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로배달 유니온 출범 2년…가맹점 2배, 매출 6배 증가

서울시가 만든 공공배달서비스 ‘제로배달 유니온’이 출범 2년 만에 가맹점 2배, 연 매출 6배 성장했다.  국내 배달앱 시장점유율(MAU:월간활성이용수 기준)는 2년 전 0.7%에서 현재는 3%까지 늘었다.

 

 

‘제로배달 유니온’은 민간 배달앱사의 높은 중개수수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시 주도로 만든 민관협력방식 배달서비스로, 별도의 구축 및 운영 비용 없이 기존에 운영 중인 민간배달앱을 모아 놓은 형태다.

 

‘제로배달 유니온’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대형배달플랫폼에서 가맹점에 부과하는 수수료 6~27%를 최대 2%로 대폭 낮춰 소상공인들의 실질적인 부담을 낮췄다는 것.

 

현재 ‘제로배달 유니온’ 소속 배달앱은 음식배달 4개사(위메프오·땡겨요·먹깨비·소문난샵)와 전통시장·마트 3개사(놀러와요시장·맘마먹자·로마켓)등 총 7개다.

 

시가 서울사랑상품권 결제 수단 사용, 프로모션 및 홍보 마케팅을 지원하고 배달앱은 서비스 개발·운영, 가맹점 확보·관리를 맡고 있다.

 

‘제로배달 유니온’의 성과를 상세하게 살펴보면, 출범 초기 30,592개 불과했던 '가맹점'은 올해 8월 말 기준, 56,712개소로 1.8배 이상 늘었다. '매출액' 역시 ’20년 57억 9,800만원에서 올해 8월엔 343억 6,000만원으로 약 6배 증가했고, '시장 점유율'도 0.72%에서 지난해 1.53%, 올해 3.02%로 꾸준한 증가세다.

 

서울시는 ‘제로배달 유니온’을 출범 2년을 기념하기 위한 페이백 이벤트를 29일(목)부터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높아지는 배달료로 인한 소비자 부담을 덜기위해 제로배달 유니온에서 서울사랑상품권 1만원 이상 결제시 2천원, 2만원 이상 결제시 4천원 상당의 e서울사랑상품권을 지급하기로 한 것. 이벤트 기간 내 1인당 최대 2만원까지 페이백 받을 수 있다.

 

예컨대, 소비자가 제로배달 유니온에서 2만원상당의 음식을 주문 하고 최대 10% 할인구매(2천원할인)한 서울사랑상품권으로 결제했다면, 이벤트로 발생한 4천원 페이백까지 더해 최대 6천원의 할인을 받는 셈.

 

이외에도 29일부터 10월 31일까지 매일 100명을 이용자를 선정해 1만원 상당 e서울사랑상품권을 증정하는 ‘만원의 행복’ 이벤트도 진행된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2023하동세계차엑스포 자원봉사자 참여하세요
자연이 숨 쉬고 차향이 가득한 경남 하동군에서 원하면 국민 누구든지 함께 할 수 있는 차엑스포 자원봉사자를 모집합니다 봉사는 큰 것에서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사소한 것도 실천하려는 여러분의 마음에서 비롯되는 거 아시죠? (재)하동세계차엑스포조직위원회는 11월 30일까지 엑스포 자원봉사자를 모집한다. 조직위는 원활한 행사장 운영 지원을 위해 31일간 엑스포 기간 중 1일 200여명의 자원봉사자를 배치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는 계획이다. 자원봉사 활동은 관람안내, 공연·행사·부스 운영지원, 주차 및 환경관리 등 일반 분야와 외국인과 장애인 대상 관람안내 및 기본적인 의사소통을 맡는 통역 분야로 구분된다. 신청 자격은 만 18세 이상으로 엑스포 자원봉사 활동에 관심이 있는 개인 또는 5인 이상 단체로 지원할 수 있고, 참여 가능일수가 많을수록 선발심사에 가점이 주어진다. 아울러 선발된 자원봉사자에게는 교통비·식비 등의 3만원 상당의 보상과 자원봉사 실적 인정 및 우수 자원봉사자를 대상으로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조직위는 내년 1월까지 자원봉사자를 최종 선발한 뒤 4월 발대식과 봉사자 교육을 통해 봉사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엑스포기간 중 각종 안내·체험부스, 전시관,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강강술래 김진민 총괄셰프 수원식·광양식 2종 숯불양념갈비 비법 전수
한국음식관광협회 선정 '갈비 부분 제10대 식품 명인'이자 전 청와대 한식조리장을 지낸 강강술래의 '김진민 총괄 셰프’의 비법 전수 과정이 오는 10월 6일(목)이 열린다. 이번 비법전수 과정에서는 갈비대가 김진민 셰프의 47년 갈비 노하우를 오롯이 전달한다. 김진민 셰프는 72년 한식요리사로 입문해 서울 대표 한식당인 삼원가든에서 22년을 근무하며 총주방장을 역임, 2008년부터는 강강술래의 총괄셰프로서 소갈비 메뉴 레시피 연구 및 HMR 상품개발 등을 책임지고 있다. 2016년 한식 고수들이 대결을 펼치는 한식대첩4의 서울 대표로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떨쳤다. '수원식 양념갈비, 광양식 등심주물럭 '2종 비법전수 오는 6일(목), 대한민국 갈비대가의 레시피 제공 소갈비 메뉴는 한식당의 단품, 정식, 코스요리로 추가돼 높은 객단가를 올릴 수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의 여파로 숯불갈비를 도시락으로 재개발해 판매하는 외식기업, 고기전문점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이번 교육에서는 양념갈비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은 수원식 양념갈비와 광양식 양념갈비 2종을 비법을 전수한다. 자영업자, 예비창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자 교육은 갈비 부위별 해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 지역 농가에 새로운 활력 불어넣은 망고 ‘아이코우(愛紅)’
일본에서 오사카부에 위치한 긴키대학(近畿大学)에서 개발한 망고 품종 ‘아이코우(愛紅)’가 높은 가격에 거래되며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긴키대학은 지역의 귤 산업이 정체기로 들어선 20년 전, 부속 유아사농장(와카야마현 아리타군 유아사초 소재)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해당 품종 연구 및 재배를 시작했다. 아이코우는 일본 최초의 망고 품종으로 농후한 맛과 섬유질이 적고, 실크와 같이 매끄러운 식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2008년 품종 등록을 마치고 2012년부터 일본의 대표 과일전문점 ‘세비키야’ 총본점에서 판매되기 시작했다. 해당 연구에는 농장 작업의 연구 초기부터 기술원과 대학 농학부 학생들이 참가한다. 또한, 수확기에는 수업의 일환으로 약 10명의 인원이 1주일 교대로 농장에 숙박하며 망고 수확에 나선다. 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관계자는 “일반적인 망고는 당도가 15도 이상이나 해당 품종의 당도는 20도에 달한다. 또한, 망고나무 1그루에서 최대 40개 정도가 수확 가능하며, 올해는 1500개~1800개 정도의 망고를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일본 국내에서 고급 망고로 알려진 미야자키현(宮崎)의 타이요노 타마고(太陽のたま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