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유통업계, 브랜드 가치 내 건 2020년 ‘다이어리’ 마케팅 집중

연말을 맞아 스타벅스, 엔제리너스, 투썸플레이스, 탐앤탐스 등 커피 전문점들이 다이어리 전쟁에 돌입한 가운데 치킨·아이스크림·쇼핑몰 등 외식, 유통업계로 다이어리 마케팅이 확산되고 있어 화제다.

 

다이어리는 아날로그 감성을 대표하는 굿즈로 모바일 중심인 디지털 시대임에도 불구하고 해마다 인기를 끌고 있다.

 

 

다이어리 마케팅, 치킨 등 외식·유통업계로 확산

다이어리는 처음 고객에게 감사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제작되었으나 이제는 소장의 가치와 함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데 효과적인 마케팅으로서 다양한 업계에서 이를 활용하는 사례가 확대되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은 지난달 말 모던함을 강조한 ‘2020 다이어리’를 선보이고 ‘블랙올리브’ 치킨을 주문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무료 증정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bhc치킨이 올해 선보인 ‘2020 다이어리’는 화이트와 블랙 등 2가지 색상으로 미니멀리즘에 부합하는 디자인을 적용해 단순하고 간결하면서도 모던함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또 하드커버로 내구성을 추구함은 물론 휴대하기 편한 크기와 월별 일정 메모, 넉넉한 프리 페이지 등으로 구성해 이용자의 편리성을 높여 실속형 다이어리로서 소장 가치를 높였다.

 

bhc치킨은 지난 2013년 다이어리를 처음 선보였으며 책상 달력이 대부분이었던 치킨업계에 모던한 디자인과 편리성으로 신선한 바람을 불어 넣으며 소장하고 싶은 다이어리로 인기를 얻고 있다.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배스킨라빈스’도 ‘2020플래너 세트’를 출시하고 지난달 13일부터 ‘쿼터’ 사이즈 이상 구매 시 3900원에 구입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배스킨라빈스의 2020 플래너 세트는 ‘WE MAKE PEOPLE HAPPY’라는 콘셉트로 영국에서 활동 중인 핀란드계 일러스트레이터 ‘얀 이보넨’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됐으며, 세트 구성은 먼슬리 플래너와 탁상용 캘린더, 볼펜, 베스트 아이템 3종 쿠폰 등이 담겼다. 색상은 핑크와 블루 2종이다.

 

쇼핑몰 ‘텐바이텐(10X10)’은 오는 11일까지 걸그룹 오마이걸과 함께 2020년 다이어리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는 텐바이텐과 오마이걸의 2020년 다이어리 배달 프로젝트 ‘너와 나의 2020년을 응원해’로 다이어리를 함께 받고 싶은 친구 수와 사연을 남기면 응모자와 친구 모두에게 다이어리 세트 1000개를 선물한다.

다이어리 세트는 다이어리, 다이어리 표지 4종, 스티커, 포스터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중 7개는 오마이걸 사인이 함께 포함돼 있다.

 

 

bhc치킨 관계자는 "연말이면 다이어리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높아 해가 거듭할수록 다양한 업계로 확산되고 있는 추세"라며 "소장 가치가 높은 다이어리 증정 이벤트를 통해 소비자에게 감사의 마음를 전하는 한편 가맹점의 매출 증대에도 크게 도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캠핑 먹거리도 이제 편의점에서! CU, 업계 최초 캠핑 간편식 시리즈 출시 화제
CU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캠핑족을 겨냥해 야외에서도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캠핑 간편식 시리즈를 8월 13일 업계 최초로 출시한다. CU의 캠핑 간편식 시리즈는 ▲초간편 눈꽃볶음밥 ▲모둠볶이 ▲콘치즈쏘시지 3종이다. 해당 상품들은 내용물을 알루미늄 용기에 담아 버너로 직접 가열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초간편 눈꽃볶음밥'은 캠핑장에서 고기를 구워 먹는 것을 고려해 후식용 볶음밥 콘셉트로 출시된 상품으로, 눈꽃처럼 잘게 자른 모짜렐라 치즈를 김치볶음밥에 수북이 얹었다. 밥 양은 기존 도시락 대비 1.5배로 성인 2명이 먹기에도 충분하다. 캠핑장 인기 사이드 메뉴인 즉석떡볶이와 콘치즈도 간편식으로 출시된다. '초간편 모둠볶이'는 만두튀김, 김말이 등과 고추장 불고기를 매콤한 양념에 자작하게 조리할 수 있도록 만든 상품이다. '초간편 콘치즈쏘시지'는 허브향 소시지, 스위트콘을 체다치즈와 듬뿍 담아내 아이들 간식이나 어른들 술안주로 즐길 수 있다. CU가 캠핑 간편식 시리즈를 선보이는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면서 인파가 붐비는 휴가지 대신 친구나 가족들과의 독립된 공간을 찾는 캠핑 인구가 크게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조연에서 주연으로! 일본 멈추지 않은 레몬 붐
올해 초 일본 식품·외식산업 주요 트렌드 중 하나로 ‘레몬’이 꼽힌바 있다. 하반기로 접어든 지금 일본 현지 레몬 붐이 멈출지 모르고 있다. 레몬사와, 에이드, 탄산수 등 주로 음료와 주류에 들어가 조연 역할을 하던 것에서 그치지 않고 라면, 카레 등 요리로 등장하며 주연으로 등극했다. 일본 외식업계에 불고 있는 ‘옐로우 푸드’ 바람 일본에서 레몬은 건강 지향 트렌드, 새롭고 독특한 음식을 찾는 ‘인스타그래머블’과 맞물리며 2017년부터 꾸준히 인기를 유지했다. 당시는 레몬사와, 하이볼 위주로 인기가 있었다면 올해 들어서는 레몬을 요리의 메인 재료로 사용한 ‘옐로우푸드’가 증가했다. 2018년 9월 도쿄 시부야역 근처에 문을 연 1평 남짓의 작은 가게 ‘레몬라이스 도쿄’는 레몬을 넣어 만든 카레라이스를 판매하는 곳이다. 매장에서는 테이크아웃으로만 레몬라이스를 판매하며, 시부야 명소로 등극해 오후가 되면 금세 매진될 정도로 찾는 이들이 많다. 레몬즙을 첨가해 만든 밥에 인도 남부 가정 요리에서 모티브를 얻은 치킨 카레 향신료와 각종 야채를 섞어 먹는다. 화학조미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았으며, 레몬, 야채를 전부 수작업으로 썰고 있다. 밀키트로 제작해 온라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