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유통업계, 푸른 하늘 되찾기 위한 ESG 가치 실천

9월 7일,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이하 푸른 하늘의 날)이 올해로 4회차를 맞았다.

 

푸른 하늘의 날은 유엔 지정 기념일로, 2019년 우리나라가 제안해 지정된 첫 유엔 공식 기념일이다. 대기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는 한편 오염 저감과 청정대기를 위한 노력과 국제적 협력을 강화하자는 취지로 지정되었다.

 

대기오염과 기후변화가 심각한 환경문제로 대두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205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을 제로(0)로 만드는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있다. 이에 대기오염 저감에 힘쓰고 있는 유통업계 브랜드를 소개한다.

 

스미후루코리아는 2015년부터 필리핀 농장에서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 2017년에는 온실가스의 원인이 되는 화석연료 사용환경을 개선하고 총 32t의 온실가스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이에 국제안전평가기관인 TUV-SUD의 검증으로 국제표준 ISO 14064-2를 전세계 바나나 청과 기업 중 최초로 인증 받았다.

 

ISO 14064-2는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제정한 ‘온실가스에 관한 국제표준’으로 ‘온실가스 저감사업을 실행하는데 요구되는 원칙과 절차’를 말한다. 국제안전평가기관의 감시와 검증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한 기업에게 인증된다.

 

 

한편 스미후루코리아는 ‘자연과 인간의 건강한 공존’이라는 기업 철학을 실현하는 ‘고그린(GO GREEN) 캠페인’을 지속하고 있다. 고그린 캠페인은 ‘건강한 토양에서 올바르게 재배한 과일만을 공급해 소비자의 건강한 삶을 가능케 하는 것’을 목표로, 화학 비료의 사용을 지양하고 친환경적인 농법으로 환경을 보호함과 동시에 보다 건강한 바나나를 생산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로 구성됐다.

 

또한, 2021년 8월부터 가치소비 및 친환경과 관련한 시대적 흐름에 동참하기 위해 △감숙왕 바나나 △스위트마운틴 바나나 △스미후루 바나나 등 상품 3종에 친환경 PLA(폴리락타이드) 소재 띠지를 적용했다. 친환경 소재인 PLA는 옥수수와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들어진다. 180일 내 자연에서 분해되는 생분해성 소재로, 별도의 분리배출 없이 일반 쓰레기로 배출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스타벅스코리아는 2022년 CJ대한통운과 협업해 서울 일부 매장에서 물류 전용 전기차량을 시범 운영했다. 물류용 전기차는 국내 커피업계 최초며, 전 세계 스타벅스 중에서도 종합물류기업과 손잡고 도입한 첫 사례다.

 

스타벅스는 서울시청 권역 4개 매장과 강남 권역 2개 매장에 상온과 저온 통합배송이 가능한 1톤급 전기차 2대를 도입했다. 전기차들은 경기 이천시 스타벅스 덕평물류센터에서 약 140㎞를 왕복 운행한다. 스타벅스는 순차적으로 물류용 전기차 운영을 늘릴 방침이다.

 

전기배송차량의 도입은 2021년 4월 발표한 지속가능 중장기 전략인 “Better Together”의 일환으로, 스타벅스는 2025년까지 전 매장 일회용 컵 사용 제로화 등 탄소 감축을 위한 다양한 세부과제를 밝힌 바 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안동시 '카카오 단골거리 사업' 성료
안동시가 지역 상권 디지털 전환을 위해 ㈜카카오, (재)카카오임팩트 및 안동 원도심 내 3개의 상점가 상인회(남서상점가, 중앙문화의거리, 음식의거리)와 함께 5월부터 추진했던 ‘단골거리 사업’이 성과공유회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고객과 만나 소통하고 싶다는 작은 바람으로 시작한 이번 사업은, 오랜만에 안동 원도심 내 상점가에 기분 좋은 활력을 불어넣었다. 안동 원도심 내 57개의 개별점포가 카카오톡 채널을 개설해 온라인을 통해 고객과 더 많이 소통할 수 있게 됐고, 안동 원도심의 대표 카카오톡 채널 '안동원도심 풍류장터길'은 단기간에 누적 친구 수 3,100여 명을 돌파해, 안동 원도심의 소식을 전하는 등 다양한 홍보활동이 가능해졌다. 또한 안동 대표 봄축제인 ‘차전장군 노국공주 축제’와 함께 진행했던 카카오톡 채널 친구 추가 오프라인 이벤트 행사에는 가족, 친구, 연인 등 다양한 고객층이 찾아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카카오 단골거리 사업은 온라인 마케팅에 대한 상인들의 인식개선과 함께, 침체해 있던 원도심 상권 분위기 전환에 큰 도움이 됐다”라며 “앞으로도 상권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 상품화 기술전수
일본 나고야 현지 ‘장어덮밥’(히츠마부시)전문점의 기술을 전수받을 수 있는 교육과정이 오는 6월 27일(목)에 열린다. 최고급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장어’요리. 최근 줄서는 맛집 등 유명 방송프로그램에 일본식 장어덮밥 전문점이 소개되면서 고급 스테미너 음식인 ‘히츠마부시’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대중에게 인지도가 높아진 장어요리지만, 국내에서 정통 장어덮밥을 즐길 수 있는 곳은 그리 많지 않다. 여름나기 음식으로 한국에 삼계탕이 있다면 일본에는 ‘히츠마부시’(ひつまぶし)가 있다. ‘히츠’는 나무그릇, ‘마부’는 섞는다라는 의미로, 말 그대로 나무 그릇에 간장을 베이스로 한 달짝지근한 소스(타래)로 조리한 장어를 따뜻한 밥 위에 먹음직스럽게 올려진다. 히츠마부시는 한 그릇으로 3가지 다른 맛으로 즐길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자 특징이다. 나고야 3대 명물인 장어타래 레시피 전 과정 공개 서울과 부산 유명 장어덮밥전문점 노하우 전수 “굽기가 첫 번째 관건이다. 또 깊은 풍미와 맛을 결정짓는 장어타래를 입혀내 윤기와 색감이 어우러져야 진정한 히츠마부시가 탄생한다. 쫄깃한 첫입에 이어지는 부드러운 식감을 극대화하는 조리 방법을 전수, 최고에 가까운 장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