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중국 이우 수입상품박람회' 성황리에 폐막

 

세계 최대 소상품 시장 中이우에서 개최된 2019 중국 이우 수입상품박람회(2019 China Yiwu Imported Commodities Fair)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전시 공간이 5만㎡인 올해 박람회에는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러시아, 한국, 일본, 말레이시아, 인도, 파키스탄, 호주, 탄자니아를 포함한 85개 국가 및 지역 업체들이 참가해 식음료, 가정용품, 산모 및 유아 관리 용품, 의류용 액세서리 등 10만여종의 다양한 생활필수품을 전시했다. 

 


4일간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81개국과 중국 전역에서 온 전문 분야 바이어 4만8800명을 포함한 11만9600명이 방문해 참관자가 작년보다 48.41% 증가했다. 
  

박람회의 핵심 행사로는 ‘수입상품 구매(이우) 서밋’이 마련되었다. 행사에서는 월마트, 까르푸, 롄화 슈퍼마켓(Lianhua Supermarket), HNA리테일링(HNA Retailing) 등을 포함한 주요 소매업체들이 참가해 현장에서 상품을 주문한다.

 

이번 이우 수입식품박람회에서는 경북도내 7개 기업이 참가해 수출상담 총 37건(15억8천만원), 현장판매·계약 1천300만원의 실적을 거뒀으며, 의성군 소재 2개사의 건강, 바이오 등 제품군이 호평을 받았고, 구미시 소재 식료품 생산업체 C사는 품질과 가격경쟁력이 탁월해 중국 및 동남아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올해의 경우 종합 수입상품 구매 회의(Comprehensive Imported Commodities Purchasing Meeting), 스페인 제품 구매 회의(Spanish Products Purchasing Meeting), 소매 체인 기업 구매 회의(Chained Retail Enterprises Purchasing Meeting) 등 3개 전문 사업 상담 회의가 매우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캐나다의 한 식품기업은 중국 후난성의 바이어와 아마씨유(flaxseed oil)를 구입하는 100만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으며, 네덜란드의 유명한 슈퍼마켓 브랜드인 알버트 하인(Albert Heijn, AH)은 중국 주요 슈퍼마켓 체인을 포함해 100여개의 잠재적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확보했다. 

 


이우는 최근 몇 년 동안 글로벌 차원의 구입과 판매가 가능한 도시로 빠르게 성장했다.  실례로 올해 1분기 수입 무역은 150% 증가했고, 생활필수품 수입은 811% 확대됐다. 

 

2012년 처음 발족해 올해 전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1천500여 업체가 참가, 주최 측 추산 참관객과 바이어가 12만명 이상 방문한 '이우 수입상품박람회'는 앞으로 중국의 수입 생활필수품의 기준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

배너

제주농업기술센터, 제주형 6차 산업 농업인 발굴 나서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역농산물과 농촌자원을 활용한 상품개발 등 농업 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제주형 6차 산업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최윤식)는 오는 6월 12일부터 7월 10일까지 ‘소규모 6차 사업자가 꼭 알아야할 6차 산업 이해과정 교육’ 수강생 3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농업·농촌이 보유하고 있는 인적·물적 자원을 발굴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소규모 6차 산업 사업자의 맞춤형 역량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교육 대상자는 6차 산업 사업자, 강소농, 예비 6차 산업 창업자 등이며, 매주 수요일 5회·19시간 과정으로 제주농업기술센터 농촌생활과학관 또는 6차 산업 사업장에서 실시할 계획이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가공식품 트렌드 및 농산물 가공사업 전략 ▲소규모 농가를 위한 식품가공 및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의 이해 ▲경쟁력 있는 제품개발 방안 ▲성공하는 6차 사업장 육성을 위한 맞춤형 현장코칭 등이 운영된다. 한편,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13년부터 2018년까지 15개소의 소규모 6차 산업 창업육성과 소비자 체험행사, 상품개발, 교육 지원등을 통해 농가 소득증대에 기여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