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시아 커리, 출시 1주년 기념 이벤트 진행

티아시아 커리, 출시 8개월 만에 1000만 개 판매되며 ‘2초에 1개’ 팔리는 대세로 자리매김
색다르면서도 우리 입맛에 꼭 맞는 커리들과 난, 라씨 등을 한 상으로 쉽게 즐길 수 있어 인기
5월 25일 오후 6시 네이버 쇼핑라이브 등 출시 1주년 감사 이벤트와 풍성한 혜택 마련

색다른 맛의 유혹 ‘티아시아(T·Asia)’ 커리가 출시 1주년을 맞았다. 일명 ‘전지현 커리’로 불리는 티아시아 커리는 출시 8개월 만에 판매량이 1000만 개를 돌파하며 2초에 1개씩 팔리는 대세 커리로 자리 잡았다.

 

티아시아 커리가 단기간에 큰 사랑을 받은 비결은 △마크니 △푸팟퐁 △마살라 등 인도와 동남아시아의 유명 커리를 이국적이면서도 우리 입맛에 꼭 맞게 구현한 덕분이다.

 

또한 인도식 빵 ‘난’, 요거트 음료 ‘라씨’ 등을 함께 선보여 집에서도 간편하게 커리 한 상을 전문점처럼 즐길 수 있다. 새로운 맛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최근 출시한 신제품 △비프 키마 △스파이시 치킨 빈달루 △팔락 파니르 등도 호응을 얻고 있다.

업계에서는 티아시아 커리로 인해 카레가 ‘한끼 때우는’ 인스턴트 개념에서 ‘고급스러움을 갖춘 식사’로 인정받았다는 평이다.

 

 

티아시아는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고자 출시 1주년 기념 이벤트를 다채롭게 이어갈 계획이다. 먼저 5월 25일(수) 오후 6시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서 ‘티아시아 커리 출시 1주년 기념’ 방송을 진행한다. 집에서 완벽한 커리 다이닝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을 특별한 혜택과 함께 선보인다.

 

이번 이벤트에서는 전자레인지에 1분만 데우면 바로 즐길 수 있는 △티아시아 레토르트 커리 7종(치킨 마크니·게살 푸팟퐁·비프 마살라·스파이시 비프 마살라·비프 키마·스파이시 치킨 빈달루·팔락 파니르)과 원하는 재료를 넣어 취향에 맞게 요리할 수 있는 △분말커리 4종(마크니·푸팟퐁·마살라·스파이시 마살라) △인도식 빵 난 △요거트 음료 라씨 파우더 등을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커리 12개나 7개 스페셜 에디션을 구매하면, 데우기만 하면 바로 먹을 수 있는 난을 증정한다. 방송 중 구매인증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에겐 추첨을 통해 커리와 함께 즐기기 좋은 하림 닭가슴살(1kg)을 선물한다. 이외에 타임딜, 구매왕 이벤트 등도 예정돼 있다.

 

이와 함께 최대 5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감사 세일도 5월 31일까지 7일간 진행된다. 이번 감사 세일은 네이버 스토어에서 진행되며, 세일 기간 ‘티아시아 커리 7종 스페셜 에디션’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즉석 난’을, ‘티아시아 분말요리용 커리 6종’을 구매한 고객에게는 ‘쿠킹소스’를 증정한다.

 

SNS에서는 ‘티아시아 커리로 즐기는 #내맘대로커리 #챌린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티아시아 커리와 함께한 식탁 사진을 개인 SNS (인스타그램·블로그)에 필수 해시태그(#티아시아커리 #돌잔치 #취향커리 #나만의커리 #카레레시피)와 함께 업로드하면 된다. 이벤트는 6월 12일까지 진행되며, 추첨을 통해 30명을 선정해 티아시아 커리 4종을 증정한다.

 

티아시아 마케팅 담당자는 “불과 1년 전만 해도 집에서 항상 같은 맛의 카레만 먹을 수밖에 없었는데, 티아시아 커리 출시 이후 이제 집에서도 마크니·푸팟퐁·키마 등 전 세계 인기 카레를 간편하면서도 고급스럽게 즐길 수 있게 됐다”며 “티아시아는 앞으로도 커리, 동남아 요리 소스 외에도 아시아 각 지역의 사랑받는 요리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티아시아(T·Asia)는 ‘Taste of Asia’라는 의미로 아시아의 다양하고 색다른 맛을 전하는 브랜드다.

