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신상] 던킨, DC코믹스와 협업 ‘이달의 도넛’ 출시

URL복사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DC코믹스와 협업한 10월 이달의 도넛을 선보였다.

 

이번 신제품은 도넛 3종과 음료 2종으로 구성됐다. 도넛은 필드 도넛에 각각 크림치즈 필링과 스트로베리 필링을 가득 넣은 ‘크림치즈 필드’와 ‘스트로베리 필드’, 도넛 위에 고소한 흑임자 글레이즈드를 입힌 흑임자 글레이즈로 만나볼 수 있다.

 

 

음료는 상큼한 히비스커스와 블루 레몬 베이스에 쫀득한 젤리를 얹은 ‘젤리 아이스티’, 시원한 바닐라 크러쉬에 딸기 시럽과 녹차 파우더를 넣은 ’바닐라 크러쉬’ 등으로 구성됐다.

해당 음료 구매시 슈퍼맨과 조커 일러스트를 그려 넣은 ‘리유저블컵’에 담아 제공한다. ‘리유저블컵’은 한정 수량으로 소진시 행사 자동 종료된다.

 

한편 던킨은 배스킨라빈스와 함께 10월 한 달간 ‘DC 캠페인’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슈퍼 히어로와 만나 더 멋있고, 맛있어진 배스킨라빈스와 던킨' 콘셉트를 적용한 신제품을 출시하고, DC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굿즈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SPC그룹 던킨 관계자는 "일상 속 작은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DC코믹스와 손잡고 히어로를 활용한 신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10월 말까지 운영되는 DC 캠페인을 통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배스킨라빈스, 전통 한옥 콘셉트의 ‘삼청 마당점’ 문열어
SPC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전통 한옥 콘셉트의 ‘배스킨라빈스 삼청 마당점’을 오픈했다. 서울 종로구 화동(삼청동길)에 위치한 배스킨라빈스 삼청 마당점은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공간’을 지향하는 콘셉트 스토어로, 여유로움과 어울림이 공존하는 한옥의 마당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배스킨라빈스의 열 번째 콘셉트 스토어인 삼청 마당점은 기왓장, 목재 기둥, 담장 등 전통 한옥의 특징을 살리고, 매장 중앙에는 마당과 외부 좌석을 배치해 고객이 매장을 넓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의 문화유산인 삼베짜기에서 영감을 받은 ‘스트링 아트(String Art, 실을 활용한 공예)’를 매장 곳곳에 비치해 공간에 멋을 더했다. 배스킨라빈스는 삼청 마당점에서만 판매하는 단독 메뉴도 선보인다. 아이스크림 디저트 3종과 음료 4종으로 구성됐으며, 모두 한국 전통 식재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소프트 아이스크림에 허니버터 옥수수 또는 팥을 올려 현미칩과 함께 즐기는 ‘마당 선데(5200원)’ △흑임자, 옥수수 소프트 아이스크림에 고소한 참기름과 바삭한 뻥튀기를 함께 즐기는 ‘마당 소프트 서브(옥수수, 흑임자 아이스크림 중 택일, 4500원)’ △인절미 떡을 넣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