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트렌드]인도네시아서 인기 모으는 한국식 토스트

URL복사

몇 년 전부터 인도네시아 소비자들 사이에서 간단히 아침식사 및 간식을 해결할 수 있는 음식으로 토스트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달걀을 기본으로 치즈, 베이컨, 불고기 등 다양한 재료가 들어간 한국식 토스트가 주류를 이루었다.

 

 

한국식 토스트 인도네시아 현지서 인기

인도네시아는 아이돌 그룹을 중심으로 한류 콘텐츠 소비가 활발한 나라 중 하나다. 지난해 여자 아이돌그룹 블랙핑크의 유튜브 영상 조회수 가장 높은 나라가 인도네시아였다. 토스트 시장에도 한국식 토스트를 표방한 수많은 브랜드가 등장했다.

 

 

투스타(Tousta)는 버터에 구운 식빵 사이에 야채, 치즈 소고기 패티, 마요네즈를 뿌린 가장 기본적인 형태의 토스트를 판매한다. 치킨, 소고기 마요, 소고기 베이컨, 트리플 치즈 등을 속재료로 넣는다.

 

또한, 토스트에 오레오 쿠키, 누텔라 잼과 마쉬멜로 크림을 함께 넣어 단맛을 극대화한 메뉴도 인기다. 플러터너터 샌드위치를 참고해 마쉬멜로 크림과 땅콩버터를 바른 토스트도 젊은 고객이 선호하는 메뉴 중 하나다.

 

 

이외에도 렛츠 토스트(Let’s Toast), 모모코 토스트(Momoko Toast), 김미 코리안 토스트(Kimmi Korean Toast) 등 한국식 토스트를 선보이는 다수의 브랜드가 현재 운영되고 있다.

 

 

독특한 외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토스트 브랜드도 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매장을 오픈한 대만의 카페 브랜드 ‘MrRdrink’는 마쉬멜로로 만든 강아지 모양을 토스트에 넣어 인스타그래머블 음식으로 화제를 모았다.

 

고객 취향에 따라 토스트 빵에 버터 혹은 초콜릿을 발라 굽는다. 스크램블 에그와 타피오카펄을 함께 씹는 식감이 독특하다.

 

 

로티 베이커 88(Roti Bakar 88)는 속 재료를 가득 채워 하나만 먹어도 배부를 것 같은 토스트를 메뉴로 출시했다. 감자콘샐러드, 모짜렐라 치즈를 넣고 초콜릿 시럽을 듬뿍 뿌렸다. 

 

현재 인도네시아에서는 한국식 토스트가 인기를 끌며 새로운 속재료를 추가한 메뉴를 개발하거나 비주얼적 요소를 강화한 토스트 메뉴들이 연이어 출시되고 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2021년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 오는 21일 열려
가정간편식 시장은 1인 가구 증가와 편의성 트렌드가 함께 맞물리며 급성장 중이다. 올해의 경우 가정간편식, 도시락 배달, 기능성식품이 식품외식산업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1조 6천억 원이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4조원까지 커졌다. 2022년이면 5조원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소비는 줄고 배달이 일상화되면서 지역 유명 맛집, 프랜차이즈 기업도 매출 증대 방안으로 간편식 상품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러한 시장흐름 속 알지엠컨설팅이 배달창업, 업종변경 고려자를 대상으로 한 ‘일식 HMR·도시락’ 메뉴개발과정을 오는 21일(목)에 개최, 불황 극복을 위한 상품 차별화 전략을 전한다. 수요급증, ‘차세대 가정간편식'으로의 상품 전략은? 최근 출시되는 밀키트 제품들은 한 끼 분량에 알맞게 손질된 식재료와 양념 등이 세트로 구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전문식당의 맛을 완벽하게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경쟁이 치열한 품목은 단연 ‘도시락’이다. 혼밥 문화가 정착하고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충족하는 제품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900년 역사 가진 日 HMR·도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