 

티아시아는 쌀국수·팟타이 등 동남아 대표 요리 소스에 이어 정통 커리, 요거트 음료 라씨, 난, 100% 쌀로 만든 라이스 누들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지난해 선보인 티아시아 커리 4종(마크니·푸팟퐁·마살라·스파이시 마살라)이 풍부하고 깊은 맛과 간편함으로 인기를 끌자 신제품 3종(키마·빈달루·팔락 파니르)을 추가로 선보이며 커리 라인업을 확대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식당창업] 한식대가 한방삼계탕&닭곰탕 비법전수
'한방삼계탕'과 ‘닭곰탕’으로 서민갑부 반열에 오른 식당의 비결을 전수한다. 왠만큼 이름이 알려졌거나 인지도가 있는 삼계탕 전문점의 기술을 전수를 받으려면 수백만원의 전수비나 체인 가맹비를 내야한다. 30년 외식 컨설팅 알지엠컨설팅은 예비창업자와 업종변경을 고려중인 사업주들을 위해 비용적인 부담을 대폭 줄인 전문 업소용 레시피 전수과정을 진행,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외식 전수창업 전문가단이 향토음식점으로 지정받은 백년가게, 삼계탕 전문점을 비교·분석해 현장에서 직접 시연·시식하고 교육생들에게 검증된 레시피를 제공한다. 이번 삼계탕&닭곰탕 비법전수 진행을 맡은 한식대가 ‘박종록 셰프’는 90년대초부터 30년간 국내 대형호텔의 한식셰프로 근무했으며, 2011년 북경교육문화회관이 오픈할 당시 총책임자로 중국에 건너가 현지 조리사들에게 한식 기술을 전수하기도 했다. 특히 국가에서 최상급 숙련 기능을 인정받은 셰프에게 주는 조리기능장 자격을 보유하고 있다. 줄서 먹는 ‘명품삼계탕’부터 ‘닭곰탕’, 초계 샐러드까지 비법전수 1+2 혜택 ‘삼계탕’과 ‘닭곰탕’ 모두 닭을 재료로 하여 '탕'으로 만든다는 점에서는 그다지 큰 차이가 없다. 삼계탕과 닭곰탕에 들어있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격신(激辛)붐’ 정착한 일본 식품외식시장
일본에서는 지난 몇 년간 MZ세대를 중심으로 매운맛의 음식을 찾는 소비가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구루나비가 도쿄 내에서 아주 매운 요리를 뜻하는 '격신(激辛)요리' 취급 점포를 조사한 결과 그 수가 2018년 5월 대비 3년 만에 약 2배 증가했다. 식품기업 하우스식품(ハウス食品)은 올해 여름을 겨냥해 ‘격신 시리즈’ 신제품 발매를 예고했다. 6월부터 3개월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제1탄으로 4종의 고추를 혼합해 만든 매운맛과 소고기, 닭고기, 레드와인을 첨가한 파스타소스 ‘카라(辛) 볼로네제’를 공개했다. 매운맛을 책임지는 4가지는 고운 고춧가루, 한국산 고추, 하바네로, 볶은 고추소스로 구성됐다. 2종류의 고기(소, 닭고기)에 완숙 토마토 페이스트, 양파, 올리브오일을 사용해 맛을 연출하고 흑후추가루, 바질 등 향신료를 배합해 풍미를 더했다. 츠케멘전문점 미츠야도제면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인터내셔널 다이닝 코퍼레이션은 지난 5월 격신붐에 맞춰 매운마제소바를 새롭게 출시했다. 미츠도야제면 영업이래 가장 매운맛을 낸 소바 메뉴다. 고추의 매운 성분인 캡사이신에서 추출한 특제 매운 소스를 사용해 보통 매운 츠케멘의 20배 매운맛이 난다. 홍미 누룩을 사용해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