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의 프랜차이즈] 얌샘김밥, ‘비대면(Untact)’ 트렌드 선도

외식업계에서 밀레니얼 세대(1980년 초반~1990년대 출생)가 강력한 소비자군으로 떠오르면서 ‘비대면(Untact) 서비스’가 신소비 키워드로 부상하고 있다.

 

비대면 서비스란 배달 앱, 무인 단말기, 전자결제 등을 이용해 사람과 대면하지 않고 음식을 주문하고 먹는 것이다. 직원의 과도하거나 불친절한 응대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진 데다, 최저임금 인상, AI(인공지능) 발달 등이 어우러져 비대면 외식을 선호하는 사람이 급증할 전망이다.

 

 

얌샘김밥, 분식업계 언택트 트렌드 선도

얌샘김밥은 무인결제시스템 및 자동화 기계(라이스 시트기, 김밥 절단기, 야채 절단기) 등을 선진 도입하며 인건비는 물론 고객 대기 시간 절감까지 이뤄냈다. 

 

 

특히 얌샘김밥의 키오스크는 단순한 무인 시스템이 아니라, 고도의 디지털 기술을 통해 사람이 제공하는 서비스 이상으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있다.

 

내부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해 완성도가 높고, 소비자의 니즈를 완벽하게 채우며 이런 핵심을 제대로 잡았다고 할 수 있다. 더욱이 이 키오스크는 편리함뿐만 아니라, 고객 대기 시간을 줄여 회전율은 높이고, 인건비는 절감하는 성공적인 결과를 이뤄냈다.

 

 

실제로 해당 시스템을 도입한 양주옥정점은 매장 규모 대비 인력을 절반만 사용하며 인건비 감축 효과를 증명하기도 했다.

 

또한, 얌샘김밥 오송역점의 경우 KTX 역사 안에 있는 매장 특성상 빠른 회전율이 필수인데, 키오스크 도입으로 회전율을 크게 높여 월 매출 1억 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얌샘김밥 관계자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행이던 비대면 서비스가 최근 중장년 이상까지 퍼지면서 어느 브랜드에서도 놓칠 수 없는 트렌드로 작용 중”이라며 “얌샘김밥은 이러한 비대면 서비스를 지난해부터 적용해오며 이미 전국 30여 곳 이상의 매장에 최적화를 마친 상태라 트렌드를 앞장서 이끌어 오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업계이슈]식약처 '공유주방' 허용, 규제 족쇄 벗고 날개 달다
여러 사업자가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공유주방이 허용됐다. 또한 공유주방에서 생산된 제품에 대해 유통기한 설정 실험 등의 안전의무를 이행한 경우 기업 간 거래(B2B)도 허용된다. 1개의 주방을 여러 명의 영업자가 동시에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공유주방’이 허용되면서 업계에서는 신규 창업 비용부담 감소와 일자리 창출 등 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제2호 ‘공유주방’ 시범사업이 11일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의 최종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현행 식품위생법은 즉석식품판매제조ㆍ가공업자가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편의점 납품 등 B2B 거래는 금지했다. 이와 함께 이날 심의위에서는 제2호 공유주방 시범사업이 최종 심의를 통과했다. 이번에 승인된 공유주방 시범사업은 심플프로젝트컴퍼니(위쿡)가 신청한 것으로, 앞으로 2년간 영업신고 규제특례를 적용받게 된다. 특히 위쿡은 1개의 주방을 2명의 영업자가 시간을 달리해 주방 및 관련 시설을 공유하는 방식의 제1호 공유주방(고속도로 휴게소)과 달리, 여러 명이 동시에 사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공유주방 생산 제품 B2B 유통ㆍ판매

[금주의 프랜차이즈] 얌샘김밥, ‘비대면(Untact)’ 트렌드 선도
외식업계에서 밀레니얼 세대(1980년 초반~1990년대 출생)가 강력한 소비자군으로 떠오르면서 ‘비대면(Untact) 서비스’가 신소비 키워드로 부상하고 있다. 비대면 서비스란 배달 앱, 무인 단말기, 전자결제 등을 이용해 사람과 대면하지 않고 음식을 주문하고 먹는 것이다. 직원의 과도하거나 불친절한 응대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진 데다, 최저임금 인상, AI(인공지능) 발달 등이 어우러져 비대면 외식을 선호하는 사람이 급증할 전망이다. 얌샘김밥, 분식업계 언택트 트렌드 선도 얌샘김밥은 무인결제시스템 및 자동화 기계(라이스 시트기, 김밥 절단기, 야채 절단기) 등을 선진 도입하며 인건비는 물론 고객 대기 시간 절감까지 이뤄냈다. 특히 얌샘김밥의 키오스크는 단순한 무인 시스템이 아니라, 고도의 디지털 기술을 통해 사람이 제공하는 서비스 이상으로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있다. 내부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해 완성도가 높고, 소비자의 니즈를 완벽하게 채우며 이런 핵심을 제대로 잡았다고 할 수 있다. 더욱이 이 키오스크는 편리함뿐만 아니라, 고객 대기 시간을 줄여 회전율은 높이고, 인건비는 절감하는 성공적인 결과를 이뤄냈다. 실제로 해당 시스템을


대구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13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제18회 제일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in 대구’가 7월 11일부터 13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18회를 맞는 제일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in 대구경북은 해마다 다양한 프랜차이즈 본사 및 창업에 관련된 각종 기업들이 참가하는 명실상부 영남 최대의 창업박람회이다. 올해는 70여 개 브랜드 170부스 규모로 개최되는 이번 박람회는 올해 하반기 첫 창업박람회라는 점에서 2019년도 하반기 창업 트렌드를 볼 수 있다. 박람회 주관사인 제일좋은전람에 따르면, 이번 박람회의 참가업체를 보면 '온라인상권'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딜리버리에 특화된 브랜드가 눈에 띈다. 일반적으로온라인상권은배달앱을통한배달앱상권과SNS와블로그를통해홍보되는키워드,해시태그를통해이뤄지는상권이라고할수있다. 배달앱및SNS의일상화로다양한컨텐츠와키워드,해시태그를통해각종노하우와정보가실시간으로공유되면서과거에는대기업및적잖은비용을지불해야만가능했던마케팅이이제는SNS를통해적은비용으로도큰홍보효과를누릴수있게되면서온라인상권의가치와중요성을더욱커지고있다. 이를반영하듯이제배달앱과SNS를통한예약및홍보,마케팅은이제모든기업의필수가되고있다.유명맛집뿐아니라프랜차이즈도SNS에서핫하게떠오르는트렌드를메뉴에적극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