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 식품업계 호감·관심도 1위 브랜드는?!

URL복사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지난 7월 1일부터 10월 8일까지 총 100일간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기업·정부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주요 식품기업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시 성인·도박·거래·스포츠·부동산·게임·증권·광고·공통글 등에 관한 자료는 제외했다.

분석 대상 기업은 연구소가 임의 선정한 ▲오뚜기(대표 함영준, 이강훈) ▲하림(대표 김홍국, 박길연, 윤석춘) ▲농심(대표 신동원, 박준) ▲풀무원(대표 이효율) ▲롯데푸드(대표 조경수) ▲CJ푸드빌(대표 정성필) ▲삼양식품(대표 정태운, 진종기) ▲동서식품(대표 이광복) ▲동원산업(대표 이명우) 등 9곳이다.

 

100일간 9개 식품기업 대상 22만개 사이트 분석결과

관심도 1위는 '오뚜기', 순호감도 1위는 '동서식품'

 

조사 결과 정보량 즉 관심도는 '오뚜기' 9만 6410건, '하림' 5만 3232건, '농심' 5만 2959건, '풀무원' 5만 1050건, '롯데푸드 '9620건, 'CJ푸드빌' 8372건, '삼양식품' 7664건, '동서식품' 7663건 순으로 나타났다.

'동원산업'은 5690건으로 가장 적은 정보량을 기록했다. 이들 9개 주요 식품기업에 대한 호감도를 조사해봤다.

 

 

이 밖에도 이들 9개 주요 식품기업에 대해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동서식품'이 51.74%로 유일하게 50% 이상의 수치를 기록하며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동원산업' 46.75%, '풀무원' 44.86%, '롯데푸드' 42.82%, '삼양식품' 42.42%, 'CJ푸드빌' 37.72%, '오뚜기' 29.80%, '하림' 25.64% 순이었다. 순호감도 최하위는 '농심'으로 25.45%에 그쳤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