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은] 호텔 최고급 디저트가 집으로 '룸서비스' 인기

URL복사

일본 도쿄에 위치한 ‘호텔 뉴 오타니 도쿄’가 택시를 타고 고객 집으로 최고급 디저트를 배달해주는 룸서비스를 개시했다.

 

 

10월 1일부터 시작한 스위트 딜리버리(SWEETS DELIVERY) 서비스를 통해 최고급 디저트를 선보이는 ‘제과점 사츠키’의 케이크를 집에서도 즐긴다. 코로나의 영향으로 호텔 방문자가 급감하자 새로운 생존 방안 모색에 나선 것이다.

 

1조각에 3000엔, 초호화 디저트 라인업

제과점 사츠키에서 판매하는 케이크는 보통 한 조각에 3,000엔(약 3만 2천원)~3,800엔(약 4만원)으로 고가를 자랑한다. 프랑스의 명품 마카롱으로 유명한 ‘피에르 에르메 파리’ 20주년을 기념해 협업해 만든 쇼트케이크는 금박을을 입힌 장미 꽃잎을 올려 화려함을 더했다.

 

 

라즈베리 등 과일의 육즙과 초콜릿의 단맛이 절묘하게 어울리도록 배치했고, 크림은 생크림과 장미의 맛을 더한 분홍 생크림 두 종류를 사용했다. 케이크를 잘랐을 때 과일의 단면까지 일정하게 보이도록 정성을 들였다. 한 조각에 3,000엔(약 3만 2천원)으로 1일 20개 한정 판매한다.

 

 

카스테라에 사용하는 나가사키현 달걀, 규슈 오무타산 저지방크림, 도쿠시마현산 설탕, 하치조지마에서 자연방목으로 기른 소에서 착유한 우유 등 일본 전국의 최고급 재료를 공수해 만든 ‘도쿄 슈퍼 퓨어 푸딩’도 주문 가능하다.

 

 

이외에도 시즈오카현산 멜론 1/3를 케이크 한 조각에 넣은 멜론 케이크에는 현미를 먹고 자라 레몬 빛깔이 나는 ‘현미 달걀’을 사용해 고가에 걸맞는 재료들로 고객에게 최고의 디저트를 선사한다.

 

택시로 배달하는 최고급 디저트

스위트 딜리버리의 특별한 점은 배달을 오토바이나 자전가가 아닌 택시로 한다는 점이다. 호텔 뉴 오타니 도쿄는 최고급 디저트 이미지를 유지하고자 택시 배송 서비스를 택했다. 일본 최대 택시회사인 일본교통과 협약을 맺고 있다.

 

숙련된 운전자가 디저트를 전달 받아 차가 흔들리지 않게 세심한 주의를 기울인다. 배송과정에서 외부 충격으로 인해 디저트 모양이 망가질 위험이 없다. 또한, 디저트가 온도의 영향으로 맛이 변하지 않게 차내 온도도 신경 쓴다.

 

호텔을 찾아가기 어려운 상황에서 연말이 다가오며 가족, 친구들과 홈파티를 하거나 생일 축하를 기념해 주문량이 점점 늘고 있다. 코로나로 기내식 도시락이 편의점에서 출시되고, 호텔 룸서비스를 집에서 받아보는 등 업계에서 어려움을 타개하고자 다양한 자국책을 마련하는 상황이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품절대란 일으킨 ‘진로이즈백’ 콜라보 편의점 출격
진로이즈백이 소주를 넘어 이종 카테고리 영역까지 진출하며 또 한 번의 품절 대란 경보를 울린다. 먼저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하이트진로와 손잡고 △진로안주플래터 △두꺼비감자칩 △두껍면떡볶이 △두꺼비헛개껌 등 진로이즈백 협업 상품 4종을 업계 단독으로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차별화 상품 라인을 기획 중이던 GS25와 진로이즈백의 상품 카테고리 확장에 돌입한 하이트진로가 전략적 협업에 나선 것이다. 양사는 상품 콘셉트와 디자인 등을 3개월 이상 긴밀하게 협의 과정을 거쳐 진로이즈백 소주와 곁들일 수 있는 안주부터 연령 구분 없이 즐길 수 있는 스낵, 떡볶이, 껌 등의 카테고리로 협업 상품 라인업을 최종 완성했다. 진로안주플래터와 두꺼비감자칩은 이번 협업의 핵심 상품이다. 주류와 함께 구매되는 빈도가 높은 대표적인 상품이라 이번 협업의 시너지 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진로안주플래터는 소주 안주로 간단히 즐기기에 제격인 우육포, 구운오징어 등 6종의 종합안주세트로 구성됐고 두꺼비감자칩은 부드럽고 깨끗한 진로이즈백 맛을 반영해 시중의 감자칩 대비 한층 더 깔끔하고 담백한 맛으로 구현됐다. 가격은 각각 7900원, 1500원이다.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배달회' 안전하게 즐기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온라인을 활용한 ‘배달회’ 판매가 급증함에 따라, 사전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오는 13일부터 22일까지 ‘배달회’를 수거하여 검사한다고 밝혔다. 이번 수거·검사는 17개 광역시·도에서 소비자들이 자주 이용하는 수산물 전문 판매앱(‘홈플어시장’, ‘오늘회’, ‘인어교주해적단’ 등)과 배달앱(‘배달의 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 등에 등록된 업체를 대상으로 생선회를 수거하여 식중독균 검사를 실시한다. 한편 식약처는 온라인 ‘배달회’ 수거·검사에 앞서, 생선회 판매 업체들에게 횟감 조리 시 위생관리를 위한 주의 사항을 당부했다. 생선의 아가미, 비늘 등에 붙어 있는 비브리오균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흐르는 수돗물로 2~3회 깨끗하게 세척하고, 수돗물 세척 이후에도 생선의 껍질에 남아 있을 수 있는 비브리오균이 조리도구에 의해 오염되지 않도록 칼과 도마는 전처리용과 횟감용을 구분하여 사용하며, 사용한 조리도구는 세척 후 소독해야한다. 조리자는 손에 의한 교차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조리 전에 반드시 비누 등 세정제를 사용하여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고, 위생장갑을 사용하여야 하며,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한다. 참고로 수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