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글로벌 푸드 트렌드 & 테크 컨퍼런스’ 개최

21일 일산 킨텍스 그랜드볼룸서 개최,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의 개막행사
‘혁신’, ‘인사이트’, ‘마켓’ 주제로 글로벌 식품업계 리더 총출동
연사와 참가자간 비즈니스 네트워킹 지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사장 권평오, 이하 KOTRA)가 21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그랜드볼룸에서 ‘2019 글로벌 푸드 트렌드 & 테크 컨퍼런스(GFTT 2019)’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간 개최되는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2019(SEOUL FOOD 2019)의 개막행사이다. '발견-모험을 즐기는 소비자'라는 주제로 참관객들에게 전 세계 푸드 트렌드 및 테크 산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혁신, 인사이트, 마켓의 3개 섹션으로 이뤄지는 이번 컨퍼런스는 세계적인 식음료 시장 조사 기업인 이노바마켓인사이트의 패트릭 매니언 회장이 기조강연을 맡은 가운데 세계 유수의 식품 기업 CEO 등이 참여해 다양한 이야기를 펼친다.

 

혁신 섹션에서는 마릴리스 홈 핀리스푸드 식품과학총괄본부장이 ‘대체 육제품 개발’, 김부원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부문 글로벌마케팅 부장이 ‘조미 소재의 혁신’을 주제로 컨퍼런스의 첫 시간을 장식한다.

 

인사이트 섹션에서는 저니푸드의 창업자 리아나 린이 ‘제4차산업혁명’, 루틸리티의 CEO 리머 슈어는 ‘팜 이노베이션’, 저스트 사업개발대표(CBO) 조단 테트릭은 ‘크리에이티브 식품’을 주제로 이야기를 펼쳐 나갈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마켓 섹션에서는 말레이시아 할랄산업개발공사의 하니소피안 알리아스 부사장이 ‘에닉스 식품시장 기회’에 대해 듀폰 뉴트리션·바이오 사이언스의 미셸 리 아세안 마케팅 총괄 본부장이 ‘에이징’, 마지막으로 메쉬코리아의 유정범 대표가 ‘트렌드’에 대해 강연을 꾸려 나간다.

 

KOTRA는 연사별로 전담 수행통역사를 배정해 질의응답 시간 외에도 쉬는 시간 등을 통해 국내 참가자들이 연사와 원활한 소통 및 비즈니스 네트워킹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17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신청을 받는다. KOTRA는 컨퍼런스에 참여하는 이들에게 수료증과 함께 SEOUL FOOD 2019 무료 입장권, 점심 식사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KOTRA는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전 세계 식품 트렌드와 테크 산업에 대해 기업들이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기업을 비롯해 다양한 식품 산업 종사자들이 참여해 양질의 정보와 신사업의 기회를 얻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이슈&이슈]농식품부, 20개 청년한식당 신메뉴 개발에 최대 2천만원 지원
농림축산식품부가 청년한식당 20곳을 선정해 국산 식재료를 활용한 신메뉴 개발에 최대 2천만원을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재단법인 한식진흥원과 함께 2019년 청년한식당 국산식재료 활용 지원 사업자 20곳을 선정했다 밝혔다. 현재 농식품부는 창업 3년 이내의 젊은 셰프(만 20~39세)를 지원하고 국산 식재료 소비도 활성화하고자 지난해부터 이 사업을 펼치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10곳에서 두 배인 20곳으로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농수산물가격안정(농안)기금 또한 4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한 곳당 최대 2천만원의 신메뉴 개발 비용 일체를 지원하고, 조리법 저작권료와 우수 메뉴 선정 및 포상, 온·오프라인 홍보 혜택도 주어진다. 올해 선정된 청년한식당은 서울 양천구 '고래아방'과 충남 천안시 '그니식당', 서울 동대문구 '독립식당', 경기도 파주시 '모아냉면', 서울 강남구 '미아전' 등 20곳이다. 새로 개발한 요리는 이들 식당에서 실제 판매된다. 또 이 조리법은 한식포털과 한식진흥원 홈페이지에 소개돼 누구나 직접 만들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오는 20일 서울 한식문화관에서 청년농업인연합회 등이 참여하는 청년한식당과 농업인 연계 행사를 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