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OOD 비즈니스] '홈술족 전용 키트' 개발해 위기 극복한 日 칵테일 바

URL복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업 제한 조치가 시행되면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곳이 호프집, 바와 같은 주점이었다. 배달과 포장 서비스를 하지 않는 곳이 대부분이라 갑작스레 손님이 올 수 없는 상황에 대처가 어려웠다.

 

 

일본 도쿄에서 칵테일 바 6곳을 운영하고 있는 믹솔로지 그룹(Mixology Group)은 지난 6월부터 홈술족을 위한 ‘칵테일 키트’를 출시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나섰다. 집에서도 바텐더처럼 칵테일을 만드는 재미가 있어 홈카페처럼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한시적으로 주류 테이크아웃 허용

하지만 칵테일 키트를 판매하기까지 과정이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엄격한 주세법을 개정하기 위해 일본주류업계가 재빨리 나서 기한부주류소매면허를 음식점도 신청 가능하도록 했으나 칵테일의 테이크아웃은 허용되지 않은 상태였다.

 

온라인 서명 운동을 통해 35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국세청과 다시 협의를 시작했고, 소매면허취득과 리필신고서를 조합해 칵테일 키트 판매 및 매장 한정으로 테이크아웃 판매를 인정받을 수 있었다.

 

일본 국세청은 올해 4월 9일부터 허가 통지를 받은 음식점은 6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주류를 테이크아웃 판매하도록 허용하고 있다. 병, 캔 그대로 판매하거나 주류를 정량 판매도 할 수 있다. 칵테일은 플라스틱 용기에 넣어 판매는 불가하며 리필용기는 판매 이틀 전 세무서에 신고하면 가능하다.

 

집을 바(bar)로 변신시키는 칵테일 키트

믹솔로지 그룹의 나구모 대표는 “지금과 같이 업계가 위기에 빠진 상황에서 바텐더로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생각해봤다. 손님이 올 수 없으면 직접 찾아가자는 생각으로 칵테일 키트를 개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칵테일에 들어가는 재료를 각각 소분해 진공 포장한 다음 칵테일 레시피와 함께 보내준다. 브리티시 네그로 3잔 세트를 주문하면 우선 얼그레이 티백을 물에 담가 진하게 우려내는 것부터 시작이다.

 

 

이후 레시피에 따라 얼그레이 차와 헨드릭스 진을 섞어 2일간 상온에 보관해두면 집에서도 수제 얼그레이 진을 만들 수 있다. 여기에 진공 포장된 부재료들을 넣고 오렌지로 마무리하면 칵테일 완성이다.

 

코로나 이후 홈베이킹, 홈카페가 인기를 끈 것처럼 집에 머무는 동안 자신만의 칵테일을 제조해 마실 수 있어 칵테일 키트를 찾는 20~40대 직장인들이 많다. 칵테일 키트만 있으면 퇴근 후 밤에 자신의 집을 홈바(bar)로 변신시킬 수 있다.

 

 

믹솔리지 그룹은 고객들의 칵테일 키트 이해를 돕고자 유튜브 채널 ‘믹솔리지 채널’을 개설해 소속 바텐더가 설명하는 영상을 올려두었다.

 

 

센차진토닉 세트(5잔, 4,950엔), 리산램토닉 세트(5잔, 4,950엔), 이토스페셜마티니 세트(5잔, 4,950엔), 블랙 비어드(4잔, 5,280엔), 허니진저모스코뮬(5잔, 5,500엔) 등을 칵테일 키트로 판매하는 중이다.

 

나구모 대표는 “코로나 이후 더 이상 앉아서 고객이 오길 기다릴 수 없게 됐다. 칵테일 키트를 개발해 홈술을 즐기는 소비자들을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고 있다. 집에서 시간과 정성을 들여 칵테일을 만들다보면 심리적으로 위안을 얻는다는 평도 고객들에게 종종 듣는다”고 전했다.



