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커머스, 마케팅의 새 트렌드로 등장

URL복사

 

코로나19로 언택트 소비 트렌드가 떠오르면서 유통업계의 화두 중 하나가 라이브 커머스(Live Commerce)다.

 

라이브 커머스(Live commerce)는 라이브 스트리밍(Live streaming)과 전자 상거래(E-Commerce)의 합성어로, 실시간으로 쇼 호스트가 제품을 설명하고 판매한다는 점에서 TV홈쇼핑과 유사하다.

 

기존 TV홈쇼핑은 판매자가 일방적으로 정보를 전달하는 방식이었다면 라이브 커머스는 라이브 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소비자가 제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채팅으로 묻고 판매자는 이에 실시간으로 답변하면서 소비자의 궁금증을 풀어준다.

 

라이브 커머스가 기존 온라인 쇼핑과 가장 큰 차이점은 생생한 현장감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라이브 방송은 수산시장, 옷가게, 정육점 등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이루어진다. 심지어는 울릉도 오징어 입찰 현장에서 방송하기도 한다.

 

사전에 촬영된 제품 소개 영상은 판매자가 원하는 정보와 모습만 보여주지만 라이브 커머스는 실시간으로 소비자와 소통하면서 관계를 형성하고 신뢰를 쌓을 수 있다.

 

상품을 직접 볼 수 없어 온라인 구매에 한계를 느꼈던 소비자는 궁금점을 해소할 수 있어서 좋고, 판매자는 소비자의 의견을 즉각적으로 판매에 반영하거나 한시적인 할인 혜택 등을 제공해 구매를 유도할 수도 있다.

 

또한, 소비자는 함께 라이브 방송을 시청하던 사람들과 대화하며 교감하기도 하면서 재미를 느낀다.

 

라이브 커머스는 소통을 통해 진정성을 보여주고 신뢰를 얻는 데 도움이 된다.

 

국내 라이브 커머스 시장 규모는 2020년 3조 원에서 2023년 8조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표적인 라이브 커머스 서비스로는 네이버의 ‘네이버 쇼핑라이브’, 티몬의 ‘티비온’, 인터파크의 ‘인터파크 TV’, 롯데백화점 ‘100LIVE’(빽라이브),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등이 있으며, 신세계, 아모레퍼시픽, 에이케이, 홈플러스, GS25 등 오프라인 유통 업체들도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그립(Grip)’을 이용해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하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 열풍은 중국에서도 뜨겁다. 중국의 라이브 커머스는 왕홍이라는 인플루언서가 방송으로 제품을 판매하면서 시작되었다.

 

 

최근 유명한 인플루언서 웨이야는 중국에서 ‘흥행 보증수표’로 불릴 만큼 매출을 올리는 것으로 유명한데,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광군제(쐉스이)’ 당시 라이브 방송에서 판매한 상품 금액만 무려 53억2000만위안(약 8890억원)에 달한다.

아이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에서 라이브커머스는 2016년에 처음 시작되어 2019년에는 거래규모가 200% 급성장했으며, 2022년에는 인터넷쇼핑의 20.3%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라이브 커머스는 모바일과 동영상에 익숙한 MZ세대 소비자에게만 국한되지 않는다.

 

임팩트피플스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새로운 온라인 쇼핑 형태인 라이브 커머스 인지도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 87%가 무엇인지 알고 있었다. 이 중 4명 중 1명은 실제로 구매 경험이 있다(25%)고 답했다.

 

 

비대면 쇼핑 문화가 확산되고, 모바일을 활용한 상거래가 더욱 활발해지면서 라이브 커머스 시장은 더욱 활기를 띨 전망이다.


