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 ‘블리스’ 서비스 전국 확대

수도권 외 지역에 위치한 기업들의 수요 증가로 업계 최초 커피 구독 서비스망 전국망 확대
업계 최초 전국 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가 가능한 리더로 오피스 커피 구독 시장 확대에 기여

커피 테크 스타트업 브라운백㈜(대표 손종수)이 운영하는 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 '블리스'가 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 업계 최초로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브라운백은 2019년 원두 정기 배송과 전자동 커피머신이 결합된 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 ‘블리스’를 런칭, 300%의 성장율과 99.8% 계약유지율을 기록하며 지난 3월에는 오피스 커피 구독 업계 최초로 3,000 고객 계정을 달성, 5월에는 고객사 수가 1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블리스’는 정기적인 고객 조사를 통한 데이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사무실 환경에 맞는 원두와 커피머신을 제공해 대기업은 물론 공공기관, 중견기업 및 스타트업까지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이 ‘블리스’의 커피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전국에 여러 지점을 가진 기업들이 커피 구독 서비스를 도입하는 사례가 급증해 강원도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 블리스 커피 구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점진적으로 서비스망을 확대해왔다. 그 가운데 수도권 외 지역에 거점을 둔 지역 중소 기업들도 직원 복지 차원에서 블리스의 커피 구독 서비스를 도입에 대한 문의가 증가해 본격적으로 서비스망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나섰다.

 

‘블리스’는 인구 밀도가 극히 낮은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제주도 포함)에 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 관리를 위해 이미 전국구 서비스가 가능한 파트너를 확보해 전국 네트워크를 강화해왔다. 뿐만 아니라, 기민한 파트너 관리와 꾸준한 교육을 통해 전국 어디에서든 ‘블리스’의 커피머신을 설치 받고 동일한 품질의 사후 관리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했다.

 

 

현재 전국 서비스가 가능한 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로는 ‘블리스’가 유일하다 보니 기업들의 문의가 급증하며 수도권 외 지역 고객사 수가 2021년 5월 23개(26개 지점)에서 2023년 5월 현재 614개(684개 지점)로 2년 사이 26배 증가하며 전국구로 서비스를 빠르게 확대해 나가고 있다.

 

브라운백 블리스 구인모 총괄 디렉터는 “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에는 단순히 원두를 배송하는 것 외에도 커피머신 관리나 고객 맞춤 원두 제조 등 다양한 요소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커피머신 설치부터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이 중요한 서비스이다.”며 “‘블리스’가 전국 서비스 확대를 통해 어디에서든지 동일한 품질의 원두와 사후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은 지금까지 수도권에만 집중되어 있었던 오피스 커피 구독 시장을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라고 밝혔다.

 

현재 삼성전자, 카카오, 메리츠화재 등의 기업들이 ‘블리스’의 전국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수도권 과 지방에 위치한 지점에서 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삼성생명, 하나은행, LG유플러스, 여기어때 등은 지방 거점 중심으로 ‘블리스’를 이용하고 있다.

 

 

2015년 설립한 커피테크 스타트업 '브라운백'은 70만건의 주문·생산 데이터를 기반한 디지털 로스팅 기술력으로 네이버쇼핑 기준 원두 전문 브랜드 1위 '브라운백 커피'와 오피스 커피 구독 서비스 '블리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15조원 규모의 커피 시장을 디지털과 구독으로 혁신해오고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제비집, ‘스마트워크봇’ 도입해 외식 프랜차이즈 주방시스템 구축
Otm의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 제비집이 ‘스마트워크봇’을 도입해 주방시스템 구축했다. 제비집 측에 따르면 인건비를 절감하고 주방 효율을 높이고자 국내 두루치기 브랜드 최초로 ‘스마트워크봇’을 도입해 스마트 주방시스템을 구축했다. 해당 브랜드는 직화두루치기&순대전골을 전문으로 하며 2023년 7월 대구 1호점을 시작으로 가성비 메뉴 구성과 레트로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앞세워 전국에 가맹점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업종 변경 창업 시에는 기존 기물의 재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초도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창업 비용을 낮추기 위해 5,000만 원 한도 내에서 주방 일체를 렌탈 형태로 바꾸어 투자하는 ‘주방렌탈케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비집 브랜드 관계자는 “개인 신용도에 따라 최대 2,000만 원 한도 내 무이자 창업 대출 프로그램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라며 “다양한 상권에서 소자본 창업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체계적인 본사 운영시스템을 통해 가맹점과의 상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비집 운영 본사 otm은 꽃돼지식당, 동양백반, 아롱포차를 동시 운영하고 있으며, 제비집 창업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과정 오는 17일(수)~19(금) 3일간 진행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진행하는 전수창업 교육이 오는 1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3일간 진행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