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키워드] 2021 외식 트렌드는 '홀로만찬'·'동네상권 재발견'

올 한해 동안 외식은 한식, 배달은 치킨이 대세, 내년도 외식 키워드는?

URL복사

 

‘원하는 장소에서 원하는 식사를 홀로 하는 소비자’가 내년 외식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할 것으로 전망됐다.

1인가구 증가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혼밥 문화가 진화할 것이란 전망이다.

 

2021 외식 트렌드 키워드는 '나홀로 만찬', '동네상권의 재발견’

농림축산식품부가 내년 외식 경향 키워드 다섯가지를 공개했다. ‘홀로만찬’, ‘진화하는 그린슈머’, ‘취향소비’, ‘안심 푸드테크’, ‘동네상권의 재발견’ 등이다.

 

 

농식품부는 2017년 시작된 ‘나홀로 열풍’이 내년에는 ‘홀로 만찬’으로 진화할 것으로 봤다.

단순히 혼자 먹는 것을 넘어, 혼자 먹더라도 제대로 잘 먹는 트렌드가 확산할 것이란 전망이다. 진화하는 그린슈머는 윤리적 가치에 따라 소비를 결정하는 트렌드다.

 

 

친환경 포장재 사용, 대체육 소비, 채식주의 등이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소비자의 개별적 취향에 따른 외식 소비도 늘 것으로 예측됐다. 구독서비스 이용, 복고풍의 재유행, 이색 식재료 조합과 음식과 패션 브랜드 간 조합 등이 해당한다.

 

 

안심푸드테크는 위생과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예약·주문·배달·결제 등의 서비스 이용이 증가하는 경향을 의미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거주지 인근의 배달 음식점 이용이 늘어나는 동네상권의 재발견도 트렌드로 제시됐다.

 

농식품부는 2014년부터 외식 경향 정보를 제공해왔다.

외식업 경영자의 합리적 의사결정을 돕고, 소비자와의 소통을 꾸준히 추진하기 위해서다. 작년에는 편도(편의점도시락)족의 확산, 뉴트로 감성을, 올해는 편리미엄(편리한 프리미엄) 외식 등을 예측했다.

 

올해는 외식문화·소비성향·영업전략 등과 관련된 단어 1423개를 수집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도출된 20개 단어에 대해 소비자(2000명)와 전문가 대상 설문 조사를 거쳐 5개 키워드를 최종 선정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김종구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외식업 경영전략 수립시 소비자의 행동과 문화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외식 경향 정보다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식업계의 내년도 사업계획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