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미식투어] 3월의 World Trend-1

LA 최초의 100% 제로 알코올 바

미국, 로스앤젤레스

 

로스앤젤레스 최초의 100% 제로 알코올 바 <스테이 제로 프루프>가 지난 1월 오픈했다. 칵테일 라운지의 모든 경험은 제공하되, 알코올 음료만 없다.

최근 무알코올·저알코올에 관한 책 「마인드풀 믹솔로지」를 출판한 데렉 브라운 바텐더가 동양의 십이지신에 영감을 받은 무알코올 칵테일 12종을 선보인다.

 

 

메뉴 ‘소’는 켄터키 74 버번의 대체품을 기주로 아페리티프 로소, 비터 등을 혼합한 뒤 훈연 향을 입혔으며, ‘원숭이’는 럼 대체품과 콜라, 코코넛 등을 섞은 럼앤콕 변주 버전으로 완성했다. 매콤한 킥이 있는 메이플 참깨 견과류, 카피르 라임 아이올리 등 식물 기반 요리도 페어링할 수 있다.


세계 최초의 인공 단백질 초콜릿 바

핀란드

공기로 만든 대체 단백질 파우더 솔레인Solein을 활용한 세계 최초의 초콜릿 바가 등장했다. 핀란드의 식품 실험 회사 파체르Fazer가 1월 19일 출시한 테이스트 더 퓨처 Taste the Future가 그것.

솔레인은 핀란드의 식품 기술 회사 솔라 푸드 Solar Foods가 공기, 물, 전기, 미생물로만 개발한 인공 단백질로, 이번 초콜릿 바는 솔레인을 활용한 세계 첫 소매용 식품이다. 딸기와 헤이즐넛으로 맛을 냈으며, 솔레인과 튀긴 귀리가 풍부한 단백질을 함유했다. 이번 초콜릿 바는 전 세계 국가 중 처음으로 솔레인 판매를 승인한 싱가포르에서도 과자 전문점 <더 코코아 트리 스토어>에서만 만날 수 있다.


미쉐린 가이드 영국 & 아일랜드의 새로운 3스타

영국 전역

 

지난 2월 발표한 「미쉐린 가이드 영국 & 아일랜드」에서 새로운 3스타 레스토랑이 탄생했다. 2005년 호주 출신의 브렛 그레이엄 셰프가 오픈한 런던의 <레드버리 The Ledbury>다. 호주 출신의 오너 셰프가 영국 에디션에서 3스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쉐린 가이드는 “식재료와의 긴밀한 관계성”을 수상 이유로 꼽으며 “로컬 생산자에게 구한 식재료는 물론, 소유지에서 기른 사슴, 레스토랑에서 직접 재배한 버섯 등으로 균형미가 돋보이는 요리를 만든다”고 밝혔다.


미국, 마시는 해초 등장

'바다의 꽃’이라 불리는 해초류가 지속 가능한 미래 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해조의 한 종류인 ‘바다이끼(Sea Moss)’로 맛을 낸 음료가 등장했다.

 

미국의 영화배우 겸 감독인 마이클 B. 조던이 건강 음료 브랜드 닥터스무드와 협업해 지난 1월 출시한 ‘모스MOSS’가 그것. ‘우리 생활에 균형을 되찾다’를 슬로건으로 지속 가능한 건강을 추구하며 바다이끼, 식물 추출물, 유기농 과일 주스, 허브를 혼합해 영양 밸런스를 맞췄다. 플레이버는 퓨어, 망고 진저, 석류 3종. 포장에 FSC 인증 종이와 BPA 프리 안감의 알루미늄 캡, 수성 잉크 등을 사용해 환경오염 해결에도 일조하고 있다.


이탈리아, 셰프와 함께 하는 ‘맛’있는 자전거 여행

 

이탈리아 여행사 투리시모가 올해 5월 말, 제임스 비어드와 줄리아 차일드 어워드 수상자인 메리 수 밀리켄과 함께하는 자전거 투어를 진행한다.

‘셰프 바이크 투어 시칠리아 이스트 ’는 시칠리아 섬의 남부 도시 시라쿠사부터 라구사 이블라까지 7일간 자전거 여행을 하며 미식을 탐방하는 프로그램이다. 셰프와 함께하는 요리 교실, 유기농 올리브 농장 및 포도원 방문, 현지 와인메이커와의 만남 등의 일정으로 구성됐다. 투어 내내 지중해 연안에서 어획한 신선한 해산물과 올리브, 잣, 레몬, 포도, 토마토 등을 활용한 향토 요리를 다채롭게 경험할 수 있다.


[글로벌 미식투어] 3월의 World Trend-2편으로 이어집니다.

