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비빔밥’ 배달로 일본 도쿄 누빈다

URL복사

건강한 음식의 대명사 ‘비빔밥’이 일본 도쿄에서 배달음식으로 출시돼 눈길을 끈다. 외식업계의 DX화(디저털 전환)를 추진하는 일본기업 푸에고(Fuego)는 글로벌 배달앱 볼트(Wolt)의 현지 진출에 맞춰 비빔밥 전문점 ‘이태원 보울’의 한정 메뉴를 새롭게 출시했다.

 

 

볼트는 핀란드의 스타트업이 개발한 배달앱으로 일본의 도쿄, 히로시마, 삿포로 도시를 포함한 세계 23개국 100개 도시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코로나 이후 음식뿐만 아니라 화장품, 책 등 배달품목 확대에 나섰다.

 

비빔밥을 북유럽 감성으로 재해석

이태원 보울 헬싱키는 볼트의 도쿄 진출에 맞춰 배달앱으로만 공개하는 한정 메뉴이다. 핀라드의 헬싱키를 연상시키는 레시피로 비빔밥에 변화를 줬다. 비빔밥에 올라가는 주요 재료는 북유럽 요리에서 친숙한 연어, 참치 소스, 레몬을 넣어 깔끔한 맛이 난다. 포스터도 헬싱키에서 볼 수 있는 오로라를 이미지로 넣었다.

 

 

북유럽 감성을 담은 메뉴뿐만 아니라 이태원 보울은 그동안 비빔밥을 대중의 취향에 맞게 다양한 변화를 시도해왔다. 비빔밥은 비벼 먹는 재료만 바꿔주면 손쉽게 다양한 메뉴 개발이 가능하다. 특히 야채 위주의 구성으로 건강식 이미지로 수요층도 두터워지는 추세다.

 

 

이태원 오리지널은 한국의 정통 비빔밥을 젊은 취향에 맞게 변경한 메뉴로 소불고기와 적양파, 콩나물, 오이, 나물 등에 옥수수콘, 아보카도가 들어갔다. 한 그릇에 389kcal인 저칼로리 음식으로 체중관리를 하거나 다이어트를 하는 여성들에게 인기가 좋다. 가격은 1,300엔(약 14.000원)이다.

 

 

나카메구로 스페셜은 메인 재료로 연어와 참치를 사용한 비빔밥이다. 스리라차 소스를 넣어 매운 맛이 특징으로 3가지 나물과 미역, 적상추, 비트 등이 들어갔다. 칼로리는 248kcal이며, 가격은 1,200엔(약 13,000원)이다.

 

 

미국의 서해안 해변을 비빔밥으로 표현한 스위트 산타 모나카는 새우 등 해산물을 올리고 달콤한 소스로 마무리했다. 스파이시 칸쿤은 뜨거운 남미 연안을 모티브로 매운 소스와 치킨으로 맛을 냈다. 고기를 사용하지 않고 식물성 재료만을 사용한 채식메뉴도 준비돼 있다.

 

 

비빔밥은 재료 준비만 끝내두면 조리 과정이 짧고 단순해 배달과 테이크아웃 메뉴로 적합하다. 코로나 이후 배달 주문이 폭증하며 배달 시간을 단축하는 방법과 메뉴 등 외식업계에서 벤치마킹할 요소를 찾을 수 있다. 푸에고 역시 비빔밥의 이런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우버이츠 등 배달플랫폼을 통해 ‘이태원 보울’ 메뉴를 판매 중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푸드테크]배달 CS관리까지 해결 해주는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 ‘외식인’
코로나19 여파로 외식시장이 배달 중심으로 재편된 가운데 푸드테크 기업 주식회사 외식인의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FQMS)의 ‘고객의 소리’ 기능이 새롭게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QR코드 기반의 소통 툴인 ‘고객의 소리’ 기능을 배달 CS관리에 적용해 효율적인 배달 시장 대응이 가능하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국내 배달음식 시장 규모는 올해 들어 급격히 성장해 20조원대로 추산된다. 코로나 감염 우려로 매장 방문을 기피하며 배달을 통한 외식 소비는 갈수록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하지만 가맹본사 입장에서 배달앱을 이용해 주문한 고객이 가맹점의 음식 맛, 서비스, 위생 등에 만족했는지 확인하려면 개별 매장 리뷰를 하나씩 읽어봐야 하는 문제가 있다. 한식 배달전문 프랜차이즈 관계자는 “배달은 고객과 접점이 약하다 보니 CS(고객만족)관리에 어려움이 크다. 배달 주문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내부 커뮤니케이션툴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전했다. 프랜차이즈 품질관리 시스템(FQMS)의 ‘고객의 소리‘ 기능을 통해 배달로 음식을 주문한 고객이 QR코드를 찍어 가맹점에 대한 평가를 남기면 가맹본사는 관리자 페이지에 들어가 정리된 리뷰 내용을 볼 수 있다. 고객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예술이 된 군대 짬밥', 군인요리 ‘최고’의 자리는 누가 올랐을까?
군인요리 최고를 가리기 위한 요리대회인「2020 황금삽 셰프 어워드」본선전이 지난 11월 24일(화)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국방부와 농식품부, 해수부 3개 부처가 공동으로, 고된 조리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신규 군 급식메뉴를 발굴·보급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한 것이다. 이번 본선에는 지난 10월에 개최된 예선전을 통과한 육·해·공군 및 해병대의 7개 정예 팀이 출전하여 전군 최강 요리사 자리를 놓고 그간 갈고 닦은 모든 역량을 뽐내었다. 각 팀은 브런치, 비선호 식재료, 자유메뉴 총 3가지 주제로 경연을 벌여, 이전까지 없었던 다양한 군 급식 요리를 선보였다. 특히 장병 대상 인터넷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가지·연근·조기 등의 비선호 식재료는 각 팀의 손에 의해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과 모양’을 지닌 각양각색의 메뉴로 변신하여 심사위원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심사는 ‘빅마마’로 유명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씨, 약 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요리 유튜버 맛상무 등 특별심사위원과 장병평가단 등 총 8명의 심사위원단이 직접 시식하여 요리의 맛과 창의성, 단체급식 적합성 등을 평가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