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트렌드] 중국, 코로나 이후 메가트렌드로 자리잡은 ‘발열식품’

URL복사

중국에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1인가구가 늘어나며 등장한 ‘발열식품’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메가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발열식품(自热食品)은 전기나 가스 등의 가열방식에 의존하지 않고 자체 포장된 발열체에 의해 가열되는 식품을 말한다.

 

 

2015년 용기가 두 층으로 분리된 발열 샤브샤브 제품이 처음 시장에 등장했으며, 2018년 광군제(알리바바에서 2009년부터 시작한 11월 11일 대규모 쇼핑 행사) 당일 관련 제품 453만개가 팔렸다. 매해 꾸준한 성장을 보이다 2020년 들어서며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해 식당 이용에 제한이 생기자 발열식품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이다.

 

혼밥부터 캠핑까지 어디서나 즐기는 발열식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회식, 식사 모임 등이 급격하게 감소할 수밖에 없었다. 혼밥이 일상화되며 집에서도 별도의 준비 없이 훠궈, 샤브샤브, 바비큐 등 중국 요리를 먹을 수 있는 발열식품의 수요가 늘었다.

 

 

발열식품은 용기 안에 있는 발열체에 찬물을 부어주면 물이 끓기 시작한다. 포장된 식재료를 10~20분 가열하면 간편하게 요리를 완성할 수 있다. 또한, 진공 포장돼 유통기한 9개월 정도로 길기 때문에 저장식품 혹은 캠핑식품으로도 유용하다.

 

 

2019년 티몰 통계조사에 따르면 이러한 발열식품의 주요 고객은 대학생, 사무직 근로자 위주이며 18~29세 연령의 소비자가 전체 구매고객의 67.3%를 차지하고 있다. 발열식품 브랜드는 300개 넘어섰고 통일, 캉 스푸, 싼 쵄 등 식품 기업들도 시장에 진출한 상황이다.

 

온라인 매출 TOP 10 중 6개가 발열식품

쳰잔산업연구원에서 정리한 중국식품공업네트워크 자료에 의하면 2019년에 중국 발열식품 시장 규모는 35억 위안(약 6천억 원) 규모였다. 올해 중국 발열식품 시장 규모는 42억 위안(약 7천 3백억 원)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된다.

 

발열식품의 주요 유통경로는 온라인쇼핑 시장이다. 티몰, 진동 등 대형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나 위챗샵(메신저 앱 안 온라인 상점)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오프라인 시장에선 대리점, 편의점, 공항, 기차역 등의 자동판매기 채널로 유통된다.

 

 

알리바바 보고서에 의하면 2019년 간편 식품 온라인 매출 TOP 10 브랜드 중 6개가 발열식품 제품이었다. ▲모샤오셴 발열훠궈 ▲하이디라오 발열훠궈 뷔페마라고육채판 ▲지하이궈 마라소고기 발열훠궈 ▲지오쯔팬더 발열훠궈 ▲더좡 발열훠궈 ▲유추이 발열훠궈가 이름을 올렸다.

 

발열식품 시장에서도 SNS 인플루언서 왕홍(网红)의 영향력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1위를 차지한 ‘모샤오셴 발열훠궈’의 경우 중국의 왕홍 모샤오셴이 2017년 처음 출시한 제품이다. 넓은 국수(꽈면), 연근, 미역, 죽순 등이 들어가 있는 훠궈로 가격은 약 6천 원이다. 작년에만 800만 상자를 판매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업계이슈] 소상공인 시름 더는 ‘제로배달’ 오픈…제로페이 함께한다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은 16일 오픈한 ‘제로배달 유니온’에서 제로페이 연계 서울사랑상품권 결제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제로배달 유니온’은 제로페이 인프라를 활용해 배달 앱 수수료 인하를 지원하는 서울시 민관협력방식의 배달서비스 사업으로, 총 16개 업체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 중 △띵동 △먹깨비 △맘마먹자 △BRS부르심Zero △서울愛배달 △로마켓 △놀러와요시장 등이 1차로 서비스를 시작하며, 나머지 업체들은 11월 예정인 2차 오픈에 합류하게 된다. ‘제로배달 유니온’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마련된 만큼, 중개 수수료가 0~2%대로 낮고 입점비와 광고비를 받지 않는다. 여기에 서울사랑상품권 결제까지 가능해 소상공인의 결제 수수료 부담도 줄어든다. 소상공인은 중개 수수료와 결제 수수료 모두 아낄 수 있어 부담 절감 예상돼 소비자는 제로페이 연계 서울사랑상품권을 최대 10% 할인 구입해 제로배달 상품을 결재할 수 있다. 또한 서울시가 10월 14일까지 10% 추가 할인을 지원한다. 할인 한도는 최대 5만원(일일한도 2000원)까지이며, 서울사랑상품권과 함께 이용하면 최대 2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단 예산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원하는 상품을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지니스

더보기
[이색 신사업]식품을 서점처럼 진열하면 어떨까? 日 기타노에이스 ‘카레 책장’ 화제
상품의 배치, 디스플레이는 소비자 구매심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같은 상품이라도 어떻게 진열하는지에 따라 매출이 달라진다. 일본의 슈퍼마켓 체인 ‘기타노에이스(北野エース)’는 11년 전 레토르트 카레 상품을 마치 서점의 꽂혀있는 책처럼 표현했고, 현재 브랜드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기타노에이스는 백화점 위주로 매장을 전개하는 식료품 슈퍼마켓 브랜드이다. PB 상품만 800종이 넘는 풍부한 상품 구색으로 지방에 가야 구할 수 있는 식자재도 찾아볼 수 있다. 현재 전국에 약 90개 점포를 운영 중이다. 고르는 즐거움이 있는 카레 책장 ‘카레 책장(카레나루혼다나, カレーなる本棚®)’은 기타노에이스가 2009년 도쿄 이케부쿠로에 위치한 도부백화점에 입점하며 다량의 카레 제품을 어떻게 진열하면 효과적일까 고민하다 탄생한 아이디어다. 기타노에이스는 일찌감치 간편식 시장의 성장가능성을 보고 레토르트 제품군을 확대한 상황이었다. 당시 근무하던 담당자가 작은 진열공간에 300종류에 달하는 카레 제품을 소비자들이 고르기 편하게 할 방법을 연구하다 제품을 책처럼 측면으로 꽂아봤다. 기존 진열방식보다 5~7배 많은 제품이 할당된 진열대에 들어갈 수 있었다. 기존에 볼 수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