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스타트업 공모전 대상에 ‘광주 한과배기’ 선정

광주시, 2019 광주푸드스타트업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주광역시가 식품산업의 미래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식품창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개최한 ‘제1회 광주 푸드 스타트업 공모전’에서 광주지역 청년바른식팀에서 출품한 ‘광주 한과배기(전통한과 복원 및 디저트류 한과)’가 대상을 차지했다.

 

이번 공모전은 14일부터 17일까지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진행 중인 ‘2019 광주미래식품전’의 일환으로, 식품산업의 미래 트렌드를 파악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개최했다.

 

공모전에는 전국에서 총 44개 작품이 출품됐으며, 1·2차 심사를 통해 5개 분야(농수산물 및 식품, 푸드테크, 식품기자재, 6차산업, 기타)에서 20개 팀이 선발됐다.

 

이어 광주미래식품전 기간 현장 3차 심사(UCC사업 아이템, 독창성 및 판넬의 디자인, 도식화 등)를 통해 11개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대상으로 선정된 ‘광주 한과배기’는 광주지역만의 전통한과를 복원하고 디저트화 된 한과를 카페형태의 매장에서 제공하는 ‘한식 디저트’ 스타트업 기업이다.

 

기존 한과 이미지에서 벗어나 젊고 세련된 감성으로 세계에 한식 디저트를 전파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광주광역시장상인 최우수상에는 ㈜대산의 ‘맛있다 소나무가’(소나무 황장목 심재로 만든 침출차와 소금)와 가로주름의 ‘살아있는 마을의 시작:살마시’가 선정됐다. 11개 작품 수상자들에게는 상장과 상금이 수여됐다.

 

전문심사위원들은 “응모된 많은 작품들이 신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담고 있었다”며 “즉시 상품화하기에 손색없는 작품들도 많아 이러한 상품들을 빠른 시일 내에 시장에서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고 심사 소감을 전했다.

 

박남언 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전국 최초의 식품분야 창업 공모전으로 추진된 이번 행사가 식품의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며 “성공적인 첫 출발을 한 만큼 앞으로 공모전을 지속 발전시켜 광주를 식품창업의 거점 도시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약처,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 배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식품 업계 및 종사자들이 지켜야 할 사항을 정리한 ‘식품업체를 위한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마련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식약처의 지침은 식품 생산·유통 과정 전반에 있어 안전 관리를 강화한 것으로, 세계보건기구(WHO)·세계식량농업기구(FAO) 등 국제기구의 권고, 국내 방역 수칙 등을 고려해 마련됐다. 식약처가 지침에 따르면 감염 예방을 위해 식품을 다루는 작업장에서는 작업자를 서로 마주 보지 않도록 엇갈리게 배치하고, 식품을 운송할 때는 손이 닿는 운전대와 차 문 손잡이 등을 수시로 소독하는 게 좋다. 각종 식자재나 식품을 배송할 때도 차 안 운전대, 문손잡이 등 손이 자주 닿는 공간은 수시로 소독하고 가급적 고객과의 거리를 유지하는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작업장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방안, 물리적 거리 두기 실천 방안, 확진자가 발생 시 주의사항, 식품 배송 시 주의사항, 직원 식당·휴게실 관리 권고 등이 담겼다. 식품을 다루는 작업자들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작업장 안에서 자주 손이 닿는 부분은 수시로 청소하거나 소독해야 한다. 기침, 발열 등 의심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