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로컬푸드 소비 촉진, ‘온라인체험교실’ 추진

건강 간식 등 17일부터 전통 식문화교육, 로컬푸드 활성화 기대

URL복사

 

세종특별자치시가 오는 17일부터 세종시민, 지역아동센터 대상으로 로컬푸드를 활용한 식생활 교육을 ‘비대면 온라인체험교실’로 문을 연다.

이번 교육은 세종시·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하고, 공주대학교 생활교육기관(책임교수 강경심)이 주관한다.

 

온라인체험교실은 세종시 로컬푸드를 활용한 전통 식문화교육을 통해 건강 먹거리 실천 생활화와 세종시 먹거리 소비 활성화 도모를 위해 추진된다.

 

 

교육 주제는 ▲면역증진 건강요리 ▲우리아이 건강 간식 ▲한식 디저트 ▲현대인을 위한 퓨전식 ▲쑥쑥 건강 간식 등으로 편성했으며, 17일 1기 교육을 시작으로 내달 20일 총 10기까지 운영한다.

 

교육은 공주대학교 식생활교육기관에서 식생활교육 온라인영상을 네이버 밴드에 탑재한 후 교육생들이 수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교육에 필요한 식재료는 지역 농산물 활성화 차원에서 교육생이 로컬푸드매장 싱싱장터에서 구매한 식재료를 지정일에 직접 수령할 수 있으며, 수강료는 무료다.

시 관계자는 “온라인체험교실로 침체됐던 로컬푸드 소비 시장을 확대하고, 지역농산물 가치에 대한 인식 제고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 인사이트]외식·쇼핑에 예술 감상까지…‘아트슈머’ 잡아라
식품유통업계가 오프라인 공간에 ‘예술’를 더한 공간마케팅 전략을 적극 펼치고 있다.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협업으로 작품을 전시하고, 공연을 마련하는 등 예술 인프라와 공간을 활용한 ‘고급화 전략’으로 오프라인 매출 견인을 꾀하는 분위기다. 커피도 마시고 그림도 감상하고! 문화적 만족감, 경험 중시하는 ‘아트슈머’, 소비층 핵심 소비층으로 자리잡아 ‘아트슈머’는 소셜미디어를 활용,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주변 사람들 소비를 이끈다는 특성이 있어 업계에서는 핵심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롯데월드몰’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외식 및 쇼핑과 함께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을 마련, 화제가 되고 있다. 매장에 전시된 작품은 촬영이 가능해 SNS 인증샷을 통해 확산되어 매장 홍보 효과까지 누리고 있다. 롯데월드타워와 에비뉴엘을 잇는 1층 다이버홀에 아트 갤러리 카페 ‘어바웃(ABOUT++)’을 열고 23일부터 개관 기념 전시를 시작했다. 아트테이너(Art+Entertainer) 이혜영 작가의 전시회가 열릴 예정이다. 쇼핑몰에서도 다양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문화 콘텐츠를 강화하는 목적이다. 그중 '어바웃'은 회화 중심의 갤러리 카페와 차별화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경기도주식회사, 서강대와 ‘배달특급’ 성공모델 만들기 위한 연구 진행
경기도주식회사와 서강대학교가 손을 잡고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성공을 위한 공동 연구에 나선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28일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이 같은 내용의 ‘배달특급 비즈니스 모델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서는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와 오경환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장 등이 참석해 두 기관의 끈끈한 협력을 약속했다. 서강대 산학협력단은 과거 다수의 대형 연구프로젝트를 수행, 관련 연구력과 원천기술 확보 등에서 역량을 갖춘 시설로 이름이 나 있다. 협약을 통해 서강대 산학협력단은 경기도주식회사가 진행하는 ‘배달특급’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서 연구하고, 향후 다른 디지털 플랫폼 경제에서도 확대·적용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뿐만 아니라 경기도주식회사가 추진하는 각종 경기도 중소기업 마케팅·홍보 지원사업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연구는 오는 11월부터 진행된다. 경기도주식회사는 도출된 가이드라인을 토대로 배달특급의 운영 방향을 보완·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는 “민·관 협력으로 시너지 효과를 내며 추진되고 있는 ‘배달특급’을 통해 새로운 길에 도전하고 있다”며 “‘배달특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