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역세권 ‘청년키움식당 전주점’ 장관상 수상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거점공간인 맛집창업교육관 공간에서 다양한 실전 창업 경험

 

전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관한 ‘2023년 외식 창업 인큐베이팅 운영기관’ 평가에서 ‘청년키움식당 전주점’을 운영하는 마사협(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이 ‘최우수상’(농식품부장관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우수 운영사례 발표대회에서는 1기 참가팀인 늘봄 팀이 ‘대상’(농림식품부장관상)을 차지했다.

 

농림부가 주관한 이번 ‘23년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운영성과 평가회’는 외식창업 인큐베이팅 사업 참가팀의 우수 운영사례를 발굴해 홍보하고, 사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청년들의 참여 확대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청년키움식당 전주점과 늘봄 팀은 청년키움식당 사업을 시행하는 전국 6개 기관과 31개 팀이 참여한 이번 평가에서 각 분야 최고상인 ‘최우수상’과 ‘대상’을 수상하며 우수성을 인정 받았다.

 

이와 관련 ‘청년키움식당’은 농림축산식품부(aT) 사업으로 외식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2~3개월 동안 자신의 자본금 없이 실제 창업 운영 기회를 제공하고, 부족한 점을 보완하는 맞춤형 창업 지원 프로그램(메뉴 개발, 컨설팅, 벤치마킹 등)을 지원함으로써 외식 창업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참가팀 대상을 받은 ‘늘봄팀’은 3개월 동안 청년키움식당을 운영하면서 전주의 느낌을 담은 든든한 한상차림으로 전주의 10미(味) 중 미나리와 콩나물 등을 활용한 미우덮밥과 늘봄국밥 등 메뉴를 구성해 선보였다. 이 팀은 현재 지역 내 창업을 앞두고 있다.

 

시는 내년에도 청년키움식당 전주점이 운영될 수 있도록 공모 대응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문기 광역도시기반조성실장은 “전주역세권 도시재생 사업의 거점공간인 맛집창업교육관이 도시재생 사업 취지에 걸맞게 운영되면서 우수성을 인정 받게 됐다”면서 “전주의 관문인 전주역의 맛집창업공간과 청년키움식당이 청년들에게 다양한 창업 기회를 제공하고, 첫마중길 상권을 활성화하여 전주를 찾는 관광객이 찾아오는 지역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키움식당 전주점’은 올해 사업 시행 기간 중 총 4개의 팀이 참가해 운영했으며, 오는 12월부터는 ‘모두의 식탁’이라는 5차 팀이 두부 비건 버거와 비건 초코파이 등 로컬식재료를 활용한 음식을 선보일 예정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카페 만월경, 무인카페 최초 ‘신규 디저트머신’ 도입
무인 카페 프랜차이즈 '만월경'이 무인 매장 환경에 최적화된 성능을 갖춘 ‘신규 디저트머신’을 도입했다. 만월경이 새로 도입한 디저트머신의 핵심 기능은 커피머신에서 디저트까지 최대 5개 품목을 장바구니에 담아 한 번에 결제한 후 제품을 받아볼 수 있다는 점이다. 커피랑 디저트 같이 주문하세요 “좁은 공간에 쏙!” 사이즈는 작게, 품목은 36종 알찬 구성 유지 기존에는 디저트머신의 한계로 인해 커피머신에서 커피를 구매한 후 디저트머신에서 한 번 결제할 때마다 하나의 제품을 따로 받아야만 했다. 예컨대 커피머신에서 아메리카노 등 음료를 구매한 후 디저트머신으로 자리를 옮겨 마카롱 하나, 르뱅쿠키 하나씩 따로 결제해서 받는 식이다. 앞으로는 커피와 디저트를 함께 주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커피머신에서 뜨거운 물 또는 우유를 결제한 후 디저트머신에서 티백, 약과 파우더 등을 따로 구매해 섞어야 하는 번거로움도 사라진다. 또한, 신규 디저트머신은 가로 크기를 기존보다 약 35cm 줄이면서도 총 36종의 디저트 품목을 진열할 수 있게 설계됐다. 이로써 만월경은 더 작은 매장을 효율적으로 활용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A/S의 경우, 외주 업체에 맡겼던 기존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과정 오는 17일(수)~19(금) 3일간 진행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진행하는 전수창업 교육이 오는 1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3일간 진행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과정 오는 17일(수)~19(금) 3일간 진행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진행하는 전수창업 교육이 오는 1월 17일(수)부터 19일(금)까지 3일간 진행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