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BIZ]돈보다 사람과의 신의를 지켜온 육가공 회사, 세누

외식 시장의 외형이 커지며 원자재를 가공해 프랜차이즈 가맹점에 공급하는 제조공장의 중요성이 커졌다. 어떤 업체와 계약을 하느냐에 따라 사업의 당락을 가르기도 한다. 경기 북부지역에는 수많은 육가공 업체가 즐비하다.

 

 

경기도 포천시 소홀읍에 위치한 ㈜세누는 족발, 보쌈 등 육고기를 가공·생산하는 OEM(주문자위탁생산) 회사이다. 하루 생산량은 5~7톤으로 연간 외형은 100억에 달한다. ㈜세누의 차명호(53세) 대표는 업체와의 신의를 지켜오며 20년 넘게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 전국 외식 프랜차이즈, 식당 등 500여 곳에 물건을 납품하고 있다. 공장부지는 약 1,157㎡이다.

 

중고 아이스크림 냉장고 하나로 시작한 사업

차명호 대표는 호프집, 옷장사 등 여러 사업을 해오다가 IMF를 맞으며 육가공 사업에 뛰어들었다. 당시 수중에는 500만 원이 전부였다. 어느 족발집에 족발 삶는 일이 힘들다는 푸념을 옆에서 듣고선 대신 일을 해준 것이 사업의 시작이었다.

 

 

중고 아이스크림 냉장고, 솥단지 하나를 놓고 족발을 삶았다. 경기가 어렵다 보니 3년 동안은 한달에 20만원 정도밖에 손에 쥐지 못했다. 아이 유치원비 12만 원을 빼고 8만 원으로 생활한 적도 있었다.

 

분명히 한솥에서 나온 족발인데 사람마다 평이 달랐다. 어떤 이는 짜다는 반면 다른 사람은 싱겁다고 말했다. 사업 초창기에는 사람을 입맛에 휘둘려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손톱으로 땅을 판다는 심정으로 앞만 보고 일하다 보니 사업이 차츰 올라오기 시작했다. 차 대표는 맛에 대한 자부심, 돈보다 사람을 보는 경영방식으로 지금까지 사업을 키워왔다.

 

맛없으면 안 판다.

㈜세누 제조공장에서는 꼬리 빼고는 다 삶는다. 그만큼 생산하는 고기 종류가 다양하다. 족발, 보쌈을 기본으로 돼지머리, 내장, 오소리감투, 감자뼈를 다룬다. 또한, 우족, 소깐양, 소뽈살, 스지, 양지 등 소고기 부위도 취급한다.

 

족발은 졸이고 보쌈은 삶는다. 차 대표는 오랜 경험에서 얻은 자숙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세누 공장에서는 직화 방식으로 고기를 조리한다. 똑같은 레시피라도 직화로 요리하면 맛이 더 뛰어나다. 육고기 잡내가 나지 않고 고소하다.

 

 

맛에 대한 고집 덕분에 ㈜세누 공장은 언제나 뜨겁다. 한여름에는 60도까지 올라가기도 한다. 물류 출하 시간을 맞춰야 하기때문에 새벽 6시에 출근해 오후 3~4시면 하루 일과가 끝난다. 직영차 6대를 보유해 서울, 수도권은 직접 배송하며 거리가 먼 지역은 물류 업체를 소개해준다.

 

스팀방식을 쓰면 1년에 3천~5천만 원을 절감하나 맛 때문에 직화를 포기할 수 없다. 겉은 쫄깃하고 속은 부드러워 스팀방식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보통 냉장고를 한번 들어갔다 나오면 맛이 없어지기 마련이나 ㈜세누의 고기는 한 달이 지나도 처음과 맛 차이가 거의 나지 않는다.

 

 

족발·보쌈은 방부제를 넣지 않아 냉장으로 30일간 보관할 수 있다. 냉동 제품은 1년간 보관 가능하다.

