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1~3분기 신선편의식품 사업 매출 30% 상승

SPC삼립의 신선편의식품 사업 실적이 빠르게 성장 중이다.

 

 

SPC삼립은 12일, 샐러드, 가공채소, 음료, 소스류 등을 생산하는 ‘SPC프레쉬푸드팩토리’의 3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30% 성장했다고 밝혔다.

 

SPC프레쉬푸드팩토리는 SPC삼립이 450억원을 투자해 충북 청주시 흥덕구 산업단지에 1만6000m² 규모(건물면적)로 건립한 생산시설로 350개 품목을 연간 1만3000톤 생산할 수 있다.

 

핵심 생산 품목은 샐러드, 샌드위치 등에 사용되는 양상추, 로메인, 파프리카, 토마토 등 가공채소다. 월 평균 가공량이 건립 초기에 대비 60% 이상 늘어난 800톤이다. 관련 매출도 지난해 1~3분기 누적 기준 대비 2배 이상 올랐다.

최근 샐러드·샌드위치 시장 성장으로 SPC삼립의 완제품 샐러드인 ‘피그인더가든’ 매출 증가, B2B 활로 확대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SPC삼립 관계자는 "6000개 SPC그룹 매장과 연계한 안정적인 성장, 외부 거래 확대로 2019년도 SPC삼립 신선편의식품 매출은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또 소비자 트렌드에 부합하는 신선편의식과 신규 카테고리 제품으로 2023년까지 매출 1100억원을 달성할 계획"이라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업계이슈]백종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시작하나
더본코리아(대표 백종원)의 '빽다방'이 베이커리 사업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업계 시선이 쏠리고 있다. 더본코리아는 지난 4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빽다방베이커리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격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빽다방 베이커리에선 기존 빽다방에 제공하던 베이커리 수준을 넘어 독립 베이커리 브랜드로서 경쟁력을 가질 만한 다양한 특화 제품을 늘려갈 것으로 보인다. 더본코리아가 베이커리 브랜드를 운영한 건 처음은 아니다. 제주 호텔더본에서 ‘본앤베이커리’를 운영 중이다. 빽다방에서도 ‘계란사라다빵’ 등 인기 양산빵을 판매해왔다. 기존 커피전문점 프랜차이즈였던 빽다방의 주력 메뉴가 커피와 음료였다면 ‘빽다방베이커리’는 제빵·제과를 대표 메뉴로 한 가맹사업을 시작하는 셈이다. 한식·중식·양식·커피 전문점을 넘어 베이커리도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현재 가맹점 3곳이 오픈을 준비 중이다. 빽다방베이커리는 베이커리 특화 점포로 지난해 9월 서울 신사역 인근에 개설된 ‘빽스커피 베이커리’가 출발점이다. 이는 더본코리아가 직접 운영하는 매장으로, 매장 공간이 협소한 다른 빽다방 매장에 비해 50여석의 좌석 수와 비교적 넓은 공간으로 눈길을 끌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외식BIZ 단신]SY프랜차이즈, 자영업 창업자 위한 '하이키친' 오픈
외식 프랜차이즈 전문 기업 SY프랜차이즈가 지난달 29일, 경기도 광주에 외식 창업 종합 할인매장 ‘하이키친’ 오픈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오픈한 하이키친은 자영업자들의 성공적인 창업과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주방용품과 설비를 비롯해 로봇 바리스타 등 푸드테크 관련 기기, 각종 자재, 교육장 등 외식 창업에 관한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이다. 중고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는 리사이클 아울렛도 마련됐으며, 외식 창업 컨설팅을 위한 공간도 갖췄다. 규모는 지하 1층부터 3층까지 총 4층이다. 이날 오픈식에는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을 비롯해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오픈 기념 행사와 함께 SY프랜차이즈 임직원이 직접 담근 김장김치 200박스와 쌀 2000kg을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에 기부하는 ‘행복 나눔 기탁식’도 진행됐다. 김성윤 SY프랜차이즈 대표는 “자영업자들이 성공적인 외식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창업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하고자 하이키친을 오픈하게 됐다”며 “이번 하이키친 광주점을 시작으로, 더 많은 자영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매장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