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통용되는 일본공인 사케 전문 자격증 과정 열린다.

알지엠컨설팅 ‘SAKE EXPERT’ 과정 개설

사케에 대한 전문지식을 쌓고 일본공인 자격증을 획득할 수 있는 전문 과정이 오는 7월 9일부터 11일까지 총 3일간 진행된다.

 

 

이번 <SAKE EXPERT 자격 과정>은 알지엠컨설팅과 재팬 사케 어소시에이션(이하 JSA)과 공동기획 후 진행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JSA 이사장이자 술 저널리스트·에세이스트로 활약하는 '하이시 카오리(葉石 かおり)' 강사가 한국을 찾아 직접 교육 진행을 맡는다. 주입식 강의가 되지 않도록 3회로 나눠 이론과 사케 테스팅 실습을 반복해 한명 한명 사케 전문가가 되도록 돕는다.

 

 

교육 내용은 ‘일본술 제조의 기본’, ‘주모에 의한 맛의 차이’, ‘사케 100% 즐기기’ 총 3가지이다. 과정을 통해 일본술 라벨을 읽는 방법부터 술의 원료, 맛의 표현 방법, 술 잔에 의한 맛의 차이 등 실용적이고 흥미로운 주제를 다룬다.

 

사케익스퍼트 자격증을 획득하면 이후 사케전문가로서 활동 영역을 넓힐 수 있다. 일본술 전문 칼럼리스트, 일본술 전문지도사로 진출이 가능하며 와인 소믈리에처럼 외식업소 취업 시 강점으로 내세울 수 있다.

 

 

사케는 술을 음미하는 문화가 자리잡으며 와인, 막걸리와 함께 주목받는 발효주 중에 하나다. 강남 도곡동의 슈토, 청담동의 스기타마, 가로수길의 쿄텐처럼 사케만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바도 많이 생겨나는 추세다.

 

이번 교육을 기획한 알지엠컨설팅의 강태봉 대표는 “사케는 알아가며 마시는 재미가 있는 술이다. 정미율, 알코올 함량에 따라 등급을 세분화하고 일본 니가타현, 나가노현, 효고현 등 각 지방에 위치한 수천 개의 양조장마다 독특한 사케를 제조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일본 식문화가 대중화된 만큼 이와 어울리는 술인 사케 시장이 앞으로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사케 익스퍼트 과정은 3일간 수업 후 시험을 실시해 일정 성적(70점 이상)을 거둬야만 자격증을 수여한다. 만 20세 이상, 사케 자격과정에 관심있는 자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교육비는 부가세를 포함해 총 88만원이다. 교육비에는 3회분의 수강료, 시험·자격증료, 교재비, 시음비, 배지, 자격증, 스티커 비용이 모두 포함되어 있다.

 

교육 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알지엠 홈페이지(www.rgm.co.kr) 또는 전화(02-3444-7339)를 통해 문의 가능하다.

 

 



배너

내년 최저임금 최소한 동결해야
중소기업 업계가 내년도 최저임금은 인상되지 않고, 최소한 동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업종ㆍ규모별 최저임금 차등화와 최저임금 결정기준의 보완도 요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15개 중소기업 단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관에서 ‘2020년 적용 최저임금에 대한 중소기업계 입장’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 단체는 “중소기업계가 지난 2년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내년도 최저임금은 기업의 지불능력과 노동생산성을 고려해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최저임금 결정기준에 기업 지불능력과 경제 상황을 포함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한편 업종과 규모를 반영한 최저임금의 구분 적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소기업계는 “소득 대비 최저임금 수준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4위이고, 주휴수당을 포함하면 1위인데도 노동생산성은 OECD 29위로 평균에도 못 미친다”며 “영세 중소기업의 80.9%가 최저임금 인하 또는 동결을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 근거로 영세 중소기업 357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기중앙회의 최저임금 영향도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