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 aT, 동남아 최대 ‘e커머스몰’에 한국식품관 개설

URL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동남아지역 최대 e커머스 운영사인 쇼피(Shopee)의 온라인몰에 한국식품관을 개설, 11월 말까지 ‘K-FOOD Fair’를 진행한다. 이 온라인몰 한국식품관은 지난 12일 개설됐다.

 

쇼피는 말레이시아를 포함한 동남아 6개국과 대만의 대표 온라인상거래 플랫폼으로, 코로나19 확산 이후 이들 국가에서의 월 접속자는 1억8천만 명까지 크게 늘고 있다.

 

 

이번 행사기간 동안 쇼피 한국식품관에서는 한국 식문화에 관심이 많은 현지 젊은 소비자층을 공략하기 위하여 김치, 고추장, 떡볶이 등 현지 인기품목의 온라인 라이브쇼핑 방송을 4회에 걸쳐 진행한다.

 

유명 쇼피 호스트가 한국식품을 직접 맛보고 체험하면서 소비자들과 실시간 소통하며 인기품목의 구매를 끌어낼 계획으로, 뉴노멀시대 비대면 소비방식을 적극 활용해 말레이시아 현지 소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동남아시장 제1의 e커머스 플랫폼인 쇼피와의 협력은 아세안시장에서의 한국 농식품 수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해외 신규 온라인 판매채널의 발굴이 우리 농식품 수출의 중요한 창구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외식 프랜차이즈의 업무 생산성 높이는 모바일앱 ‘외식인’
모바일 앱으로 외식 프랜차이즈 품질관리를 실현시킨 푸드테크 기업 ‘주식회사 외식인’이 지난 7월 업무관리 기능을 새롭게 도입했다. 업무관리 기능의 핵심은 프랜차이즈 기업의 업무 연속성, 효율성을 개선해 생산성을 향상시키는 것이다. 업무 캘린더 기능을 이용해 수십 군데 가맹점을 다녀야 하는 슈퍼바이저의 일정과 방문계획 관리는 물론 핵심추진 계획을 정리할 수 있다. 또한, 가맹점 개설·오픈 관리에 필요한 로드맵을 간편하게 설계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었다. 빈틈없는 가맹점 관리로 브랜드 품질 높여줘 기존 FQMS(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앱에 업무관리 기능이 추가됨으로써 프랜차이즈 본사는 가맹점 관리 업무의 연속성을 살릴 수 있다. 방문 일정, 품질관리 리포트, 주요 이슈 등 가맹점 관리에 필요한 내용들이 모두 기록돼 있어 직원의 개인사정, 퇴사로 발생할 수 있는 업무의 공백을 막는다. 인수인계 과정에서 일부 업무 내용이 누락될 우려도 없다. 슈퍼바이저는 FQMS앱에 접속해 업무 캘린더에 들어가 할 일과 방문계획을 등록하면 된다. 방문 계획의 경우 방문날짜, 사전고지(일시), 목적, 보완사항 등을 입력하도록 돼 있어 방문 전 필요한 사항들을 한 번 더 점검하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취업과창업]대기업 그룹사 하반기 공채 막바지 진행 중, 중견기업은 이제 시작
하반기 대기업 공채가 롯데그룹과 현대백화점그룹 공채를 기점으로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다. 중견기업 중에서는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셀트리온, JW중외제약, 등이 채용을 진행 중이다. 26일 취업정보사이트 캐치의 주요 기업 채용 공고에 따르면 롯데그룹, 현대백화점그룹,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셀트리온, JW중외제약, 일진그룹 등이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그룹은 11월 6일까지 하반기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이번에 채용을 진행하는 계열사는 롯데케미칼,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정보통신, 롯데물산, 롯데MCC, 롯데건설, 롯데정밀화학, 롯데캐피탈, 롯데렌탈, 캐논코리아비즈니스솔루션 등 10개 회사다. 채용 과정은 일부 계열사에 한해 서류전형, L-TAB(인적성), 면접전형을 통해 이루어진다. 면접전형은 역량면접, PT면접, 임원면접으로 진행되며 일부 직무에 한해 영어 면접을 실시하기도 한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일반전형에 더불어 무스펙 전형인 SPEC태클 전형도 같이 진행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이 2020년 하반기 채용을 실시한다. 모집 회사는 현대백화점, 현대홈쇼핑, 현대백화점면세점이다. 현대백화점은 영업관리, 마케팅, 지원, 재경 직무를, 현대홈쇼핑은 MD, PD, 영업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