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람회정보]2019 중국이우수입상품 박람회 5월 개막

 

세계 각국의 식품과 공예품, 가구 등을 만날 수 있는 대규모 박람회가 중국에서 개최된다.

 

중국의 국제 수입 소상품(small commodity) 전문 플랫폼인 ‘2019 중국이우수입상품 박람회’(China Yiwu Imported Commodities Fair 2019)가 오는 5월 23~26일 중국의 소상품 낙원인 이우의 이우국제엑스포센터(Yiwu International Expo Center)에서 개최된다.

 

전시 공간이 5만평방미터 이상 되는 올해 박람회는 아시아관(Asia Pavilion) I, 아시아 관II, 유럽관, 아메리카-호주-아프리카 및 국가간 무역관 등 4개 전시 존에 2000개의 국제기준의 부스로 구성돼 있다.

 

​전시 품목은 커피와 차, 와인 등 주류부터 각종 포장 식품을 포함해 일회용 제품, 육아, 주방용품 등 다양한 제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이 박람회에는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1500여개 기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방문자와 바이어는 12만명 이상 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국제상회와 중국 상업연합회, 중국 물류와 구입 연합회가 주최하는 이번 중국 이수 수입상품 박람회는 개방‧창의적인 제품을 한자리에 모아 소비를 촉진하고 글로벌 자원을 함께 누리는 데 목적을 뒀다.

 

박람회가 열리는 중국 이우는 세계적인 마케팅 및 배송 네트워크가 구축돼 있어 매년 1만 3천여 명 이상의 외국 상인들이 이곳에 상주하곤 한다.

 

기존 국내‧국제 물류 기업이 2500여 개이고 각종 유형의 플랫폼 업체 24만여 곳이 이우에 있다. 또 무역 기술이 특화돼 해외 상품을 중국으로 들여오는 중국 시장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박람회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5월 8~10일 3일간 열린 이우 수입상품 박람회는 세계 많은 기업이 참여해 다양한 실적을 거뒀다.

 

배너

배너
[식품BIZ]스테디셀러의 맛있는 변신
식품업계에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스테디셀러를 앞세워 제품군을 확장하며 소비자들의 입맛 공략에 나섰다. 이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신뢰도 높은 제품의 색다른 모습을 통해 신선함과 트렌디함을 소비자들에게 보여주며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 동시에 호기심 유발을 통한 신규 고객 창출까지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겠다는 전략이라고 볼 수 있다. 오리지널 치킨 브랜드 KFC는 최근 이러한 전략의 일환으로 ‘블랙라벨 에그타워버거’를 새롭게 내놓았다. 블랙라벨 에그타워버거는 고급스러운 맛으로 출시 제품마다 인기를 끌고 있는 ‘블랙라벨’ 라인의 새로운 제품이자, 대표 인기메뉴인 ‘타워버거’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두툼한 닭다리 통살과 촉촉하고 고소한 풍미의 계란 반숙, 부드러운 치즈소스로, 출시 이후 계속해서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KFC는 블랙라벨 라인뿐만 아니라 ‘오리지널 치킨’, ‘오리지널 버거’ 등 ‘오리지널’ 라인으로도 확장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오리지널 타워버거’를 선보이기도 했다. ‘불닭볶음면’으로 히트를 친 삼양식품도 불닭 브랜드의 확장에 열을 올리고 있다. 삼양식품은 맵고 중독적인 맛으로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얻고 있는 ‘불닭볶음면’을 시작으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