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맛] 숙성 소고기와 소소한 행복이 있는 곳 ’남산소금구이‘

소고기모듬구이 3만원대 가격에 푸짐하게 구성해 인기

숙성 소고기 모듬구이를 가성비 있게 즐기는 고깃집 ‘남산소금구이 의왕본점’이 새롭게 문을 열었다.

 

 

대표 메뉴는 숙성 모듬 2인(차돌박이, 살치살, 갈빗살)+치즈 5장+관자(70g)로 구성된 '남산 삼합 맛보기 세트'다. 3만원대라는 합리적인 가격에 소고기를 푸짐하게 부위별로 맛볼 수 있어 오픈과 동시에 고객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남산소금구이는 갈수록 높아지는 외식물가로 인해 고객들이 느끼는 부담은 덜어드리며 맛있는 소고기를 대접하자는 마음으로 탄생한 브랜드다.

 

 

매장 인테리어 컨셉은 복고풍으로 잡아 초록색 벽면에 스테인드 글라스 조명, 괘종시계, 종이 달력 등을 소품으로 배치했다. 특히 매장 한 켠에는 지인을 통해 받은 50년 넘은 거울이 걸려있어 고풍스러움 느낌을 한층 더한다.

 

 

또한, 매장 안에 고기숙성고와 소주냉동고를 설치해 고객에게 최상의 맛과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다.

 

 

고기류 메뉴는 ▲남산 삼합 맛보기 세트(숙성모듬2인+치즈5장+관자70g), ▲남산숙성모듬(차돌박이+살치살+갈빗살), ▲남산눈꽃살(120g), ▲남산차돌박이(160g), ▲한우육회(160g), ▲관자구이 등이 있다. 가격대는 14,000원~37,000원.

 

 

이외에 식사로 먹을 수 있는 ▲된장짜글이밥(7,000원), ▲콩나물해장라면(5,000원), ▲물·비빔냉면(6,500원), 시원묵사발(4,500원)과 치즈구이(7,000원), 야채구이(꽈리+새송이+팽이+양파/3,000원)를 갖췄다.

 

 

고기를 주문하면 우선 복고풍 쟁반에 담긴 한상차림이 준비된다. 시원하며 칼칼한 콩나물국, 야채구이, 샐러드, 묵은 백김치, 마늘, 소스 2종(청양, 파간장), 쌈장, 소금으로 이뤄졌다.

 

두꺼운 불판이 뜨거워지면 두태기름으로 겉면을 코팅한 다음 소고기를 올려 구워준다. 소고기 맛 풍미를 끌어 올려줘 보다 더 부드럽고 고소한 고기를 즐길 수 있다. 남산소금구이만의 특제 청양·파간장 소스와 고기의 궁합도 좋다.

 

 

고기를 다 먹고 후식으로 먹는 구수한 된장짜글이밥, 깔끔하게 매운 콩나물해장라면은 기분좋게 식사를 마무리 해주는 별미 중 하나다.

 

남산소금구이의 박경미 대표는 “경기가 어려운 요즘 고객들이 가격 걱정 안 하고 즐겁게 식사를 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남산소금구이 브랜드 컨셉을 잡았다. 앞으로도 질 좋고 맛있는 숙성 소고기 한 점과 함께 소소한 행복을 전하는 남산소금구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남산소금구이

주소.경기 의왕시 경수대로 262 의왕서해그랑블 블루스퀘어 119호, 120호

영업시간. 평일 16:00~24:00/주말 15:00~24:00


푸드&라이프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지역 농가에 새로운 활력 불어넣은 망고 ‘아이코우(愛紅)’
일본에서 오사카부에 위치한 긴키대학(近畿大学)에서 개발한 망고 품종 ‘아이코우(愛紅)’가 높은 가격에 거래되며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긴키대학은 지역의 귤 산업이 정체기로 들어선 20년 전, 부속 유아사농장(와카야마현 아리타군 유아사초 소재)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해당 품종 연구 및 재배를 시작했다. 아이코우는 일본 최초의 망고 품종으로 농후한 맛과 섬유질이 적고, 실크와 같이 매끄러운 식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2008년 품종 등록을 마치고 2012년부터 일본의 대표 과일전문점 ‘세비키야’ 총본점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해당 연구에는 농장 작업의 연구 초기부터 기술원과 대학 농학부 학생들이 참가한다. 또한, 수확기에는 수업의 일환으로 약 10명의 인원이 1주일 교대로 농장에 숙박하며 망고 수확에 나선다. 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관계자는 “일반적인 망고는 당도가 15도 이상이나 해당 품종의 당도는 20도에 달한다. 또한, 망고나무 1그루에서 최대 40개 정도가 수확 가능하며, 올해는 1500개~1800개 정도의 망고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국내에서 고급 망고로 알려진 미야자키현(宮崎)의 타이요노 타마고(太陽のたま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