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URL복사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 사용해 만든 오믈렛을 올린 오므라이스이다. 데미그라스 소스가 아닌 케첩 소스를 사용했다.

 

 

오믈렛의 매끈매끈한 표면을 수저로 누르면 폭신한 느낌이 그대로 전해질 정도로 정성을 들였다. 빈티지한 스타일의 목조 이테리어와 가구들로 과거 일본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어 인기 도쿄 관광지로 꼽힌다.

 

 

새로운 복고풍 카페도 하나둘씩 등장하기 시작했다. 도쿄 나카노에 위치한 복고 카페 ‘불순킷사 도프(不純喫茶ドープ)’는 7월달 1호점을 오픈하고 4개월 만에 2호점으로 확장했다.

 

크림소다와 생크림, 체리로 장식한 치즈푸딩이 대표메뉴다. 일본풍 파스타 요리 나폴리탄, 다시마키 달걀 샌드위치 등 일본인이 선호하는 다양한 식사, 디저트도 주문 가능하다.

 

 

오사카에 있는 ‘타비노네(タビノネ)’는 창업한지 44년된 전통 찻집을 수리해 옛날 향수가 물씬나는 복고 카페다.

이곳은 사이펀 기구를 사용해 킷사텐의 상징인 드립 커피를 추출한다. 사이펀 기구를 이용해 천천히 커피가 추출되는 과정을 눈으로 즐기는 재미를 준다. 가을철 자색 고구마로 만든 무스와 함께 먹는 푸딩, 도너츠 등도 준비돼 있다.

 

 

과거에 대한 그리움, 팍팍한 현실 도피 등을 이유로 드립커피, 앙버터, 나폴리탄 등으로 대표되는 복고카페를 찾는 경향은 일본에서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화제의 맛]‘재료의 화려한 변신’ 원소스멀티유즈(OSMU) 제품 봇물
익숙하면서도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유통업계가 콜라보, 인기 메뉴 재출시 등으로 신제품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에는 한가지 소재를 서로 다른 장르에 적용하는 마케팅 방식 ‘OSMU(One Source Multi Use)’가 디저트에도 확산, 적용돼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코리안 디저트 카페 ‘설빙’은 브랜드 정체성과 맞닿는 우리 고유의 재료 ‘인절미’를 활용한 디저트를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스테디셀러 ‘인절미설빙’을 시작으로 ‘인절미토스트’, ‘인절미 아이스크림’, ‘인절미꿀떡’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 인절미를 결합하면서 환상의 조합을 이뤄냈다. 특히 지난 6월부터는 세븐일레븐과 협업하며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먹기 좋은 인절미 간식을 출시 중이다. 첫 콜라보 제품은 ‘인절미’, ‘인절미롤케익’, ‘인절미크림단팥빵’ 등 3종으로, 우리나라 전통 재료에 트렌디한 맛과 포장을 더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게 했다. 이어 ‘인절미 스낵’과 ‘인절미 떡뻥’을 세븐일레븐에 출시해 접근성을 높였으며, 지난달 ‘설빙 국화빵’에 이어 최근 티라미수에 인절미를 접목한 ‘인절미 티라미수’로 ‘할매 입맛’ 소비자뿐만 아니라 평소 디저트를 즐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이슈UP]'예술이 된 군대 짬밥', 군인요리 ‘최고’의 자리는 누가 올랐을까?
군인요리 최고를 가리기 위한 요리대회인「2020 황금삽 셰프 어워드」본선전이 지난 11월 24일(화)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국방부와 농식품부, 해수부 3개 부처가 공동으로, 고된 조리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신규 군 급식메뉴를 발굴·보급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한 것이다. 이번 본선에는 지난 10월에 개최된 예선전을 통과한 육·해·공군 및 해병대의 7개 정예 팀이 출전하여 전군 최강 요리사 자리를 놓고 그간 갈고 닦은 모든 역량을 뽐내었다. 각 팀은 브런치, 비선호 식재료, 자유메뉴 총 3가지 주제로 경연을 벌여, 이전까지 없었던 다양한 군 급식 요리를 선보였다. 특히 장병 대상 인터넷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가지·연근·조기 등의 비선호 식재료는 각 팀의 손에 의해 누구나 좋아할 만한 ‘맛과 모양’을 지닌 각양각색의 메뉴로 변신하여 심사위원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심사는 ‘빅마마’로 유명한 요리연구가 이혜정씨, 약 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요리 유튜버 맛상무 등 특별심사위원과 장병평가단 등 총 8명의 심사위원단이 직접 시식하여 요리의 맛과 창의성, 단체급식 적합성 등을 평가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J-FOOD 비즈니스]코로나로 면역력 강화위한 발효음식 전문점 인기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강화를 위한 발표음식이 식품 트렌드로 부상했다. 일본 교토지방에선 낫토, 아마자케(막걸리와 비슷한 일본 전통 감미 음료) 등 발효식품을 사용한 전문점이 속속 등장해 인기를 끌고 있다. 교토 전통음식 된장절임 정식 전문점 ‘하코마치’ 교토시 나카교구에 위치한 하코마치(Haccomachi)는 지역 전통음식인 사이쿄즈케(西京漬け, 된장절임) 전문점이다. 사이쿄즈케는 교토지방의 향토 된장을 생선에 발라 구운 요리다. 지역 쌀누룩을 사용해 된장 색이 희고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사이쿄즈케 정식에는 가게에서 직접 담근 아마자케 한잔과 된장을 사용한 파운드케이크, 두부, 야채볶음 등이 정갈하게 한상 차림으로 제공된다. 아마자케와 아키타(秋田) 지방 특유의 조미료인 숏츠루, 코코넛 가루를 섞어 만든 카레도 인기 메뉴 중 하나다. 또한, 별도로 판매하는 아마자케 세트는 콩가루, 간장, 레몬 3가지 맛이 준비돼 있다. 닭고기를 발효 음식으로 재운 식당 ‘차와 누룩, 달빛’ 일식 전문점, 프랑스 발효 요리 전문점 양쪽에서 경력을 쌓은 셰프가 창업한 발효음식 식당도 쿄토에 문을 열었다. 차와 누룩, 달빛(茶と糀, 月明り)은 프랑스 요리에 사용하는 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