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이슈]공유주방에서 제2의 백종원 나오나, '고스트키친' 92억 신규 투자 유치

스마일게이트 컨소시엄, '고스트키친'에 92억 투자

고스트키친이 대형 신규 투자를 유치하며, 공유주방 사업 기반을 닦고 있다.

고스트키친은 우아한형제들 출신의 최정이 대표가 만든 배달전문 공유주방 브랜드로 이번 투자로 고스트키친은 누적 투자금 124억원을 달성했다.

 

 

지난 2월 21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지 6개월 만에 약 5배 규모의 신규 투자 유치에 성공한 것이다. 이번 대규모 자금 조달에 성공함에 따라 시장 선점효과를 누릴 것으로 보인다.

 

공유주방은 주방 설비와 기기를 갖춘 공간을 외식 사업자들이 일정 시간동안 공유할 수 있는 서비스로 누구나 별도의 설비 투자 없이 소자본으로 외식업 창업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고스트키친의 경우, 배달음식점 창업자를 대상으로 국내 최대 상권인 서울 강남 역세권에 위치한 풀옵션 프라이빗 키친(개별 주방)을 보증금 1000~1200만 원, 월 임대료 150~170만 원에 임대해준다.

 

 

스마트 공유주방을 표방하는 고스트키친은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한 주문 접수부터 결제·배달까지 일련의 과정을 자동화했다. 내부 전문 인력이 데이터를 분석해 메뉴개발, 마케팅, 광고 등 컨설팅과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이번 투자에는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메가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데브시스터즈벤처스, 패스파인더H, 우미건설, 아이파트너스가 새롭게 합류했고, 기존 투자사인 패스트파이브와 슈미트는 후속 투자로 참여했다.

 

고스트키친은 KAIST에서 전기·전자공학을 전공하고 우아한형제들에서 배민수산과 배민키친 서비스 론칭을 주도했던 ‘배민마피아’ 최정이 대표가 만든 배달 전문 공유주방 브랜드로 지난 7월 1호점 삼성점, 8월 2호점 강남역점을 오픈했다.

 

ICT 기술이 접목된 국내 최초의 스마트 공유주방으로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배달앱을 통한 주문 접수부터 결제, 주문한 음식이 라이더에게 전달되기까지의 일련의 과정을 자동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고스트키친은 이번 투자금을 ICT 시스템 고도화와 지점 확대에 집중 투입해 스마트 공유주방 시장에서의 선두 입지를 강화해나간다는 전략이다.

 

지난 2월 투자에 이어 이번 투자까지 연속 참여한 공유오피스 패스트파이브와 ‘공유’의 가치와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식의 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패스트파이브 입주자가 고스트키친에서 주문한 음식을 즐길 수 있는 다이닝룸을 운영 등이 대표적 사례다.

 

최정이 고스트키친 대표는 "일반적으로 공유주방이 음식점 창업에 앞서 시행착오를 줄이고 경험을 쌓는 목적으로 거쳐 가는 창업 실험실이나 브랜드 인큐베이터의 역할을 표방하고 있다"며 "고스트키친은 점주가 고스트키친 지점 인프라를 기반으로 사업을 키워가는 외식업 플랫폼을 지향하며 서울 시내 핵심상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지점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