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전략] 식품업계, ‘ESG’ 전략 주목

지속가능경영에 앞장서는 식품 브랜드 ‘눈길’

URL복사

지속 가능한 경영을 위한 기업의 3가지 비재무적 요소, ‘환경•사회•지배구조’를 의미하는 ‘ESG’(Environment•Social•Governance)는 최근 기업 활동의 핵심 기준으로 부상했다.

코로나19의 주요 원인으로 환경 파괴가 거론되고, 정부 또한 발벗고 나서면서 환경의 중요성이 더 대두되고 있다. 특히 비대면 서비스 확산으로 환경 문제가 불거지면서 ‘ESG 경영’에 대한 관심 역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식품업계 또한 ESG 경영 기조에 발맞추어 다방면으로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가령 제품 구매 후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쓰레기양을 줄이기 위해 제품 출시부터 빨대, 라벨을 없애거나 제품 생산 후 남겨진 부산물을 재조명하는 등 다양한 모습이다.

 

대표적인 ESG 전략은 ‘친환경’이다. 꾸준한 투자와 가치 활동으로 환경보호에 앞장서는 기업의 이미지를 구축하고 ESG 전략을 통한 지속가능성 확보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17일 ‘롯데제과’는 한솔제지와 카카오 열매 성분이 함유된 친환경 종이포장재인 카카오 판지를 선보였다.

 

 

카카오 판지는 롯데제과, 롯데 중앙연구소와 한솔제지가 공동 개발한 종이 포장재로, 초콜릿 원료로 사용된 후 버려지는 카카오 열매의 부산물을 분말 형태로 가공해 재생펄프와 혼합해서 만든 친환경 종이다.

카카오 판지는 봄 시즌 기획 제품 2종(가나 핑크베리, 크런키 핑크베리)의 묶음 상품에 적용됐으며 추후 다양한 제품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롯데제과는 친환경 포장 확대 프로젝트인 ‘스마트 리사이클’을 추진하는 등 친환경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솔제지 역시 원료의 생산부터 폐기물 처리, 재활용까지 자원 순환 시스템을 구축해 관리하는 등 ESG 경영에 나서고 있다.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종이 포장재 ‘프로테고’를 선보이는 등 친환경 제품 개발에도 적극적이다.

 

ESG 경영의 원조, 달콤한 정의를 실현하는 아이스크림 ‘벤앤제리스’

글로벌 사회적 책임 기업에 부여하는 비콥(B-Corp) 인증을 받은 벤앤제리스는 환경오염, 공정 무역, 빈곤 문제, 인종 차별 등 각종 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서 목소리를 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인기 플레이버인 ‘초콜릿 퍼지 브라우니’에 들어있는 브라우니는 뉴욕의 사회적 기업 ‘그레이스톤 베이커리’에서 전량 제조해 사용하고 있으며, 풍부한 맛을 더하는 벤앤제리스 아이스크림의 주요 재료 5가지는(바닐라, 바나나, 카카오, 설탕, 커피) 모두 공정무역으로 인증받은 곳에서 수급하는 점 등이 대표적이다.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퍼진 흑인 인권 운동(Black Lives Matter)을 강력하게 지지하는 모습으로 또 한 번 전 세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기후 위기 비상 행동’에 참여해 기후 변화에 대한 경각심을 소비자에게 전달하기도 했으며,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는 등 다양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아이스크림 포장 구매와 배달이 가능한 벤앤제리스 DV점 16곳에서는 FSC 인증(산림인증제도) 받은 제지로 만든 파인트 컵과 PLA(생분해성 플라스틱) 코팅이 완료된 파인트 컵 및 음료 컵을 사용하고 빨대와 스푼, 냅킨은 나무 또는 종이 재질로만 만들어진 제품을 사용한다.

 

뿐만 아니라, 플라스틱이나 비닐 백 대신 재활용 펄프 소재의 크라프트 종이백을 사용해 포장재로 인한 환경 걱정 없이 배달 아이스크림을 즐길 수 있다.

 

누구나 아는 ESG 모범생 기업 ‘풀무원’

‘바른 먹거리’를 지향하는 풀무원은 ‘사람과 자연을 함께 사랑하는 LOHAS 기업’이라는 브랜드 미션을 통해서도 ESG 책임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풀무원은 전문 경영인 체제 확립을 통한 지배 구조 개선을 바탕으로, 사회와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다분히 노력하고 있다.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를 신설,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ESG 활동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원료, 제조, 포장, 판매, 폐기 등의 전 과정에서 환경을 생각한 원칙 준수로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을 인정받은 결과, 풀무원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주관하는 2020년 ESG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ESG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상생 그리고 친환경 ‘SPC그룹’