 

본 콘텐츠는 레스토랑, 음식, 여행 소식을 전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바앤다이닝'과 식품외식경영이 제휴해 업로드 되는 콘텐츠입니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역세권 활성화 A부터 Z까지'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 사업 확대 위한 설명회
서울시가 최근 도시철도 승강장 350m 이내 ‘역세권’을 중심으로 용도지역 상향, 공공 기반시설 확보 등 집중 개발을 위한 대책을 차례로 내놓고 있는 가운데 ‘역세권 활성화’ 기본 개념부터 절차, 최신 제도 변경사항까지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서울시는 역세권 활성화 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적극적인 참여 유도를 위한 ‘역세권 활성화 사업 설명회’를 4월 16일 14시 서소문청사 후생동(4층 강당)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치구 공무원, 사업시행자, 신탁사 등 역세권 활성화 사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설명회를 통해 시는 지난달 2차 개정된 ‘역세권 활성화 사업 운영기준’ 주요 변경 사항과 사업효과, 유형별 사례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역세권 활성화 사업’은 용도지역 상향(일반주거→ 상업지역 등)을 통해 용적률을 높여주고 늘어난 용적률의 50%를 공공임대시설(오피스․상가․임대주택 등), 공용주차장 등 지역에 꼭 필요한 시설을 공공기여 받는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시는 2020년 5월 제정된 ‘역세권 활성화 사업 운영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2023년 7월 개정, 사업 추진 과정에 도출된 문제점을 보완해 작년 8월 ‘역세권 활성화 사업 운영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개고기 대체제 '흑염소' 보양탕 전수문의 급증 , '흑염소 전문점' 전수과정 개최
이제 개고기 대신 '염소고기' 보양탕 시대다. 최고급 보양식으로 각광받는 ‘흑염소’ 요리는 외식 시장에서도 건강 트렌드와 맞물려 소비량이 안정적으로 유지돼 향후 시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되는 음식이다. 무엇보다 최근 개를 식용으로 쓰는 '보신탕’의 대체제로 '흑염소'가 자릴 잡으면서, 차세대 보양식전문점으로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보신탕으로 이름난 식당이 메뉴에 염소탕을 추가하거나 아예 '염소탕 전문'으로 간판을 바꿔 다는 사례도 늘고 있다. ‘흑염소탕·전골’부터 ‘염소불고기’와 ‘수육’, 레시피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오는 4월19(금)~20(토) ‘흑염소 전문점 창업 상품개발’ 과정 진행 안내 ‘흑염소 전문점 창업 상품개발’ 과정에서는 ▲흑염소탕 ▲흑염소 수육 ▲염소불고기 ▲흑염소전골 등 <흑염소 전문점>의 메인 요리를 모두 전수한다. 본 과정은 교육수료 후 바로 장사에 적용할 수 있는 ‘식당창업 전문교육’으로 백년가게부터 소문난 맛집들을 비교·분석, 검증된 최상의 레시피를 개발, 교육현장에서 실습을 통해 전한다. 또한 맛집식당이 되는 노하우는 물론 고객관리, 홍보마케팅 등 영업전략과 효율 극대화를 위한 주방 오퍼레이션 설정, 식재료 코스트, 매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전수창업] '사누키우동·돈카츠' 창업 과정 모집
정통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맛집의 오너셰프가 전수창업을 진행한다. ‘미토요’는 <돈가츠>와 <사누키우동>을 전문으로 하는 정통 일식점으로, 2017년 남부터미널 인근에서 10평 매장으로 시작, 현재 50평 규모로 확장이전 성업중인 맛집이다. 미토요 돈가츠는 드라이에이징으로 72시간 숙성한 국내산 돼지고기로 만들어 부드럽고 육즙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흑돈 로스가츠’와 ‘코돈부르’(치즈돈가츠), ‘카레돈가츠’, ‘새우모듬가츠’가 인기 메뉴다. 미토요의 ‘사누키우동’은 물과 소금만을 사용한 반죽, 두 차례 숙성 과정으로 특유의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깊고 개운한 우동 국물은 가다랑어포, 국내산 다시마 등 첨가물 없이 천연 재료만을 사용해 육수를 낸다. 미토요 대표메뉴 수타 ‘사누키우동’과 ‘돈카츠’ 전수 레시피 개발과 맞춤 컨설팅까지 이번 전수창업과정은 기존 점포 운영자, 특히 운영 중 발행하는 문제점을 해결하고 조리의 효율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3일간 '미토요'의 최원영 오너셰프가 핵심 노하우를 전수한다. 사누키우동 생지 반죽 방법부터 아시부미(반죽밟기), 반죽숙성 노하우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하며, 우동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