 

“직원들이 고생하는 걸 생각하면 미안한 마음이 크다. 하지만 우리를 믿고 계약한 업체를 생각하면 맛과는 타협할 수 없다. 맛에 자부심이 없고 흔들려선 사업을 이어가기 힘들다. 공장장이 부부싸움하면 신기하게 고기 맛이 없어진다. 직원이 육체·정신적으로 편안하게 일하도록 더욱 신경 쓰려 한다. 서울은 비계 적은 고기, 경상도는 비계 많은 부위를 선호하는 등 지역마다 차이를 보이는 점이 재밌다.”

 

얼굴은 매일 안 씻어도 마음은 매일 씻자

차 대표가 족발 장사를 한 계기는 조금 벌어도 좋으니 노력한 만큼 버는 장사를 하고 싶다는 마음에서였다. 거래처에 진실된 모습을 보여주고 많이 팔기보다 오래 거래를 지속하는 것이 목표이다.

 

 

작년에 HACCP 인증을 받은 후 학교 급식 거래처와 계약할 기회가 찾아왔다. 마진율이 좋아 순간 혹했지만 기존 거래처 납품에 차질을 빚을 수 있어 과감하게 포기했다. 일정 선에서 만족하고 늘 감사하다는 마음으로 일하려 한다.

 

차 대표는 10년째 오늘 생산한 따뜻한 족발, 보쌈을 독거 노인에게 드리는 사회 기부활동도 꾸준히 하며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앞으로는 개, 고양이 사료처럼 반려동물 식품 쪽으로 사업 확장을 구상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오산시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워크숍 실시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4월 30일 오산시자원봉사센터에서 2019년 종합컨설팅 대상업소 영업주, 컨설팅 용역사 관계자, 위생관련 단체 회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 외식업소 종합컨설팅 워크숍’을 실시했다. 워크숍에서는 종합컨설팅 대상업소로 선정된 영업주를 대상으로 외식업소 종합컨설팅에 대한 사업안내 및 협약 체결, 외식 마케팅 및 친절서비스 교육을 등을 실시했다. 특히, 전문교육 강사로부터 외식업 동향 및 업주로서의 기본자세, 고객응대 매뉴얼 및 주의사항에 대한 교육을 받았으며, 교육실시 후 사업운영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질의응답 시간에는 업소별 수행계획, 주요 컨설팅 내용, 지원사항, 사업종료 후 사후관리 등에 대하여 컨설팅 대상업소 영업주들의 심도있는 문의사항들이 이어져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에 대해 영업주들의 적극적인 참여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시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 및 물가상승으로 인한 내수침체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줄서는 식당 2020프로젝트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외식업소 종합컨설팅을 통해 업소 운영에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라

[J-FOOD 비즈니스]커피를 구독한다,日 구독경제 全 산업으로 확산
경제 불황에 따라 소유, 공유하는 걸 넘어선 서브스크립션 이코노미(Subscription economy), '구독경제시대'가 도래했다.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매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과거 우유나 신문 등을 매일 배송받아 소비하던 방식에서 따온 말이다. 달라진 게 있다면 이제는 그 범위가 생필품부터 자동차까지 전 산업으로 번지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일본에서는 외식시장을 중심으로 이 정액제 서비스를 도입한매장이 이슈가 되며 증가하고 있다. 일종의 서브스크립션 서비스, 즉 매월 잡지나 신문을 구독하듯 소비자가 상품이나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으로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서비스 모델로 볼 수 있다. 오피스가 밀집된 도쿄 니시신주쿠(西新宿)에 자리한 ‘커피마피아(Coffee mafia)’는 한 달에 3천 엔, 우리 돈 약 3만원이면 하루에 몇 잔을 마셔도 좋은 정액제 커피전문점이다. 저녁 7시가 되자 인근 샐러리맨들이 하나둘씩 빌딩숲 사이에 위치한 가게로 모여들었다. 매장 직원과 익숙하게 인사하며 회원카드를 내밀자 금세 즐겨마시는 커피가 제공됐다. 직원은 “정액제를 이용하는 손님들 대부분이