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CJ제일제당, 온라인 식품사업 강화나서

CJ제일제당(대표 신현재)이 미래 성장 동력인 온라인 플랫폼 강화에 나섰다.

HMR의 마지막 최대 격전지가 온라인으로 바뀌고 있는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자사 식품몰에 집중하겠다는 행보다.

 

CJ제일제당은 가정간편식 전문몰 ‘CJ더마켓(CJ THE MARKET)’을 새롭게 오픈하고, 동시에 Fresh HMR로 한층 진화된 식문화를 이끌고 있는 밀키트 전문 브랜드인 ‘쿡킷’도 전용 어플을 론칭했다고 8일 밝혔다.

 

 

기존 자사 직영몰인 ‘CJ온마트’를 운영하며 축적된 역량과 노하우, 소비자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신개념 식품 전문몰로 접근했다.

 

생산자 기반의 판매에 집중하기보다 다양한 먹거리, 볼거리, 살거리 등 소비자 체험에 최적화된 종합 플랫폼 서비스로 차별화를 꾀했다. 이를 통해 HMR 사업의 시장 지배력을 지속적으로 넓혀 나갈 계획이다.

 

‘CJ더마켓’과 '쿡킷' 전용 애플리케이션은 4차산업 시대에 맞춰 인공지능(AI) 상담사 챗봇을 도입하고, 고객 취향에 맞춘 큐레이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트렌드에 민감한 소비자 니즈를 재빠르게 분석, 반영하는 것은 물론, 구매 행태와 동향 등을 종합 분석해 미래 트렌드를 예측하는 시스템을 갖췄다.

 

‘CJ더마켓’은 다양한 상황과 테마에 맞는 HMR 중심의 식문화를 제시한다. ‘오늘 뭐 먹지?’ 코너를 통해 매일 오전 10시 새로운 메뉴가 공개된다. 모든 메뉴는 ‘날씨’, ‘생일’, ‘야식’ 등 다양한 테마에 맞게 제안되고, 해당 메뉴를 만들 수 있는 상품을 한 번에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햇반, 비비고 국물요리 등 일부 품목에 한정됐던 정기배송 전용 상품은 대다수 상품으로 확대했으며, 소비자는 원하는 날짜에 상품을 배송받을 수 있다. 선물하기 기능도 추가했다. 집들이, 생일, 홈파티 등 다양한 상황에 맞게 HMR 일상선물세트를 선물할 수 있는 기능이다.

 

유료회원 고객 서비스도 강화했다. 프리미엄 멤버십인 ‘더프라임’은 고객에게는 회원 가입 시 2만원 상당의 가입 선물과 CJ더마켓 기프트카드 3000원, 상시 5% 할인을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매달 구매액 기준 상위 10명에게는 문화생활을 할 수 있는 CGV 골드클래스 티켓 등을 증정해 다양한 CJ그룹의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마켓 핫딜, 게릴라 세일 등도 활발히 진행한다. 이달 중으로 CJ제일제당의 HMR 플래그십 스토어인 ‘CJ올리브마켓’ 2곳 매장의 상호를 ‘CJ더마켓’으로 동일하게 변경하고 온,오프라인 간 시너지도 극대화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기존 ‘CJ온마트’에서만 판매되던 ‘쿡킷’의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별도로 선보였다. 자체 플랫폼을 구축해 독자적인 밀키트 전문 브랜드로 성장하겠다는 전략이다. 전문 셰프의 요리키트를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으며, 차별화된 서비스와 콘텐츠를 앞세워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쿡킷’ 어플리케이션은 제철, 시그니쳐, 집밥, 스트레스 해소, 한식, 글로벌 등 다양한 테마별 메뉴를 구성해 고객 취향에 맞춘 큐레이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미세먼지 정보를 포함한 오늘의 날씨와 운세정보에 맞는 메뉴를 추천하는 챗봇 서비스도 탑재했다.

 

김경연 CJ제일제당 온라인사업담당 상무는 “‘CJ더마켓’과 ‘쿡킷’ 어플리케이션은 소비자가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찾는 단순 식품몰이 아닌 다양한 콘텐츠를 소비하고 재미를 찾을 수 있는 식문화 콘텐츠몰로의 활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온라인 식품사업을 강화해 한 단계 높은 HMR 사업 경쟁력을 갖추고 새로운 식문화 트렌드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전국 최초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구축
전북 군산시가 전국 최초로 공공배달앱 시스템을 구축중이다. 그 동안 소상공인들은 높은 수수료와 광고료에도 불구하고, 소비수요로 인해 울며 겨자먹기로 민간 배달앱을 사용할 수 밖에 없었으며 소비자들 또한 독과점 상황인 시장구조로 인해 특정 민간 배달앱을 이용 할 수밖에 없었다. 이에 군산시는 이용 수수료와 광고료가 전혀 없는 공공배달앱을 구축해 운영키로 결정, 현재 배달앱 시스템 구축을 위한 용역 입찰 중이다. 시는 오는 26일 제안서 평가를 통해 용역사를 선정해 금년 하반기 중 서비스 시작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용방법은 간소비자는 플레이스토어에서 "배달의 명수" 앱을 다운로드 받아 간단한 회원가입 절차를 거쳐 치킨, 피자, 족발 등 원하는 음식을 주문·결제하고 소상공인은 주문내역 확인 후 조리 및 배달을 해주는 시스템이다. 소비자에게는 소정의 가입축하 포인트를 지급하며 특히 모바일 군산사랑상품권을 결제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어 음식 주문시 1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사업자 자율참여를 통한 최저가 제도, 반값데이 이벤트 등 다양한 할인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사업자는 개발된 공공배달앱을 수수료 없이 무상 이용할 수 있


[외식경영 포럼]서울 3대 함흥냉면 비법 전수과정 성료
외식컨설팅기업 ㈜알지엠컨설팅이 주최한 ‘서울 3대 함흥냉면 비법 전수과정’이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교육은 서울 강남구 학동역에 위치한 알지엠 푸드아카데미에서 진행됐다. 7월 3일~5일까지 3일간 개최된 이번 ‘함흥냉면 비법 전수 과정’은 전 산봉냉면 조리실장 출신인 하천권 컨설턴트가 맡아 한식 조리사로서 쌓으며 터득한 노하우를 교육생에게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하천권 상품개발 컨설턴트는 30년간 ㈜장터국수. 산봉냉면, ㈜횡성한우, 산채향, 밀사랑, ㈜서서갈비, 리버사이드 호텔뷔페 등에서 근무하며 샐러드 냉면, 매운갈비찜 소스 최초 개발 등 다수의 메뉴를 고안해 성공시킨 조리 전문가이다. 첫날은 냉면의 핵심인 육수, 동치미를 특별하게 만드는 레시피를 선보이고 교육생 각자 실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냉면집에서의 무 사용법, 소금과 물에 대한 이론 교육을 들은 후 시제품과 산봉냉면의 맛 차이를 느끼는 시식을 겸했다. 둘째 날은 함흥냉면의 익반죽 기술을 배웠다. 함흥냉면은 100% 고구마 전분으로 만들어 쫄깃쫄깃 탄력이 살아있는 면 식감이 특징이다. 특히 좋은 고구마 전분을 고르는 전문가들의 방법도 겸해 설명해줬다. 이어 비빔양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