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지니스 인사이트] 로컬은 우리의 미래다 ! 문경시, 넥스트로컬 4기 참여

서울시와 손잡고 서울청년의 로컬 창업 지원

 

 

문경시는 지난해 넥스트로컬 3기에 이어 2022년에도 '서울시 지역연계형 청년 창업 지원사업'인 넥스트로컬 4기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넥스트로컬사업은 서울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협력을 바탕으로 서울청년의 지역자원 발굴과 창업 모델화 과정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2년에는 전국 20개 지자체가 참여한다.

 

지난 16일 부터 참여자 모집을 시작한 본 사업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39세 이하의 청년이 희망하는 지역의 자원을 발굴 조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2개월, 교통비․숙박비), 창업교육과 전담코칭을 통해 사업모델을 시범운영할 수 있는 도전의 기회를 제공한다.(6개월, 최대 2,000만원)

이에 사업모델이 검증된 팀을 최종 선정하여 최대 5,000만원의 최종사업비를 지원하며, 성과공유에 따른 후속투자도 이어진다.

 

문경시는 올해도 청년들의 지역창업모델발굴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과 지역자원 연계, 청년 네트워크와 공유오피스를 제공하는 등 서울시와 협력하여 청년들의 창업을 도울 예정이다.

 

 

지난 해 문경에 지원한 청년팀은 총16팀 25명으로 지역자원조사와 사업화 단계를 거쳐 전국 21팀을 뽑는 최종선정에 4팀이 선정되는 성과를 내었다. 오미자믹스를 개발하여 상품화(드림드링커 오미자믹스5X)에 성공하고, 밀레니얼세대를 겨냥하여 B2B 영업을 펼치고 있는 '원경이문경이동욱이팀', 오미자콜라겐(오미자콜라겐 꿀단지)을 시장에 내놓으며 다양한 지역특산품을 활용한 맛있는 건강식품 사업을 확고히 하고 있는 '카미팀', 문경의 약돌돼지를 통해 올바른 정육 유통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컴타운팀'이 그들이며, 특히, 문경의 버려진 옛 대장간을 한지․도자기 등 문경만의 문화가 접목된 문화스테이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고결팀'은 지역기반의 공간개설이라는 창업모델을 통해 지역 내외의 큰 주목을 받으며 최고 팀으로 선정된 바 있다.

 

넥스트로컬 4기는 오는 6월 10일까지 넥스트로컬 사무국(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을 통해 온라인신청받고 있으며, 6월말 오리엔테이션, 7~8월 지역캠프와 자원조사를 거쳐 8월 사업화과정 평가가 진행될 예정이다.

 

 

문경시 관계자는 “문경은 아직 활용되지 않은 많은 자원이 숨겨져 있는 곳으로, 도시의 청년들이 새로운 시각으로 반짝이는 창업 모델을 발굴해 줄 것을 기대하며 이를 통해 청년들이 지역에 정착하고 일자리 ․ 지역 활성화로 이어져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중구, 포스트코로나 맞아 직접 소상공인-구직자 연결
서울 중구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직접 소상공인과 구직자를 연결해 인력난과 취업 문제를 동시에 해결한다. 중구는 지난 14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한 달 동안 '찾아가는 일자리 현장상담실'을 운영한다. 찾아가는 일자리 현장상담실은 취업정보에 대한 접근성 부족으로 취업이 어려운 관내 주민, 취업과정에서 도움을 희망하는 주민 등을 위해 일자리상담사와 담당공무원이 직접 찾아가 1:1 맞춤형 취업상담을 진행하고 일자리를 제공하는 적극적인 지원서비스다. 특히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와 일상회복을 맞아 그동안 영업제한으로 경영이 어려웠던 소상공인 및 소규모 기업체들의 신규채용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에 이번 현장상담이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현장방문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상담사가 동주민센터 민원실이나 북카페를 방문하는 식으로 이뤄지는데, 일정에 따라 지난 7일 회현동주민센터를 시작으로 9일 신당제5동, 14일 약수동, 16일 신당동, 21일 청구동, 23일 장충동주민센터를 들러 구직자들을 만났다. 앞으로 일정은 황학동주민센터(28일), 필동(30일), 동화동(7월 5일), 광희동(7월 7일), 중림동(7월 12일),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격신(激辛)붐’ 정착한 일본 식품외식시장
일본에서는 지난 몇 년간 MZ세대를 중심으로 매운맛의 음식을 찾는 소비가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구루나비가 도쿄 내에서 아주 매운 요리를 뜻하는 '격신(激辛)요리' 취급 점포를 조사한 결과 그 수가 2018년 5월 대비 3년 만에 약 2배 증가했다. 식품기업 하우스식품(ハウス食品)은 올해 여름을 겨냥해 ‘격신 시리즈’ 신제품 발매를 예고했다. 6월부터 3개월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제1탄으로 4종의 고추를 혼합해 만든 매운맛과 소고기, 닭고기, 레드와인을 첨가한 파스타소스 ‘카라(辛) 볼로네제’를 공개했다. 매운맛을 책임지는 4가지는 고운 고춧가루, 한국산 고추, 하바네로, 볶은 고추소스로 구성됐다. 2종류의 고기(소, 닭고기)에 완숙 토마토 페이스트, 양파, 올리브오일을 사용해 맛을 연출하고 흑후추가루, 바질 등 향신료를 배합해 풍미를 더했다. 츠케멘전문점 미츠야도제면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인터내셔널 다이닝 코퍼레이션은 지난 5월 격신붐에 맞춰 매운마제소바를 새롭게 출시했다. 미츠도야제면 영업이래 가장 매운맛을 낸 소바 메뉴다. 고추의 매운 성분인 캡사이신에서 추출한 특제 매운 소스를 사용해 보통 매운 츠케멘의 20배 매운맛이 난다. 홍미 누룩을 사용해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