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이슈]BTS처럼 k-라면도, 농심 신라면블랙 ‘세계 최고의 라면’ 선정 영예

URL복사

농심 신라면블랙이 미국 뉴욕타임즈에 이어 글로벌 여행 전문 사이트 ‘더 트래블(The Travel)’이 뽑은 세계 최고의 라면에 올랐다.

 

농심에 따르면 더 트래블은 지난 8일 ‘Ranking The Best Instant Ramen of 2020(2020 년 최고의 라면)’을 발표하면서 농심 ‘신라면블랙’을 올해 최고의 라면 BEST4 중 하나로 선정했다.

 

 

‘더 트래블‘은 호텔, 음식, 축제 등 여행과 관련된 라이프스타일 정보를 다루는 전문 웹사이트다. 캐나다의 미디어기업 ‘Valnet Inc’가 소유하고 있으며, 전 세계 약 40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더 트래블이 꼽은 최고의 라면은 신라면블랙을 포함해, 싱가포르의 ’프리마 테이스트 락사라면‘, 태국의 ’마마라면‘, 일본의 ’삿포로 이찌방 라면‘ 등이다.

 

 

더 트래블은 신라면블랙에 대해 "라면세계에 있어 최고의 경쟁자(This is the top competitor to beat in the diverse world of ramen)"라고 언급하면서, 다른 라면과 차별화되는 맛과 식감을 꼽았다.

구체적으로 신라면블랙의 면발은 다른 라면보다 훨씬 풍부하고 끝까지 일관성 있는 맛을 유지하며, 국물은 버섯과 채소로 풍미를 더했다고 평가했다.

 

또 글로벌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베스트셀러라고 소개하면서, 매운 것을 잘 못 먹는 사람들도 도전해 볼만한 가치를 지닌 라면이라고 소개했다.

 

고급스러우면서 부드러운 맛(The Best In Luxury And Mild Flavor) 에서는 싱가포르의 ‘ 프리마 테이스트 락사라면’이 최고로 꼽혔다. 가장 균형 잡힌 맛(Best In Balanced Flavor And Comfort) 으로는 태국의 ‘마마라면’이 선정됐다. ‘삿포로 이찌방 라면’은 전통의 강호(Best Traditional) 로, 특히 돈코츠 제품이 라면 애호가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다고 소개됐다.

 

농심 관계자는 "한국을 넘어 세계를 감동시키는 식품한류의 대표주자로서 전 세계에 한국의 맛을 알려 나가는 데 주력할 것" 이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 인사이트]외식·쇼핑에 예술 감상까지…‘아트슈머’ 잡아라
식품유통업계가 오프라인 매장에 ‘예술’를 더한 공간마케팅 전략을 적극 펼치고 있다.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협업으로 작품을 전시하고, 공연을 마련하는 등 예술 인프라와 공간을 활용한 ‘고급화 전략’으로 오프라인 매출 견인을 꾀하는 분위기다. 커피도 마시고 그림도 감상하고! 문화적 만족감, 경험 중시하는 ‘아트슈머’, 소비층 핵심 소비층으로 자리잡아 ‘아트슈머’는 소셜미디어를 활용,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주변 사람들 소비를 이끈다는 특성이 있어 업계에서는 핵심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롯데월드몰’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외식 및 쇼핑과 함께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을 마련, 화제가 되고 있다. 매장에 전시된 작품은 촬영이 가능해 SNS 인증샷을 통해 확산되어 매장 홍보 효과까지 누리고 있다. 롯데월드타워와 에비뉴엘을 잇는 1층 다이버홀에 아트 갤러리 카페 ‘어바웃(ABOUT++)’을 열고 23일부터 개관 기념 전시를 시작했다. 아트테이너(Art+Entertainer) 이혜영 작가의 전시회가 열릴 예정이다. 쇼핑몰에서도 다양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문화 콘텐츠를 강화하는 목적이다. 그중 '어바웃'은 회화 중심의 갤러리 카페와 차별화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