배너

푸드&라이프

더보기
[트렌드 인사이트]외식·쇼핑에 예술 감상까지…‘아트슈머’ 잡아라
식품유통업계가 오프라인 매장에 ‘예술’를 더한 공간마케팅 전략을 적극 펼치고 있다.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협업으로 작품을 전시하고, 공연을 마련하는 등 예술 인프라와 공간을 활용한 ‘고급화 전략’으로 오프라인 매출 견인을 꾀하는 분위기다. 커피도 마시고 그림도 감상하고! 문화적 만족감, 경험 중시하는 ‘아트슈머’, 소비층 핵심 소비층으로 자리잡아 ‘아트슈머’는 소셜미디어를 활용,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고 주변 사람들 소비를 이끈다는 특성이 있어 업계에서는 핵심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롯데월드몰’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외식 및 쇼핑과 함께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을 마련, 화제가 되고 있다. 매장에 전시된 작품은 촬영이 가능해 SNS 인증샷을 통해 확산되어 매장 홍보 효과까지 누리고 있다. 롯데월드타워와 에비뉴엘을 잇는 1층 다이버홀에 아트 갤러리 카페 ‘어바웃(ABOUT++)’을 열고 23일부터 개관 기념 전시를 시작했다. 아트테이너(Art+Entertainer) 이혜영 작가의 전시회가 열릴 예정이다. 쇼핑몰에서도 다양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문화 콘텐츠를 강화하는 목적이다. 그중 '어바웃'은 회화 중심의 갤러리 카페와 차별화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배스킨라빈스, 전통 한옥 콘셉트의 ‘삼청 마당점’ 문열어
SPC그룹이 운영하는 '배스킨라빈스'가 전통 한옥 콘셉트의 ‘배스킨라빈스 삼청 마당점’을 오픈했다. 서울 종로구 화동(삼청동길)에 위치한 배스킨라빈스 삼청 마당점은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공간’을 지향하는 콘셉트 스토어로, 여유로움과 어울림이 공존하는 한옥의 마당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배스킨라빈스의 열 번째 콘셉트 스토어인 삼청 마당점은 기왓장, 목재 기둥, 담장 등 전통 한옥의 특징을 살리고, 매장 중앙에는 마당과 외부 좌석을 배치해 고객이 매장을 넓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의 문화유산인 삼베짜기에서 영감을 받은 ‘스트링 아트(String Art, 실을 활용한 공예)’를 매장 곳곳에 비치해 공간에 멋을 더했다. 배스킨라빈스는 삼청 마당점에서만 판매하는 단독 메뉴도 선보인다. 아이스크림 디저트 3종과 음료 4종으로 구성됐으며, 모두 한국 전통 식재료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소프트 아이스크림에 허니버터 옥수수 또는 팥을 올려 현미칩과 함께 즐기는 ‘마당 선데(5200원)’ △흑임자, 옥수수 소프트 아이스크림에 고소한 참기름과 바삭한 뻥튀기를 함께 즐기는 ‘마당 소프트 서브(옥수수, 흑임자 아이스크림 중 택일, 4500원)’ △인절미 떡을 넣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금 일본은]과거 찻집을 재현한 일본식 복고 카페가 뜬다
국내 식품외식업계에서는 뉴트로 트렌드 열풍으로 과거 70~80년대 감성을 살린 복고 카페가 등장해 인기를 모았다. 평화다방, 복고다방과 같이 이름부터 옛정취가 나는 카페 프랜차이즈부터 을지로의 커피한약방, 두화당 등 과거를 간직한 카페도 있다. 우리나라 비슷하게 일본에서도 복고풍 카페에 대해 밀레니얼, 기성세대 모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성세대는 과거를 추억하기 위해서, 젊은 층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문화를 체험하고자 복고 카페를 찾는다. 일본만의 고유한 카페문화 킷사텐 킷사텐(喫茶店)이란 일본의 카페 형태는 1920년대 나고야 중심으로 80년대 후반까지 음료 소비문화를 이끌었다. 커피, 홍자 등 음료와 함께 가벼운 식사 메뉴를 주문해 이야기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의 다방과 비슷한 느낌이다. 일본 골목 곳곳에 자리 잡고 있었지만 스타벅스 등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에 밀려 점차 사라지는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뉴트로 트렌드에 힘입어 신규 매장들이 새기며 다시금 활기를 띄고 있다. 킷사 유(喫茶 YOU)는 일본의 여행전문 미디어 리트립(RETRIP)이 꼽은 올해의 도쿄 찻집 1위에 올랐다.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는 달걀 2개와 생크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