리는 일이 일수다. 밥을 서둘러 먹고 바로 사무실로 복귀하는 경우가 흔하다.

 

 

하지만 젊음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점심시간 '2040 법칙'이 자리잡고 있다. 2040법칙이란 20분간 짧게 식사를 하고 나머지 40분은 커피를 마시거나 휴식을 취하는 것을 뜻한다.  샐러드 전문 매장에서 상품을 고른 후 바로 결제할 수 잇는 그랩앤고(Grab&Go) 메뉴가 직장인들의 사랑을 받는 것도 이러한 이유다.

 

포장마차(屋台) DELI는 이미 조리가 끝난 도시락을 판매하기 때문에 직장인들이 기다릴 필요가 없어 시간 절약 효과가 크다. 더욱이 그날 오전에 만든 따끈한 도시락을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제대로된 한끼 식사를 채워져 만족도가 높다.

 

 

도시락 종류는 남성, 여성, 20~60대 연령층을 아우를 수 있게 구성 되어 있다.

수제 탕수육 도시락, 새우 칠리소스 도시락, 샐러드 도시락 등 50여종을 갖추고 있어 기호에 맞게 선택하도록 했다.  현재 점포 한 곳당 도시락 약 1200개를 판매하고 있다.

 

 

전화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주문이 가능하며 원하는 시간에 맞춰 도시락을 배달해 주는 서비스도 실시 중이다.

지역의 유명한 번성점 메뉴도 도시락으로 판매하고 있어 외식을 하기엔 시간이 부족한 직장인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 포장마차(屋台) DELI는 38개 점포를 운영 중이며 오는 9월부터 다시 신규 출점을 진행할 계획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 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 가맹사업 나선다
신세계푸드가 '노브랜드 버거'를 햄버거 대표 프랜차이즈로 육성한다. 이에 따라 본격적으로 가맹사업을 시작한다. 노브랜드 버거는 신세계푸드가 지난해 8월 론칭한 햄버거 브랜드다. 맛은 높이고 가격은 타 햄버거 브랜드에 비해 낮춰 ‘초가성비 햄버거’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실례로 ‘노브랜드버거’는 브랜드 론칭 후 론칭 후 햄버거 주 소비층인 10~30대 뿐 아니라 중장년층에게도 높은 만족도를 얻으며 10개월 만에 매장 수 35개를 돌파했다. 주요 매장에서는 하루 1000개가 넘는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며 지난달까지 햄버거 누적 판매량이 300만개를 넘어섰다. 신세계푸드는 대학가, 오피스, 주택가, 복합쇼핑몰 등 다양한 상권에서 직영점을 운영하며 가맹사업의 가능성을 테스트 해왔다. 그 결과, 최근 가맹사업을 위한 맛, 시스템, 인력, 교육, 수익성에 대한 검토를 마치고 본격적인 가맹사업에 나서기로 했다. 신세계푸드는 노브랜드 버거 가맹사업을 선진 프랜차이즈 모델인 로열티(상표사용권) 방식으로 운영한다. 노브랜드 버거의 로열티는 매출액의 8%로 이는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공동 발전을 위해 재투자된다. 국내 순수 브랜드인 만큼 해외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에 지급해야 하는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BIZ 단신] 멕시카나 치킨, 소상공인 위해 최대 20억 쏜다
치킨 프랜차이즈 1세대 기업 '멕시카나'(대표이사 최광은)가 소상공인 상생을 위한 ‘2천만원 창업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멕시카나 소상공인 상생 프로젝트! 신규 창업 시 최대 2천만원 지원 최근 ‘멕시카나치킨’은 ‘소상공인 상생 프로젝트’를 가동 중이다. 최근 바이러스 사태와 장기 불황의 위기 속에서 자영업자들이 큰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특히 새로운 인생을 설계 중인 예비 창업자 입장에서는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이런 때, ‘멕시카나’의 지원은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주목할 부분은 최대 2천만 원 지원을 선착순 100개점일 경우 20억원 상당의 큰 자금이 된다는 점이다. 단순한 창업자 지원의 단계를 넘어 사기업으로써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나아가 대한민국 경제 살리기에 돌입한 것이다. 상황이 어렵다는 이유로, 비용과 시간적 투자를 꺼리는 일부 프랜차이즈 브랜드들과 상반되는 행보로, 1세대 프랜차이즈의 가치를 제대로 확인시켜주고 있다. 이번 상생 프로젝트의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6개월 간 임대료 걱정 없이 매장 운영에만 집중할 수 있는 ‘6개월 매장 임대료 파격 지원’부터 시작된다. 이어서 깃발 5개 6개월 무료 지원되는 ‘전략적 배달어플 운영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교육·세미나] 함흥냉면 노하우 전수 조기마감, 추가 교육생 모집
올여름 사상 최대 무더위가 예고된 가운데, 냉면 전문점들은 일찍이 손님맞이에 나서고 있다. 기존 외식사업 영역에 ’냉면‘을 더해 추가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한 전수 창업 교육도 인기다. ‘냉면’은 오랜 기간 각 지역의 특색이 더해진 우리 고유의 면 요리다. 간단한 음식처럼 보이지만 정성을 들인 만큼 깊은 맛을 내는 메뉴로 특히 탄력적인 면발과 육수에 따라 맛 차이가 확연하다. 전문 식당에서 제대로 된 냉면을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선 맛의 핵심인 육수부터 익반죽, 비빔 양념소스 제조까지 배워야 할 기술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외식전문 ㈜알지엠컨설팅 ‘함흥냉면 비법 전수 세미나’ 조기마감, 추가 교육 진행 하루 만에 30년 함흥냉면 조리기술 전수받을 수 있어 7월 8일, 사전 교육 신청자 12명 한정으로 진행되는 '함흥냉면 조리 전수 세미나‘ 가 조기 마감되어, 교육 문의자들을 위해 오는 7월 13일(월)에 추가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 시간은 단 하루. 45년 역사의 강남 최대 고기집 ‘삼원가든'의 냉면책임자 강대한 조리 명인의 주도하에 '함흥냉면'의 비법을 전수한다. 강대한 조리명장은 1989년 조리사로 입문, ‘삼원가든' 냉면책임자, 주)아모제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