푸드&라이프

더보기

비즈니스 인사이트

더보기
정부, 주방 공개 사업 참여 프랜차이즈 모집
정부가 음식점 위생 경쟁력 강화를 위해 주방을 공개하는 프랜차이즈 업체를 모집한다. 참여 업체에 대해서는 CCTV 설치 지원과 규제 개선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중소기업벤처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외식업 프랜차이즈 개방형 주방 구축 지원 사업에 참여할 가맹본부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로 배달음식 소비가 늘면서 음식점 위생 문제에 대해 소비자의 불안이 높아짐에 따라 소상공인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코로나19로 배달음식 위생 관심 높아진 점 반영 CCTV로 주방 공개하는 프랜차이즈에 인센티브 중기부는 외식업 소상공인의 조리시설 및 조리과정 등을 공개(CCTV설치)하는 개방형 주방 구축을 가맹본부와 공동으로 지원한다. 식약처는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주방 공개에 참여하는 업체에 대해 행정처분을 경감하고 위생 점검을 면제하는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2021년 지원 규모는 약 100개의 프랜차이즈 가맹점(소상공인)으로 1개 가맹점당 100만원 내외의 CCTV설치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정보공개서를 등록·유지하는 외식업 프랜차이즈 가맹본부가 가맹점주 및 CCTV 설치업체와 함께 지원할 수 있다. 사업에 지원하는 가맹본

식품외식경영포럼

더보기
[메뉴개발 전수]‘간장·양념게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 개최
살이 꽉 차 최상급으로 분류되는 봄철 꽃게를 활용한 ‘간장·양념게장&간장새우장 비법전수’ 과정이 오는 4월 15일(목)에 열린다. 대한민국 3대 도둑이라 불릴 정도로 강한 상품력을 가진 게장은 독립 창업, 배달, 테이크아웃 등 모든 외식 형태로 운영이 가능하다. 하지만 게 선별 요령, 숙성 과정, 보관 방법 등 맛을 좌우하는 요소가 많아 최상의 상품을 만들기 까다로운 음식이다. 이번 ‘간장·양념 게장 비법전수’ 세미나는 매일유업 중앙연구소의 수석연구원 출신으로 대기업 최초로 '간장·양념 게장' 레시피를 개발해 HMR 상품화를 성공 시킨 박두영 소장이 맡는다. 신선한 꽃게 선별법부터 꽃게 손질 노하우, 게장 양념 숙성 레시피 등 모든 것을 공개한다. 또한, 게장과 함께 수요가 많은 간장새우장도 시연과 함께 배워갈 수 있다. 박두영 소장의 비법 간장 소스를 활용해 새우장을 담그며, 최상의 맛을 유지하기 위한 보관 온도, 기간 등도 자세히 설명해 줄 예정이다. 4월 15일(금), 매일유업서 최초로 간장·양념게장 상품화시킨 박두영 소장의 비법 전수 독립 점포 창업부터 게장 배달, 테이크아웃, HMR 상품화 노하우 공개 교육 순서는 우선 게장 담그기의 기본이

J-FOOD 비즈니스

더보기
[지속가능경영] 日 제로웨이스트 운동, 사탕수수 피자용기 등장
식품외식업계에서 쓰레기 배출을 줄이려는 제로웨이스트(zero waste) 움직임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일본에서는 지난달 사탕수수로 만든 100퍼센트 친환경 피자용기가 등장했다. 식품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주식회사 오리카네(おりかね)의 오리지날 브랜드 ‘팩 스타일(PACK STYLE)’이 출시한 ‘WB 피자 시리즈’는 플라스틱 대신 사탕수수와 보리의 비가식부(​非可食部, 못먹는 부분)만을 용기의 소재로 썼다. 기름이 흡수되는 걸 방지해 깨끗한 모양을 유지하는 PLA라미네이트 가공이 들어갔다. 리브라는 돌기가 표면에 붙어 있어 피자를 집기 쉽고 전자레인지에 돌려도 용기 형태를 그대로 유지한다. 크기는 10인치 홀과 하프 2종류며, 무엇보다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해 줄 생분해성의 친환경 용기다. 최근 소비자의 환경에 대한 의식이 높아지면서 친환경 용기의 도입이 중요시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대한 대책도 강화되며 2019년 오사카에서 개최 된 G20에서는 2050년까지 플라스틱 쓰레기를 0으로 낮추는 ‘오사카 블루 오션 비전’이 합의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음식점에서 배달, 테이크아웃 주문이 급증하며 발생한 플라스틱 쓰레기를 어떻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