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라이프]한 시간 만에 끝내는 ‘혼김’(혼자하는 김장) 어떠세요?

전월대비 배추∙무 가격 3분의 1 수준, 11월 말~12월 초 김장 피크

URL복사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커지면서 겨울 대비를 위해 김장을 준비하는 움직임이 분주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소비자 601가구를 대상으로 올해 김장 시기를 설문한 결과, 김장시기는 11월 하순과 12월 초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 여름 역대 최장 기간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포기당 1만원까지 치솟았던 배춧값이 가을 배추가 출하되면서 다행히 안정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13일 현재 배추 평균 소매가격은 포기당 3,269원으로 전년동기와 비교해도 23% 가량 낮아진 수준이다.

 

11월 초 제철 재료인 가을 배추는 달달하고 풍성해 김장에 안성맞춤이다.

김치소에 버무려 배추 양념을 입히고, 김이 모락모락 나는 갓 삶은 수육과 곁들이면 아삭거리는 배추 식감과 돼지고기의 육질이 어우러져 입 안이 행복해진다.

제철 재료인 생굴까지 곁들이면 더할 나위 없다. 90년대만 하더라도 김장을 담그면서 뜨끈하게 삶은 돼지고기 수육과 함께 나눠 먹는 문화가 일상이었으나 1인가구가 급격히 늘고, 배달음식이 보편화되면서 김장 문화가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김장 1인키트’ 출시 잇따라…한 시간 내에 김장+수육 맛볼 수 있어

 

점차 사라져가는 김장문화를 소개하고 지키기 위해 김장을 해보지 않은 초보자도 한 시간 만에 김장은 물론, 돼지고기 수육까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이 선보이고 있다. 김장 과정이 복잡해 으레 포기하는 ‘혼김’(혼자하는 김장)을 위한 ‘김장 키트’가 출시되고 있다.

 

식탁이있는삶이 운영하는 퍼밀은 소규모 김장을 준비하는 소비자를 위해 ‘실속만점 김장키트’를 선보였다. 절임배추 2kg, 김치양념 1kg 최소 용량을 선택할 경우 2만3,900원에 구매 가능하다.

 

 

편의점 GS25 역시 올해 1인 가구가 직접 간편하게 소용량의 김장을 담글 수 있는 3.2kg 용량 ‘김장 키트’를 출시했다. 절임배추와 함께 중부식 김칫속 1.2kg로 구성돼 가장 대중적인 김장 김치의 맛을 낼 수 있다. 초보자들도 30분 내로 쉽게 김장을 완성할 수 있다. 가격은 2만4800원.

 

마켓컬리는 신혼부부와 핵가족 등 2인 가족을 위한 ‘2인 김장 패키지’를 올해 처음 판매하고 있다. 절임배추 10kg와 김장양념 5kg로 구성되어 있는 ‘2인 김장 패키지’는 6만2284원.

 

돼지고기 목살∙앞다리살 ‘담백파’, 삼겹살 ‘쫀득파’ 취향따라 선택 가능

손 쉽게 김장을 마쳤으면, 김장의 또 다른 즐거움인 돼지고기 수육을 삶아보자. 돼지고기 수육도 취향에 따라 삼겹살, 목살, 앞다리살 등으로 어렵지 않게 요리할 수 있어 ‘혼김’에 이어 돼지고기 수육까지 곁들이는 ‘제철음식’을 즐길 수 있다.

 

배추에 김치소를 버무리기 전에 돼지고기 수육을 삶는 시간은 한 시간이면 충분하다. 돼지 특유의 누린내를 잡기 위해 된장과 양파, 대파, 마늘, 후추 등 재료를 넣고, 20분 간 삶으면 끝. 단골 돼지고기 정육점이 있다면 수육 고기를 살 때 월계수 잎을 덤을 준다는 얘기도 인터넷 상에 심심치 않게 목격할 수 있다. 마른 고추나 베트남 고추를 넣어도 냄새를 잡기에 탁월하다.

 

 

돼지고기 전문가 선진 미트아카데미 유보희 원장은 “김장 김치와 곁들이는 돼지고기 수육은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삼겹살과 목살 혹은 앞다리살을 선택할 수 있다”며 “부드러운 비계가 적절히 들어가 있는 삼겹 부위도 좋지만, 비계를 싫어하는 소비자는 목살과 앞다리살의 담백한 육질도 좋다”고 말했다.

 

올해, 지자체의 김장 축제가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대부분 비대면 행사로 전환되거나 취소되었다. 겨울로 들어서는 김장시즌에 수육용으로 쓰이는 앞다리 판매량이 평균 20% 가량 상승하지만, 유통업계는 코로나로 인해 앞다리 소비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선진포크한돈의 생산/유통을 담당하는 선진 식육유통BU 윤주만 상무는 “COVID-19로 인해 돼지고기 소비가 가정을 중심으로 늘고 있다고는 하지만, 예년에 비해 줄어든 것이 사실”이라며, “가정 내에서 함께 김장을 경험하면서 돼지고기 수육을 맛보기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일본 자영업 엿보기]코로나에 햄버거로 매출 올리는 日 맥주브랜드 ‘EVERBREW’
작년 11월 일본 도쿄도의 대표적인 중심가인 아키하바라 UDX 빌딩 2층에 소고기 버거를 주력으로 내세운 햄버거 프랜차이즈 ‘쇼군버거’가 오픈했다. 쇼군버거는 30년 넘게 대장군(大将軍)이라는 불고기 전문 매장을 전개해온 외식기업 ‘가네샤(GANESHA)’가 2017년 런칭한 브랜드다. 이번 아키하바라점을 운영하는 주체는 가네샤가 아닌 맥주 수입·수출을 하는 기업 ‘에버브루(EVERBREW)’가 맡았다. 코로나의 여파로 야간 영업이 어려워지며 직영으로 운영하는 매장들의 매출 손실이 커지자 이를 극복하고자 가네샤와 손을 잡았다. 에버브루는 2020년 푸드코트를 인수해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재난을 겪으며 사업을 잠정 보류할 수밖에 없었다. 기업 경영에 위기가 닥친 상황에서 에버브루의 스기와라 료헤이 대표는 지인의 소개로 가네사의 혼다 대표를 만나게 된다. 스기와라 대표는 “오랜 시간 이야기를 나눈 끝에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면서도 미래까지 바라볼 수 있는 매장을 만들어보자며 의기투합했다. 햄버거 가게에 철판 시설에 설치해 즉석에서 소고기 패티를 만드는 컨셉을 그렸다. 맛은 물론 이후 코로나가 종식돼 매장에 손님들이 찾아오면 볼거리를 줄 수도 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