SPC그룹은 코로나19와 태풍, 장마 등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농가를 지원하는 ‘행복상생 프로젝트’로 주목을 받았다.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출시된 평창군 감자를 닮은 ‘강원도 알감자빵’, 제주도 구좌 당근을 활용한 ‘제주 구좌 당근케이크’ 등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최근에는 포장재 개발에도 힘쓰고 있는 모습이다. SPC의 포장재 생산 계열사 SPC 팩은 식품포장재 인쇄업계 최초로 ‘녹색전문기업’ 인증을 획득한 바 있으며, 친환경 포장재 제조 기술을 개발해 SPC 브랜드 및 다양한 기업에 공급하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박람회정보]신축년 첫 창업박람회! 25일부터 부산벡스코에서, 4대 특별관 주목
오는 2월 25일부터 27일까지 ‘제일창업박람회 IN 부산’이 부산 벡스코1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제일창업박람회 in 부산’은 코로나19로 인해 변화된 창업시장과 창업트렌드 파악 및 예비창업자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켜줄 예정이다. ‘제일창업박람회 in 부산’은 4대 특별관(커피특별관, 1인창업관, 도시락HMR관, 배달창업관)이 추가로 진행되어 각 주제에 맞는 창업정보를 얻고, 상담이 가능하다. 4대 특별관 중 특히 커피 특별관은 기존 프랜차이즈 카페 본사들만 참여하였던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와 달리, 프랜차이즈 카페 창업은 물론 로컬카페, 카페관련 업체인 커피머신, 원두업체 등 카페운영에 관련된 업체들도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창업박람회 진행 중 27일(토) 오후 3시~5시는 커피 클래스가 유료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제일창업박람회 IN 부산’ 은 코로나 19로 인해 방문이 어려운 예비창업자들을 위해 비대면 창업박람회도 동시 진행 예정이다.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제2회 제일창업박람회 IN 랜선’은 2월 4일~ 3월 2일까지 온라인 창업박람회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람회 전에 상담예약을 통해 1차 상담을 진행하고, 박람회 현장에서 1차 상담 내용을 기반으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배너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박람회정보]신축년 첫 창업박람회! 25일부터 부산벡스코에서, 4대 특별관 주목
오는 2월 25일부터 27일까지 ‘제일창업박람회 IN 부산’이 부산 벡스코1전시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제일창업박람회 in 부산’은 코로나19로 인해 변화된 창업시장과 창업트렌드 파악 및 예비창업자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켜줄 예정이다. ‘제일창업박람회 in 부산’은 4대 특별관(커피특별관, 1인창업관, 도시락HMR관, 배달창업관)이 추가로 진행되어 각 주제에 맞는 창업정보를 얻고, 상담이 가능하다. 4대 특별관 중 특히 커피 특별관은 기존 프랜차이즈 카페 본사들만 참여하였던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와 달리, 프랜차이즈 카페 창업은 물론 로컬카페, 카페관련 업체인 커피머신, 원두업체 등 카페운영에 관련된 업체들도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창업박람회 진행 중 27일(토) 오후 3시~5시는 커피 클래스가 유료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제일창업박람회 IN 부산’ 은 코로나 19로 인해 방문이 어려운 예비창업자들을 위해 비대면 창업박람회도 동시 진행 예정이다.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제2회 제일창업박람회 IN 랜선’은 2월 4일~ 3월 2일까지 온라인 창업박람회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람회 전에 상담예약을 통해 1차 상담을 진행하고, 박람회 현장에서 1차 상담 내용을 기반으로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녹차향이 가득한 후지산의 고장 日 ‘시즈오카현’
일본 지도에서 중앙부, 바다로는 태평양에 면하고 있는 시즈오카현은 세계문화유산에 등록된 후지산을 비롯하여 일본에서도 가장 깊은 바다 스루가만 등 다양한 풍토를 자랑하는 지역입니다. 이 풍요로운 자연과 온난한 기후의 덕분에 시즈오카현은 식재료의 왕국이라 불립니다. 천혜의 자연환경 속에서 자라는 농산물과 수산물은 439품목에 달하며 그 풍요로움은 일본 전국에서도 최고라 평가받고 있습니다. 시즈오카현은 일본의 녹차 생산량의 약 45%를 책임지는 최대 녹차 생산지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따뜻한 햇볕, 후지산에서 흘러내리는 깨끗한 물, 해안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만나 최상의 녹차를 만들어 내며 그 맛도 깊고 진한 여운을 줍니다. 또한, 시즈오카의 와사비는 2018년 3월 농작물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록될 정도로 우수한 품질로 유명합니다. 후지산의 깨끗한 물에서 자라 맑은 향기와 맛있는 매운 맛이 나며, 국내에서도 유명 일식당 대부분 시즈오카산 와사비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강판에 갈아서 먹는 생와사비부터 튜브형 제품, 마요네즈, 아이스크림 등 다양한 상품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스루가만의 벚꽃새우, 야이즈의 가다랑어, 하마마쓰의 장어, 시미즈의 마구로(참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